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이 성공하면, 사이가 나빠지는 것은 왜 일까?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애인이 잘 되는 것이 둘 사이에는 안 좋아?

요즘같이 취업난을 이야기하는 시기에 커플이 나란히 교직에 합격하여 선생님이 된 친구가 있습니다. 둘이 무척 잘 어울리는 한 쌍인데다가 직업까지 확실해졌으니, 둘의 첩청장이 머지않아 오겠구나 했습니다. 그러나 청첩장이 아니라 둘 사이가 삐그덕거린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원래 함께 학교를 다니다가 취업을 하게되면, 매일같이 얼굴을 보다가 못 보게 되고, 갑작스레 바뀐 환경에 적응하느라 힘들기도 하기 때문에, 연인간에도 사이가 나빠지기도 합니다. 저는 단순히 둘이 처음 사회생활 하느라 힘들어서 그런가보다 하면서, 각자 적응하고 조금 안정되면 둘 사이가 좋아질거라며  위로를 해주었습니다.  그러나 둘 사이를 잘 아는 또 다른 나이 많으신 선배는 한 마디 하시더군요.

"그 둘은 헤어질거같아."
"왜요?"
"그 여자 입장에서 생각해봐.  남자도 교사면 좋긴하지만, 여자가 선생님에다가 나이 어리면, 금값이지. 교대생일때보다  선생님이 되었으니 그 여자는 몸값이 달라진거라고. 여기저기 좋은 혼처가 들어왔을걸...  아무리 둘이 서로 사랑했고 좋아했다고 해도, 벌써 꽤 오래 사귀어서 처음처럼 불타오르는 감정이 있는 것도 아니고,  딱 권태기 느낄 시기에 여기저기에서 지금 사귀는 남자보다 조건 좋고 괜찮은 남자들을 자꾸 소개시켜줘봐...  아무래도 사람 마음이 변하지 않겠어?  지금 이 남자보다 훨씬 좋은 사람 만날 수 있는데..."
".................."


몇 년 전이었다면, 저 이야기에 분개했을 것 입니다. "어떻게 사람이 그래요? 말도 안돼! 완전히 속물이네.." 하면서 욕을 했을텐데, 이제는 그저 고개를 끄덕이게 되었습니다. 그러면 안되는 것이지만, 그럴 수 있는 일이라 생각되었기 때문입니다.  커플 중 한 명이 일이 잘 풀리고  성공하게 되었을 때, 연인 사이가 나빠지는 것은 몇 가지 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1. 자신이 성공하면, 당연히 애인도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대학 다닐 때 매점언니와 친했었는데, 어느날 매점언니가 요즘애들 참 무섭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유인 즉, 친한 법학과 남학생들이 있는데, 여자친구가 자기에게 참 잘해준다며 자랑을 하길래,
장난삼아 "나중에 사법고시 합격하고 성공하면, 여자친구에게 잘 해줘~" 라고 했더니,
대뜸 정색을 하며  "사법고시 합격하면 걔를 왜 만나요? 조건 좋은 여자가 줄을 설텐데. 얘는 지금 그냥 만나는 것 뿐이에요. 절대 얘랑 결혼하거나 오래 사귈 생각은 없어요."
히며 딱 잘라 말했다고 합니다. 물론 수 많은 법학과 학생 중 한 명의 생각이었겠지요. 
하지만 드라마에서 나오듯  뒷바라지 해주니 차버리고 다른 사람에게 갔다는 것이 농담이 아니라, 처음부터 뒷바라지 해 줄 사람 따로, 나중에 성공해서 함께 할 사람 따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분명 있는 것 같습니다.



