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

친구의 고백 거절하는 흔한 이유 3가지

이성간의 우정이 가능할까요 아닐까요? 잘 모르겠습니다. 어떤 친구와는 성별과 관계없이 친하게 잘 지내고 있고, 어떤 사람과는 성별이 달라 친구가 되기 어렵기도 합니다. 분명한 것은 이성간의 우정이 유지되려면 둘 다 거리를 잘 조절해야만 하는 것 같습니다. 둘 중 한 명이 선을 넘고 고백을 하게 되면 불편한 상황이 벌어지곤 합니다. 한 쪽은 친구로 남고 싶은 경우 다음의 흔한 세 가지 이유로 거절하는 경우가 빈번하기 때문입니다.


안고있는 남녀


1. 이성으로 느껴지지 않아

김희철은 손담비와 출연한 방송에서 "나의 철칙은 친한 여자친구는 절대 이성으로 안 본다" 라는 소신을 밝혀 연예계 안전남으로 등극한 적이 있습니다. 이 방송이 나간 뒤 김희철은 잘생겨서 친하게 지내려고 하는 여자들이 너무 많아서 그럴 수 있다며 가진자의 여유라고 분석하는 분도 있고, 남녀 간의 친구는 무조건 불가능하다며 믿지 않는 분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믿든 믿지 않든 간에 이런 사람들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친구 뿐 아니라 일하는 사이에서 상대를 이성으로 보면서 '썸' 같은 감정을 느끼면 불편하니까 중성적으로 대하는 분도 있고요. 이것도 습관 같은 것이라서 항상 상대를 이성으로 보지 않고 덤덤히 대하다보면 정말 감정을 느끼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성적 매력이 있고 없음과 관계 없이 그냥 '이성으로 보면 안 되는 사람' 범주에 넣어 버렸을 수 있습니다.


2. 사귀기에는 조금 아쉬워

남녀가 함께 다니다 보면 커플 같은 상황이 많습니다. 둘이 밥 먹고 둘이 영화보고 둘이 산책하는 상황들이 데이트와 별반 다를 바 없습니다. 이렇게 있다 보면 둘 다 한 번 쯤은 사귀는 상황을 상상해 봅니다. 우리는 편의점 직원이 친절하게 인사만 해줘도 그 사람과 사귀고 결혼하고 헤어지는 과정을 1분 안에 상상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니까요. 여기서 주목할 점은 한 명은 이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고백을 하지만, 한 명은 상상 직후 절레절레 하면서 친구로만 지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장난 칠때는 '우리 무슨 사귀는 사이 같다 ㅋㅋㅋㅋ' 면서 연인처럼 굴 수 있으나, 진짜 사귄다고 생각하면 기준이 달라집니다. 연인으로는 괜찮은데 결혼하려고 보니 집안문제 기타 등등 조건 등이 걸려서 안 되겠다고 하는 것처럼 남사친이나 여사친까지는 괜찮지만 남친 또는 여친으로는 무언가 부족하거나 석연찮은 것일 수 있습니다.


친구일 때는 외모나 패션센스가 부족해도 내 애인 아니니까 괜찮았는데 사귄다고 생각하니 음... 이럴 수도 있고요.

친구일 때는 이상한 성격이나 습관이 있어도 내 애인 아니니까 괜찮았으나 사귄다고 생각하면 절레절레 일수도 있고요.

남사친과 여사친은 여러 명을 둘 수 있기 때문에 조금 마음에 안 차는 구석이 있어도 상관없었으나, 하나만 사귀어야 하는 남친과 여친으로는 아닐 수도 있는 겁니다.


3. 깨졌을 때 친구마저 잃을까 걱정

친한 남사친과 여사친은 참 귀합니다. 이성간의 우정이 가능하냐는 논쟁 자체가 이성'친구'가 얼마나 귀한 존재인지를 반증하는 것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연애하는 것도 어렵지만 좋은 남사친 여사친 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만만치 않게 어려운 일 입니다. 


남사친 여사친에서 남친 여친이 되었다가 깨지면 다시 친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몹시 어색한 사이가 되기 십상입니다. 헤어질 때 단골 멘트 중 하나가 "우리 좋은 친구로 지내자" 이지만 실제로 그런 사람들은 손에 꼽도록 적지요.


영원히 잘 사귄다면 모를까 깨졌을 때는 귀하디 귀한 이성친구를 잃게 되기 때문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것은 엄청난 위험부담을 감수하는 모험일 수 있습니다. 사귀기 시작할 때는 영원히 함께하고 둘이 결혼한다고 하나, 그러다가 깨지는 경우가 흔하고 흔하기 때문에, 어차피 깨지고 친구마저 잃느니 시작도 하지 않는다는 나름 이성적이고 현실적 선택을 하는 것 입니다.



친구의 고백을 거절하는 흔한 이유인 만큼 누구나 거절하는 사람의 입장을 어느 정도 공감할 수 있긴 합니다. 그러나 이미 감정이 차고 넘쳐 고백한 입장에서는 무슨 이유든 간에 "결국 그냥 내가 부족한거네... 그냥 내가 싫은거네" 라며 자신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은 것이 괴롭겠죠..

이성 간의 우정이 어렵다고 하는 것은 양쪽 다 서로를 이성으로 보지 않고 선을 잘 지켜야 하기 때문인가 봅니다. 중간에 한 명이 고백하고 다른 한 명은 거절하고도 친구로 지내는 분들도 있고, 사귀다 깨지고도 친구로 잘 지내는 분들도 있지만 모두가 그리 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니까요.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