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인지 상거래인지 헷갈리는 연애비법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사랑하고 싶은 것인지 거래하고 싶은 것인지 헷갈리는 연애비법

솔로탈출을 하고 싶은데 기술이 문제인 것 같을 때, 예전에 연애할 때는 잘 한 것 같은데 다시 연애하려니 잘 안 될 때, 심심할 때, 애인과 문제가 있을 때, 헤어졌을 때, 사랑때문에 심란할 때 연애비법을 찾아보게 됩니다. 저 역시 연애질에 관한 고찰을 즐기며 연애에 대한 이야기를 적는 것도 무척 좋아하지만, 연애비법서를 보는 것도 무척 좋아합니다.
연애비법서들은 연애비법서 답게, 똑똑하게 연애하는 방법, 상처받지 않고 연애하는 방법, 마음에 드는 남자 꼬시는 방법 등 제목만으로도 클릭을 독서를 부르는 이야기들이 한가득 담겨있습니다. 이 달콤한 노하우들을 전수받다가 문득 의문이 생겼습니다.


연애비법을 배우는 목적은 상대를 괴롭히는 것?


연애비법 중에는 한 번을 사랑해도 후회가 없도록 아주 멋진 사랑과 연애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방법도 있는반면, 연애비법의 목적이 의심스러운 것들도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상대방을 애태워라.' '밀고 당기기를 잘 하라.' '상대방보다 덜 좋아하라'는 것 입니다.


상대방을 애태워라?


연애비법서에는 사랑에 상처받은 영혼을 달래주는 상처없이 사랑하는 방법이 가득 수록되어 있곤 합니다.
기본적으로 널리 알려진 문자를 받으면 상대방이 적당히 애타도록 10분(15분) 후에 답장을 보내라는 10(15)분의 법칙이라거나, 상대방이 좋아도 너무 티내지 말고 상대방이 안달나도록 만들라는 훈훈한 비법들이 가득합니다.
이러한 연애비법이 권장되는 이유는 너무 잘 해줘도 상대가 쉽게 질리기 때문에 나의 값어치를 높이려면 적당히 애타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 입니다. 그러나 나에게 관심이 없는 상대는 관심이 없기 때문에 내가 천천히 답을 하던 연락이 없던 간에 애타지 않습니다. 날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효과가 있겠지만, 서로 좋아하는 사이에서 상대방이 애탄다고 해서 기분 좋을 것도 없습니다.


사랑은 밀고 당기기다?


틀린 말은 아닙니다. 남녀가 연애를 시작하는 순간 감정의 줄다리기는 피할 수 없는 일일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밀고 당기며 감정 조율을 잘 하라는 것이지, 사이가 좋은데도 밀고 당기기를 하기 위해 괜히 싫은 체를 하고, 혼자 사이를 밀었다 당겼다 하기 위해 애쓰는 것은 엄한 짓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관심이 있는 상대에게나 밀고 당기는 것이 먹힌다는 것 입니다.
나에게 별 관심도 없는 사람에게 밀고 당기기 한 답시고 혼자 더 관심을 보였다가 덜 관심을 보였다가 해 봤자 아무 소용 없습니다. 상대방이 그나마 잡아주던 고무줄 한 끝을 아예 놔 버리면, 나만 고무줄에 맞아 따가울 수 있습니다.


상대보다 덜 좋아해라?


연애에서는 더 사랑하는 쪽이 지는 것이라는 말이 있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더 사랑하고 더 좋아하는 쪽이 마음고생이 좀 더 클 수 있기 때문이겠지만, 좋은데 연애를 잘하기 위해 덜 좋아하라는 것도 참 모순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아하니까, 그 사람의 마음을 붙잡고 더 오래 행복하게 연애하기 위해서 상대방보다 덜 좋아하라? 음... ㅡㅡ;;;;


연애비법을 알아두는 목적은?


처음 이 연애비법들을 접했을 때는, 좋아하는 사람과 쉽게 질리지 않으면서 늘 긴장감있는 연애를 하기 위한 좋은 연애노하우처럼 들리기도 했습니다. 실제 위의 방법들에서 효과를 많이 보고 있는 연애고수분들도 있긴 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상대방을 애태우고 마음아프게 만드는 연애비법은 큰 전제가 잘못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가 연애비법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나는 상처받지 않고 상대방은 마음고생하게 만들기 위한 것은 아닙니다. 연애비법을 알아두는 것은 연애고수가 되고 싶은 분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나와 내가 좋아하는 사람 모두 행복할 수 있도록, 몰라서 연애를 망치는 불상사를 피하기 위함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데 거래할 때 나는 최대한 손해를 덜 보고 많이 깍아서 사고, 상대방은 많이 손해보도록 만드는 상거래 방법같은 연애비법은 뭔가 주객이 전도된 것 같습니다.
사랑은 상대방은 마음이 아프던 말던 애가 타던 말던 나만 행복해지는 것이 아니라, 상대가 가슴아프지 않도록 차라리 상대방 몫까지 내가 감당하고 싶은 것 아닐까요.......

이러면서 또 언제 제가 엄한 상거래같은 연애비법을 올릴지 모르지만, 연애비법의 목적은 둘 다 마음고생 안하고 예쁘게 사랑하는 것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엄한 연애비법 많이 올리는 라라윈의 참회록 시리즈 ㅜㅜ>
- 연애조언하는 사람들, 본인들 연애는?
- 남자친구가 안 생기는 여자들의 특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