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들의 자녀 결혼시키기 프로젝트가 실패하는 이유

자녀들이 결혼적령기에 접어들거나, 부모님들이 퇴직 시기가 임박해지거나 하면, 부모님들도 자녀 결혼시키기 프로젝트에 돌입하십니다. 부모님 입장에서는 자녀를 결혼시키는 것도 자녀양육 의무 중에 하나이신 것 같습니다.
그러나 부모님들의 야심차고 중요한 자녀결혼 프로젝트는 부모님의 계획과는 달리 실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부모님까지 나서서셔 자녀를 결혼시키기 위해 힘을 보태시는데 실패하는 것은 왜 일까요?


자녀 결혼시키기, 결혼


1. 자녀의 이상형 취향과는 거리가 먼 안정적인 결혼상대 추천

부모님이 보는 괜찮은 사람과 자녀가 원하는 사람은 달라도 많이 다를 때가 많습니다.
자녀가 어릴 수록 자녀는 외모나 취향, 코드가 얼마나 맞는 지를 따지는데, 부모님은 앞으로 자신의 자녀를 피곤하게 하지 않으면서 잘 서포트하면서 살 것 같은 사람을 골라오십니다. 2세를 위해 외모는 적당히 너무 작지 않으면 되고, 외모는 못 봐줄 정도만 아니면 OK이며, 옷 스타일 따위나 취향 감각적인 면은 무시하십니다. 그보다 학력과 직업, 장래성을 가장 중시하십니다.
그렇다보니 부모님이 골라오시는 이성은 장래성 면에서는 별 다섯개 짜리지만, 이성적인 매력이나 자녀의 취향과의 부합도는 별 하나도 안 될 때가 많은 것 입니다.



2. 멍석깔아주니 하기 싫어져

요즘은 분위기나 여러 가지가 부모님들도 소~쿨 한 대인배 모드가 대세이셔서 인지, 자녀의 연애에 대해 매우 쿨한 태도를 보이십니다. 과거처럼 남녀가 만나서 뭐했는지에 촉수를 곤두세우시지도 않고, 오히려 집구석에 처박혀 데이트 한 번 안하는 자녀를 보며 한숨쉬십니다. 몇 몇 부모님들은 자녀들의 패션까지 챙겨주시며, 딸이라면 보다 섹시하고 매력적인 차림을 위해 치마도 좀 입고 머리도 좀 하라고 하시기도 하고, 아들이라면 깔끔한 차림과 향수도 챙겨주시기도 한다고 합니다. 거기에 데이트 하라고 용돈과 각종 지원사격을 아끼지 않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러나 연애 하지 말라고 하고, 만나지 말라고 하며 꾸중하시고 사랑을 방해하실수록 사랑이 불타오르는 것과 달리, 멍석깔고 제발 사귀기나 하라고 하시니 더 안 이루어집니다. 적당히 장애물이 있고 어려움이 있어야 사랑도 더 불타오르나 봅니다. 



3. 지나친 관심이 부담스러워

누군가를 이어주고 소개를 해주면, 주선자들은 진행상황이 궁금합니다. 부모님도 마찬가지시겠죠. 더욱이 야심차게 추진중인 자녀결혼 프로젝트라면 진행과정이 누구보다 궁금하실 겁니다. 그렇다보니, 아닌 척 하시면서도 다 물어 보십니다.
"그래~ 어떻게 생겼어~?"
"(자신은 안 궁금하시다는 듯이) 그 쪽 주선한 사람이 어떻냐고 물어보면 뭐라고 해야하지?"
"요즘은 편하게 만나보고 하는거지 뭐.. 친구처럼 문자도 주고받고 그러는 거지~ 꼭 사귀는거 아니라도 좋은 사람 알아두면 좋은거잖아.. 그래, 문자는 보냈니~?"
자녀에게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서 이리 돌리고 저리 돌려도 결국 자녀가 충분히 눈치챌만큼 관심을 보여주시는 것 입니다. 저 정도도 더 궁금하신 것을 참고 참으시면서 간접적으로 한 두 마디 물어보시는 것이겠지만, 이런 상황을 겪는 자녀의 입장에서는 실시간으로 진행이 보고 되는 것이 더 부담스럽습니다.
가뜩이나 부모님이 엮인 상대는 더 예의를 차려야 할 것 같고, 좋고 싫음에 앞서 실수하지 않아야 한다는 부담이 큽니다. 그런데, 중간중간 연락을 얼마나 했는지 누가 더 관심이 있는지, 마음에 드는지 안 드는지 계속 체크를 하시면 더 부담이 됩니다.



4. 부모님의 계획과 자녀의 계획은 별개의 문제

많은 부모님들은 퇴직 전에 자녀를 결혼시키려고 애쓰십니다. 퇴직 전이어야 수입이 있어서 결혼자금 마련도 용이하고, 축의금도 더 많이 들어오고, 여러 모로 이득이 많은 것 입니다. 또한 퇴직 전에 자녀까지 결혼시켜 놓고, 부모님은 여유롭게 노후대비를 하실 수 있는 장점도 있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부모님의 퇴직연령은 점점 빨라지고, 자녀들의 결혼연령은 점점 늦어지기 때문에 이렇게 하려면 자녀가 상당히 일찍 결혼해야 하는 상황이 되기도 합니다. 다행히 자녀가 나이 상으로는 결혼적령기라 해도, 자녀의 입장에서는 부모님과 계획이 많이 다를 수 있습니다. 자녀의 입장에서는 굳이 빨리 결혼하고 싶지 않아하기도 하고, 부모님은 준비가 되었어도 자신은 준비가 안 되어 있기도 합니다.
부모님께서 재력이 뒷받침 되시는 경우에, 부모님 입장에서는 "내가 집 사주고, 혼수 다 해준다는데 니가 무슨 걱정이야?" 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부모님께서 혼수나 기반을 준비해 주신다해도 생활비까지 대 주실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설령 생활비도 대주신다 해도 결혼생활에 필요한 여러 가지 문제가 싹 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기에 자녀도 능력이 있고, 경제적으로 정신적 심정적으로 준비가 되어 있어야 됩니다.
그래서 부모님의 입장에서는 준비가 되었다 싶어도, 자녀는 아닐 수도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서로의 부족함을 감싸안으며 결혼의 수순을 밟아가는 단계와 달리, 적당히 조건을 보고 맞추어 괜찮으면 결혼부터 진행되고 점차 살면서 정드는 수순을 밟아야 하는 부모님의 결혼 프로젝트로 만들어지는 커플의 경우에는, 자신이 아직 조건에서 부족함이 있고 준비가 되지 않았다 싶으면 더 안 이루어 집니다.



부모님들의 바람도, 직접 나서셔서 '자녀 결혼시키기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보다 자녀가 알아서 좋은 짝을 찾아오고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해 알콩달콩 잘 사는 것 일 겁니다. 하지만 뜻대로 안되기에 부모님께서 직접 나서시는 것일텐데, "다른 것은 뜻대로 되도 자식만큼은 참 뜻대로 안된다."는 수많은 부모님들의 푸념처럼, 결혼도 부모님이 나서셔서 프로젝트를 추진하셔도 쉽사리 해결되는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부모님이 나서시기 전에 좋은 짝을 잘 찾아오는 것이야 말로 큰 효도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 엄마가 주선하는 소개팅이 싫은 진짜 이유
- 이상형이 연애질에 미치는 영향, 이상형 아닌 사람 vs 이상형인 사람
- 딸 가진 부모님들이 바라는 공통된 소망?
- 이상형이 어머니께 잘하는 여자 라는 남자, 현실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