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장관리를 당하는 이유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어장관리 혹시 내 스스로 자원한 일?

나는 상대가 마음에 드는데, 상대방은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을 때, 정말 답답합니다.
특히나 혹시나 지금 나의 상황이 어장관리 당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점은 더더욱 사람을 미치게 만드는 고민거리입니다. 포기할만하면 시기적절한 밀땅으로 포기할 수 없도록 희망고문을 하는 사람도 문제지만, 사실 어장관리의 열쇠를 쥐고 있는 것은 나 입니다.


떡밥을 덥썩 물은 것도 나요,
떡밥인 것을 알면서도 그 어장 속에서 행복하게 헤엄치고 있는 것도 나 입니다. ㅜㅜ



정말 어장관리인 것을 모르는 경우도 있지만, 벌써 "이거 혹시 어장관리 아닐까?" 싶은 상황에서는 본인도 이미 사실을 알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만 인정하고 싶지가 않은 것이죠. 
남녀관계는 둘만 안다는 말은 꼭 사귀는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것은 아닙니다.
사귀지 않는 사이라 해도 둘 사이의 기류가 어떤지 서로 느낄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저 사람은 나를 좋아하지는 않는구나, 그냥 사람이 거절을 잘 못하는 스타일이어서 좋다고 하니까 딱 끊지는 못한다'는 것을 알아채게 되기도 하고, '그냥 내가 밥 사주고 잘 해주고 하니까 재미삼아 만나는구나..' 하는 것을 느끼게 될 수도 있습니다.
사랑과 감기는 숨기기 어렵다는 말처럼 정말 좋아하는데 그 감정을 꽁꽁 숨기기도 어렵기 때문에, 상대방이 나를 좋아한다면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나는 조금이라도 느끼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결국 주변을 맴돌아도 상대방에게서 나를 좋아하는 것을 느낄래야 느끼기 힘들다면 결국은 나혼자 인공위성처럼 돌고 있거나, 상대의 어장 속에서 혼자 헤엄치고 있는 것일 가능성이 높은거죠.

어장관리인 것을 의심하더라도, 포기할 수 없는 가장 큰 이유는 "혹시라도 사귀게 될 수도 있는 단 1% 이상의 가능성" 때문입니다. 더 확률이 낮은 로또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사는데, 이 상황이 어장관리인 것을 알더라도 그 "혹시나" 하는 기대이자 욕심은 쉽게 포기할 수가 없습니다.
결국은 어장관리를 당하고 있는 이유는 상대는 나를 좋아하지 않더라도 내가 좋으면 그만인 내 희생때문일수도 있고, 그동안 좋아했고 신경썼고 정성을 들였으니 그것은 회수해야 겠다는 본전생각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그는 나를 좋아하지 않더라도, 나는 그를 해바라기처럼 바라봐주고, 그의 어장안에서 늘 기다려주는 아름다운 희생(?) 이든, 어떻게든 본전은 뽑고 그만두겠다는 도전이든 간에, 결국 어장관리를 당하고 있는 것은 상대가 어장관리를 해서가 아니라 내가 알면서도 그만두지를 못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상대방의 어장 속에서 다른 물고기들이 다 굶어죽어서 사라져갈 때, 혼자서 끝까지 끈질기게 버텨서 어장주인의 간택을 받는 물고기가 될 수도 있지만,  끊임없이 물고기가 늘어나는 어장속에서 먹이를 먹지못해 힘들게 헤엄치고 있다면, 이제 그 어장을 나오시는 것이 어떨까 싶습니다.
어장 안에서는 주인이 먹이를 주지 않으면 굶어죽을 수 밖에 없지만, 어장 밖을 나와 넓은 강을 바다를 헤엄치면 먹이도 많고, 나를 잡아가려고 애쓰는 강태공도 많을 것 입니다.

- 어장관리인 줄 모르면서 어장관리 하는 사람의 심리
- 어장관리 하는 심리, 연애 보험이다?
- 문자 답장 잘하다가 연락 끊는 여자의 심리는?
- 싫어도 싫다고 거절하지 않는 여자의 심리
- 고백 실패했을 때, 망친 고백을 복구하는 방법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