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태스킹을 위한 큰 모니터와 책상, 과연 작업 효율이 더 좋을까?

멀티태스킹 vs 단순화, 어떤 것이 능률이 좋을까?

블로그를 보면, 제 상태를 객관적으로 보는데 도움이 됩니다.

먼저 글 작성 개수를 보면, 제가 정신이 없는지 있는지가 보입니다. 블로그에 뻘글이던 정보글이던 적어나갈 때는 최소한의 마음의 여유는 있을 때 입니다. 똑같이 바쁘더라도 블로그에 글을 적을 때는 뭔가 할 의욕이 있을 때이나, 글이 한동안 없을 때는 일말의 마음의 여유도 없는 상황일 때가 많습니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마음이 산란하여 블로그에 글 한편 쓸 마음의 여유도 없는 것입니다. 이렇게 짬도 없이 일을 한다고 해서 일을 더 많이 하는 것도 아닙니다. 이것저것 할 일을 쌓아 놓고 그냥 스트레스만 받는 것 입니다.

마음의 여유가 없는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혹시 여러 가지 일을 붙잡고 있는 버릇 때문에 더 효율이 떨어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모니터 2대

처음에 모니터를 2개로 늘렸을 때는 황홀했습니다. 예전에는 자그마한 모니터에서 이 화면 저 화면을 바꿔가면서 자료찾고 이미지 편집하고 글쓰고 때로 채팅까지 했었는데, 모니터가 2개로 늘어나니 한 쪽 모니터에서 작업을 하고, 다른 모니터에서 사진편집, 자료검색 등을 해도 넉넉했습니다.

모니터가 늘어나기 일처리 속도도 아주 빨라지는 '기분'이었습니다.


# 멀티태스킹을 도와주는 더 큰 모니터

얼마 지나지 않아 모니터를 더 키웠습니다.

27인치 모니터를 샀더니 엑셀 데이터가 한 눈에 들어오고, 글 쓸 때도 페이지 2개를 한꺼번에 보면서 쓰게 되니 글도 잘 써지는 '기분'이었습니다.


27인치 모니터 + 22인치 모니터를 두고 일을 하다 보니, 쬐그만 10인치 노트북은 집에서 모니터에 연결해서 영화나 미드, 코난 볼때나 사용하고 뭔가 일을 하기 위해 쓰지는 않았습니다. 뭣 좀 하려고 보면 너무 답답했으니까요.

예전에는 노트북도 화면 분할해서 한 쪽에는 수업자료 꺼내놓고 다른 쪽에는 필기하기도 하고, 한쪽에는 편집, 인터넷 띄우고 한 쪽에서 다른 것을 하기도 했는데, 어떻게 했나 모르겠습니다. (그때는 노안이 없어서 가능했던가...ㅜㅜ)


# 하나 밖에 못하는 작은 화면

며칠 전...

학회에 참석했다가 쉬는 시간에 노트북을 꺼냈습니다.

그날 배운 것들을 정리하고, 아이디어 몇 개를 끄적이다 보니, 글이 술술 적혔습니다.

작은 화면이라 딴 짓을 할 수가 없으니 짧은 시간이나마 거기에 집중했기 때문입니다.


문득.. 멀티태스킹이 과연 효율적인가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넓은 모니터, 순식간에 더 많은 자료들을 볼 수 있는 환경, 많은 것들을 널부러 놓을 수 있는 광활한 책상 덕분에 정말로 일을 더 효율적으로 잘하게 되었는지, 아니면 그만큼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딴 짓을 더 많이 하게 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논문쓰고 자료 분석할 때는 넓은 모니터와 넓은 책상이 도움이 되기도 했습니다. 한쪽에 쌓아놓고 검토하면서 다시 분석할 때 아주 효율적이었지요. 그러나 논문의 경우, 넓은 모니터와 넓은 책상을 이용해서 단일 작업을 했으므로 딱히 멀티태스킹을 했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멀티태스킹에 적합한 환경으로 단일 작업을 더 효율적으로 해 낸 것 뿐 입니다.


논문이나 무언가의 분석작업 같은 상황이 아닌 경우, 넓은 화면은 어느 하나에도 집중 못하는 환경이 되곤 합니다.


모니터 멀티태스킹


여러 가지 할일들을 넓은 화면에 쭈욱 나열해 놓고는 이거 찔끔, 저거 찔끔거리고 있습니다. ㅠㅠ



# 스위칭

저는 인지심리 전공은 아니라 수업에서 귀동냥한 수준이나, 멀티태스킹을 하면서 사람이 처리를 하는 것은 '스위칭'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정말로 동시에 여러가지 일을 다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이 작업과 저 작업을 오가며 주의를 집중할 뿐이라는 것 입니다.


"나는 일하면서 채팅을 할 수 있다" 가 아니라, 채팅할 때는 잠깐 채팅하고, 일할 때는 일을 하는, 사실은 두가지를 동시에 못하고 있지만 두 작업 사이의 전환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두 가지를 동시에 하고 있다고 착각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다른 이론도 있기에 이 말만이 정답은 아니겠지만, 제 경우에는 멀티태스킹이 잘 안되어서 스위칭 이론이 상당히 설득력있게 들렸습니다. 저는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하는 것이 아니라, 번갈아 가면서 하고, 어느 하나에 꽂히면 잠시 다른 것을 잊기 때문에 제대로 된 멀티태스킹을 하고 있다고 보기는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작업 효율을 늘리고,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는 넓은 모니터와 큰 책상이 정말 저에게 도움이 되고 있는지 회의가 들었습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