2. 성공했다고 애인을 바꿀 생각은 없었는데, 주위사람들이 자꾸 방해를 해서


대부분 사람들은 자신이 성공했다고 애인을 차버려야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겁니다. 그러나 본인이 그렇게 생각한다고 주변에서도 가만히 놓아두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우선 주위사람들이 들쑤시는 경우가 가장 많은 것 같습니다.
"너는 이제 직업도 좋고, 이런 조건도 좋고 그런데, 그 사람은 좀 아니지 않아? 좋은 사람인건  알겠는데  이런 점도 별로고, 이런 점도 너보다 못하고..." 하는 식으로  기존의 애인을 깍아내리며, 아깝다는 식으로 말을 하는 것 입니다.  사실이든 아니든 같은 말을 자꾸 듣다보면, 그런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정말 자신이 아깝고, 자신의 애인이 자신에 비해 많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자꾸 들게되면 둘 사이도 자연스레 삐그덕대기도 합니다.
여기에다가 비교까지 들어가면 더욱 둘 사이를 빠르게 악화시킵니다.
"누구는 너랑 똑같은데, 그 애 애인은 그애한테 뭘 선물해 줬다더라. 그 애인네 집에서 직업도 좋고 마음에 든다면서 엄청 잘해준다더라. 너도 직업이 좋은데 그런 정도 사람들 충분히 만날 수 있을텐데.."
하며 자꾸 바람을 집어넣거나, 보다 적극적으로 애인이 있음에도 다른 조건좋은 사람을 소개시켜준다거나 하면  원래 커플의 사이가 매우 나빠집니다.
이렇게 주위에서 말로써 둘 사이를 방해하는 것 뿐 아니라, 보다 적극적으로 대쉬하여 커플을 갈라놓고 자신이 차지하고자 하며 방해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과거에는 별로였더라도, 직업이나 조건이 좋아졌을 경우, 그러한 부분을 보며 접근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3. 애인 스스로의 자격지심때문에


성공한 애인은 주위의 방해든 뭐든 흔들림이 없다해도, 성공하지 못한 쪽에서 자격지심때문에 스스로 물러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상대를 사랑하고 배려하는 마음과 여러가지 이유가 뒤섞여서, 자신보다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는데 자신이 방해하고 있다는 생각에 스스로 괴로워하다가 포기해버리는 것 입니다.
이러한 경우는 남자분이 잘 되었을 때보다, 여자분이 잘 되고 남자분은 일이 잘 안 풀리는 상황에서 많이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애인은 좋은 곳에 취업을 했는데 자신은 백수일 경우, 스트레스를 엄청나게 받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여자친구가 마음이 변하지 않았다해도, 남자 스스로의 자격지심때문에 신경질을 부리고 예민하게 군다거나, 무슨 일에든 자신을 무시하는 것 같이 느껴버리는 문제 등으로 다투다가 헤어지는 경우도  많은 것 같았습니다.



사귀는 사이에서 대부분 사람들은 자신의 연인의 일이 잘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돕습니다. 작게는 응원문자 한 통 보내주는 것부터  건강을 챙겨주고, 필요한 자료를 찾아주는 등, 물심양면으로 지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잘 되기를 빌었던 애인이 정말 잘 되고 나서는 헤어지는 상황이 된다면 참으로 큰 배신감과 자괴감을 느낄 것 같습니다. 
자신의 조건이 변하였다고 주위에서 많은 유혹이 올 때, 한 번쯤 애인의 도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한 조건을 보고 달려드는 사람들은 그 조건이 사라졌을 때 어떻게 될 지도 생각해 볼 부분인 것 같습니다.

비단 조건의 변화 뿐 아니라, 연인사이에 익숙한 패턴 중 어느 것 하나라도 바뀌게 되면, 새로 적응해야 하기때문에 둘 다 조금은 힘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변화에 굴하지 마시고, 관계를 계속 돈독히 해 나가시길 빕니다.
물론 위에 이야기 된 상황보다, 성공함으로써 연인과 관계가 더 좋게 발전되신 분이 더욱 많으실거라 믿습니다. 애인의 성공이 모든 연인에게 좋은 변화가 되기를 빕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