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업 작가 인세 수입, 과연 생계유지가 될까?

라라윈 직업 이야기 : 전업 작가 수입 인세, 과연 먹고 살 수 있을까?

저는 감히 '작가'라 할 수는 없습니다만, 운좋게 책을 세 권 출간한 저자이기는 합니다.

그 덕분에 어렴풋이 전업 작가 수입 인세가 어느 정도 될지 계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책 사는 거 보다 너한테 만 원 주는 게 낫지 않냐?


제 친구의 이야기 입니다. 틀린 말은 아닙니다.

제 책을 산다 해도 저에게 돌아오는 돈은 천 원 남짓이나, 그냥 만원을 주면 돈이 더 되기는 합니다. 음.. 참 충격적인(?) 현실 입니다... 친구를 위해 책을 사주는데, 책 사주는 것보다 그 돈을 그냥 주는게 경제적으로 나을 수도 있다니....ㅡㅡ;;;


돈으로 주는 대신 책을 사주거나 구매 후기를 적어 주면, 판매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판매포인트가 올라갈수록 판매 순위가 높아져서 베스트셀러가 될 가능성이 커집니다. 베스트셀러까지 안 된다해도 책이 몇 권이라도 팔려야, 저자가 다음 책을 또 쓸 가능성이 커집니다.


즉, 책을 사주면 돈으로 주는 것보다 금전적 이익은 적으나, 책을 계속 낼 수 있는 희망을 사주는 것 입니다.



책 내면 얼마나 버나? 작가 인세


작가 인세, 작가 수입, 출판 인세, 베스트셀러 작가 수입, 직업,


김난도 교수님은 '아프니까 청춘이다'의 인세 중 1억원을 기부하셨습니다. 관계자들의 예측으로 김난도 교수님은 <아프니까 청춘이다>의 인세만으로 15억 가까이 버셨을 것이라고 합니다. 146만부가 팔렸고, 또 팔리고 있으니까요. 이런 계산은 대략 책 한 권에 인세 천원 정도라고 보는 계산입니다. 우석훈 교수님도 비슷한 계산식으로 예시를 드셨습니다. (출처 : http://well.hani.co.kr/563935)


작가 인세, 작가 수입, 출판 인세, 베스트셀러 작가 수입, 직업,


대충 책 1권에 천 원 정도라고 계산하는 것이죠.

정확히 작가 인세는 작가에 따라 %가 다 다릅니다. 종이책의 경우 8%, 9%, 10% 등등의 인세를 받는데, 최근 책값이 만원은 조금 넘게 책정이 되기 때문에 대충 한 권에 천 원이라고 계산하는 것 같습니다.


출판사에 따라 인세 계산 방법도 다 다릅니다. 어떤 곳은 책의 발행부수만큼 인세를 주고, 어떤 곳은 책의 판매부수에 따라 인세를 줍니다. 판매부수에서 마케팅 비용을 제외하고 인세를 지급하기도 합니다. 출판사의 개수만큼 인세 계산법도 다양합니다.

발행부수와 판매부수의 차이는 발행부수는 책이 팔리던 안 팔리던 찍어낸 만큼 인세를 주는 것 입니다. 예를 들어 천권을 발행했으면 책이 한 권도 안 팔릴지언정 1000권에 대한 인세는 줍니다. 판매부수는 책이 팔린 만큼 인세를 주는 것 입니다.

그렇다면 판매 부수를 저자가 알 수 있냐고 물어본 친구들이 많았는데, 잘 모릅니다... 그냥 믿고 가는 겁니다.



책을 내면 몇 권이나 팔릴까?


