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 어죽도 맛있고 징거미 새우튀김도 맛있는 가선식당

금산에 가면, 빼먹지 않고 들르는 어죽을 먹으러 갔습니다.

가는 길의 경치가 아주 좋습니다. 길이 조금 꼬불대서 운전하기 쉬운 편은 아니지만, 제가 운전하지 않으면서 경치만 감상하는 날은 최고입니다. ^^


바위가 멋있는 산과  강에 비치는 풍광이 아주 아름답습니다. 
맛있는 음식에 입도 행복해지고, 아름다운 경관에 눈도 행복해집니다. 

선희식당에 자주 다녔는데, 오늘은 선희식당과 쌍벽을 이루는 가선식당에 갔습니다.

오호~~ 식당 앞에 제가 먹을 물고기들이 헤엄치고 있습니다. 생생해 보이는 녀석들이 아주 먹음직스러워 보입니다. (쓰읍.. 물고기만 보면 맛있겠다는 생각이.... +_+)

오늘은 사이드메뉴로 뭘 먹을까 보는데, 여기는 새우튀김이 징거미군요. +_+ 얼른 시켰습니다.

우선은 간단한 밑반찬이 나옵니다. 음.. 하나 하나가 짭니다. 동치미도 짭조름하고, 깍두기도 짭조름하고.... 조미료의 단맛이 전혀 없어서 조금 당황했습니다. 식당 음식 맛이 아니라 옛날 할머니들이 해주시는 음식 같습니다. 조미료에 길들여진 사람들의 입맛에는 잘 안맞을 것 같습니다. 요즘의 달달한 음식 싫어하시면서 옛맛을 그리워하시는 분들이 아주 좋아하실 스타일입니다. 
한쪽 옆에 반찬리필이 준비되어 있어 모자라면 마음대로 더 가져다 먹으면 됩니다. 손님 많은 음식점에서는 반찬 더 시키면 빨리 안 가져다 주셔서 짜증 날때가 있는데, 아예 한켠에 셀프리필 반찬냉장고를 준비해두니 편했습니다.
 
새우(징거미)튀김이 나왔습니다. 민물새우에 비해 큼직해서 좋습니다. 껍질이 딱딱하지 않아 바삭바삭 씹어먹으니 맛있습니다. 자잘한 민물새우 튀김이 새우깡 스러운 느낌이라면 징거미새우는 좀 더 새우, 가재튀김 같은 맛입니다. 양이 많아서 이거 다 먹다간 어죽을 다 못먹을 것 같아 초반러쉬하다가 자제 하며 먹었습니다.
나름의 노하우입니다. 어죽은 싸가기 어렵지만 튀김은 남으면 싸가면 되니까요. 하지만 먹다보면 남는 일은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국물까지 싹싹,, 새우튀김 부스러기까지 싹싹.. 다 먹었네요...^^;;;

드디어 메인 어죽이 나왔습니다. 양푼 같은 곳에 한가득 나옵니다. 특이한 것은 가선식당 어죽에는 콩나물, 미나리도 들어있습니다. 어죽이면서 매운탕 느낌도 살짝 나네요. 어죽을 먹다보니 다음에는 매운탕을 꼭 사먹어야 겠다는 생각이 자꾸 들었습니다. (매운탕도 무척 맛있게 할 것 같은 기대감이 듭니다.)
맛은 역시 단맛없이 향토음식 같습니다. 투박하면서도 칼칼하고 개운합니다. 구수하면서도 칼칼한 맛의 조화가 입맛을 끌어당기고, 재료가 푸짐히 들어가 있어 몸을 든든하게 해주는 것 같습니다. 가볍게 먹는 보양식 입니다. ^^
 
길건너편에도 가선식당 건물이 또 있습니다. 손님이 많을 때는 여기저기 다 쓰는 모양입니다.

선희식당과 가선식당 두 집이 나란히 붙어있습니다.
두 집 모두 맛있다고 소문난 집들인데, 나름의 개성이 확연히 있습니다. 양푼에 나오는 것이나 떠먹는 그릇을 따뜻하게 데워주는 것은 똑같은데, 음식 맛이 확연히 다릅니다. 가선식당은 보다 옛 맛을 나는데 반해, 선희식당은 적당히 단 맛도 나고 요즘 입맛에 가깝습니다. 두 집의 어죽 모두 금산 어죽촌의 어죽에 비해 칼칼한 편 입니다. 금산어죽촌 쪽의 유명식당 어죽은 좀 더 된장맛이 강해 구수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어르신들을 모시고 갈 때는 가선식당 쪽이 입맛에 더 잘 맞으실 것 같고, 젊은 분들은 선희식당쪽이 입맛에 더 잘 맞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어쨌거나 어죽을 먹을 때, 이쪽(금산 제원면, 제원에서 영동 경계)으로 오시면 유명한 어죽맛집이 근처근처에 모두 모여있어 골라먹는 재미가 있으실 겁니다. 
 

상    호     가선식당
위    치     충청북도 영동군 양산면 가선리 139-6
전    화     043-743-8665     011-9845-8665
메    뉴     어죽, 매운탕, 생선튀김, 도리뱅뱅, 새우(징거미)튀김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