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통튀는 매력녀가 사귀다보면 평범녀가 되는 이유는?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통통튀는 매력녀가 사귀다 보면 평범녀가 되는 이유는? - 연인 커플 권태기

소개팅을 부탁받을 때면, 참한 것은 좋지만 너무 순응적이고 무덤덤한 여자말고 통통튀는 매력이 있는 사람이 좋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습니다. 착하고 좋은 사람은 좋지만, 뭘 하자고 해도 그냥 무덤덤하고, 별다른 반응이 없으면 금세 질리고 재미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통통튀고 톡톡쏘는 반응이 매력적이어서 사귀었어도, 막상 사귀다보면 처음의 매력은 오간데 없이 무덤덤한 여자가 되어 있기도 합니다.   

결혼한 친구나 장기간의 연애에 지친(?) 친구들을 만나면 그들이 무심코 하는 말이 있습니다.
"아... 예전에는 누가 농담하면 통통 받아치는 것도 잘 하고, 톡톡쏘는 매력있다는 소리도 들었는데..
이제는 김 빠진 콜라같아졌어...ㅠㅠ 아... 예전엔 안 그랬는데...."

친구인 제가 보기에도, 그녀들은 정말 통통튀면서 톡톡쏘는 말투로 남자들을 안달나게 하는 매력녀들이었습니다. 그러나 장기연애나 결혼생활은 그런 매력적이었던 여인네들을 김빠진 콜라마냥 재미없는 무덤덤녀로 변신시킬 때가 많은 것 같습니다.


통통튀는 매력, 매력녀, 남자가 좋아하는

김희선씨마냥 통통튀는 매력녀들이....



1. 익숙해지면 말장난을 하고 톡톡튀게 받아칠 것도 없어.


"어머~ 의왼데~ 그런 것도 좋아해~ 꺄르르..."
"아니~ 싫은데~ 농담이야~ ㅋㅋㅋ" 
말장난이나 상대방의 제안이나 말에 거절하듯 애를 태우는 대꾸도, 상대방을 잘 모르고 서로 감정을 숨기며 밀고 당길 때 주로 오가게 됩니다. 서로에게 익숙해지면, 톡톡튀는 반응을 해주고 싶어도 해주기가 어렵습니다.
상대방의 유머를 알기에 재미가 없어져 처음처럼 꺄르르 웃어주기도 어렵고, 서로에 대해 잘 알게 되기에 신기한 것도 없고, 탁구공처럼 주고 받으면서 이야기할 소재도 떨어집니다.



2. 결론을 뻔히 알기에 통통튀는 밀고 당기기가 불필요해서.


처음 몇 번 만났을 때, 남자가 "뭐 먹을래~? 니가 먹고 싶은 것 먹자~" 하는 말을 곧이곧대로 믿고서는, 대답을 하다가 짜증이 날 때가 있습니다.
"그럼 우리 국수나 면요리 먹을까~?"  "면은 별론데....."

"그럼... 그냥 밥 먹으러 갈까......" "맨날 먹는거 말고..."
"그럼 오빠는 뭐 먹고 싶은데....." "왜~ 너 먹고 싶은거 고르라니까.. 난 고기나..."
"그럼 고기 먹으러 가자...." "그럴까? +_+ 고기 괜찮아?"
".................. (처음부터 지 먹고 싶은거 먹겠다고 할 것이지 뭐야... ㅡㅡ;;)"

이런 식으로 매너있는 척, 배려하는 척 하기 위해서 예의상 의견을 물어보았을 뿐이지, 실제로 배려해주지는 않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나중에는 그런 '척'에 지쳐서 그냥 무성의하게 응대를 하게 됩니다.
결국 여자가 무슨 말을 하든간에, 그 것은 남자의 예의를 빛내주는 과정일 뿐, 결국은 남자가 먹고 싶었던 것을 먹고, 남자가 하고 싶었던 것을 하고, 남자의 의지대로 할 것이 뻔하다면, 괜히 통통튀는 대꾸를 하는 것이 에너지만 소모되는 일이 되어 버리는 것 입니다.



3. 유혹의 의지 소멸


처음에는 남자나 여자나 상대에게 잘보이고 싶은 마음이나, 상대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더 얻고자 하는 의지가 강렬합니다. 하지만 사귀게 되고, 상대가 자신을 좋아하는 것을 알고, 익숙해지면, 더 이상 상대에게 잘보이고, 유혹하고자 하는 의욕이 없어지면서 노력도 하지 않게 됩니다.
매력있는 여자로 보이기 위해 말도 좀 더 톡톡 쏘고, 재미있게 하고 하는 것도 다 귀찮아 지는 것 입니다.



4. 통통튀는 매력이 사귈 때는 결점취급 당하기도..


여자의 통통튀는 매력이 변하지 않았다 해도, 남자가 변하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통통튀는 점이 매력이었다가도, 사귀다 보면 그것이 피곤한 특성일 수 있는 것 입니다. 무슨 말을 해도 곱게 수긍하는 법이 없이  맞 받아치는 여자를 보면, 점점 피곤하고 지쳐버릴 수 있습니다. 그러면 나중에는 통제가 들어가게 됩니다.
"너는 무슨 말을 하면 곱게 받아들이는 법이 없냐.
그냥 좀 알았다고 하고 가만히 좀 있을 순 없냐."




톡쏘던 콜라같이 매력적이던 그녀들이 김빠진 콜라같아졌다면,
이러한 과정을 거쳐 변신시켰기 때문일지도....



연인 커플 권태기 ㅠ- 왜 사귀기만 하면 매력이 뚝 떨어질까?
- 사귀는데 더 어색한 커플, 왜 일까?
- 연인사이 권태기를 어떻게 해야할까?
- 착하고 편해서 좋았는데, 그래서 질려?
- 잘 사귀던 오랜 커플, 갑작스러운 결별 이유
- 애인이 성공하면, 사이가 나빠지는 것은 왜 일까?
- 장수커플이 되는 사람의 특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