처음 책을 쓸 때는 야심차게 제 책이 베스트셀러가 될거라는 야무진 꿈을 꾸었습니다. 지금도 꿈은 베스트셀러.. ^^;


이쯤에서 베스트셀러를 꿈꾸며 뜬금없는 제 책 광고 ---> 여자 서른


다시 이야기로 돌아와서... 현실은 안타깝게도 한 해 출간되는 수없이 많은 책 중에 초판 2~3천부도 채 팔지 못하는 책들이 수두룩 하다고 합니다. 1년에 만 부를 넘게 파는 책은 손에 꼽힌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서민 교수님이 쓰신 글이 있습니다. (출처 : http://bizn.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502031649391&code=990100)



서민 교수님 뿐 아니라 김정운 교수님도 <나는 아내와의 결혼을 후회한다>에서 자신의 명저가 잘 팔리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 유머로 승화시켜 적으시기도 했었습니다. 즉, 저명한 교수님들이시고, 글 솜씨까지 좋으신 분들이라 해도... 책이 안 팔릴 가능성이 큽니다. 책 한 권 딱 냈는데 그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는 원샷원킬의 행운은 로또의 확률이 아닐까 싶습니다.



책 한 권 쓰는데 얼마나 걸릴까?


작가 인세, 작가 수입, 출판 인세, 베스트셀러 작가 수입, 직업,


다작과 책쓰기 강의로 억대 수입을 올린다는 김태광 작가도 <마흔, 네 책을 써라>에서 자신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2달에 책 한 권 출간하기라고 합니다. 전업 작가이고, 글쓰기 달인이라도 두 달에 책 한 권 출간하기가 쉽지 않은 것 입니다. 그만큼 책 한권 쓰는데 들어가는 시간이 상당합니다. 어떤 책은 집필기간만 10여년 이상 걸린 책들도 있으니... 책 한권 쓰는데 얼마나 걸린다는 계산은 사실 무의미한지도 모르겠습니다. 또 다른 이유는 책을 쓴다고 해서 다 출간이 되는 것이 아니므로, 1년에 6권을 써 둔다 해도 출판은 한 권도 안 될 수도 있습니다.



전업 작가 수입, 생계 유지가 될까?


자, 그럼 계산이 나옵니다.

1년에 책 한 권을 써서 출판이 되었고, 인세는 한 권에 천 원이라고 쳐 봅시다.

운 좋게 1만부가 팔렸다고 해도 1년에 천 만원을 버는 것 입니다. 간신히 초판 정도 팔렸다면 2~300만원 받고 끝이 날 겁니다.


전업작가가 아니라면 '책을 썼다'라는 것에 가치를 두고, 돈은 그냥 보너스라고 여기면 2~300만원만 받아도 괜찮은 부수입이라 여길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금액이 연간 수입의 전부라면, 상당히 우울합니다. 생계 유지가 어려운 수준입니다. 책이 안 팔려 먹고 살기 어렵다는 소리가 나올 법 합니다. 그리고 좋은 책을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토로를 하면, 듣게 될 소리도 뻔합니다.


"그러게 팔리는 책을 적어야지. 자기 혼자 만족하는 것 말고, 사람들이 읽을만한 책을 적으면 팔리지."


맞는 말 입니다. 저자는 책이 좋아도 안 팔린다고 주장하지만, 고슴도치 새끼처럼 저자의 눈에만 대단한 책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인지도' 라고 하는 것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유명인들의 급하게 나온 책은 대부분 직접 적은 책이 아니라 대필 작가가 자기계발서의 감동적인 문구들을 짜집기한 경우도 꽤 많습니다. 그래도 잘 팔립니다. 그러나 저자가 유명하지 않으면 애초에 사람들의 관심 밖입니다.

앤디워홀


전업 작가... 이름만으로도 참 멋지지만, 전업 작가로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이 되려면, 책이 유명해지거나 작가가 유명해질 때까지 버틸 수 있느냐가 관건일 것 같습니다....


덧, 앤디 워홀의 '일단 유명해져라, 그러면 사람들은 당신이 똥을 싸도 박수를 쳐줄것이다' (Be famous and they will give you tremendous applause even when you are actually pooping)의 출처가 불확실하다고 합니다. 이 말은 한국에서만 앤디워홀 명언으로 알려졌을 뿐, 영어로 검색해보면 해외에서는 앤디 워홀이 저 말을 했다는 기록이 전혀 없네요....



- 책 출판과정, 독자는 모르는 책 출판의 숨겨진 비밀?

- 파주 출판도시, 북카페 & 책 싸게 파는 곳 보물찾기 데이트 코스

- 종이책을 버릴 수 없는 이유, 구입한 ebook 날려버리는 이북서비스의 무책임한 종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