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사귀기는 싫고 남주기는 아까운 남자의 4가지 유형

사귀기는 싫고 남주기는 아까운 남자라면, 괜찮지만 어딘가 모르게 2% 아쉬운 사람입니다.
사귀긴 싫고 남주긴 아까운 남자를 만나며 재보고 있는 여자의 입장에서는, 연인 예비군이자 어장관리 대상으로 이런 남자가 많으면 많을수록 좋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부류에 속하는 남자의 입장이라면 이보다 나쁠 수 없습니다. 아는 오빠 못지않게 나쁜 것이, 사귀기는 싫고 남주기는 아까운 남자일테니까요. ㅜㅜ
사귀기는 싫고 남주자니 아까운 남자의 4가지 유형, 한 번 볼까요..


어장관리, 사귀기는 싫고, 남주기는 아까운, 여자의


1. 공공의 지갑인 남자

만나면 돈 잘쓰고, 한우가 먹고 싶다면 한우를, 회가 먹고싶다면 회를 대령해주는 고마운 남자가 있습니다. 그 남자의 지갑이 오직 한 여자에게만 열려있는 것이라면 그녀도 일말의 부담감과 양심의 가책을 느끼겠지만, 만민에게 열린 지갑일 때는 그냥 봉일 뿐 입니다.
예전에 최정님의 글에서 "쇠고기 오빠" 라는 말에 빵 터진적이 있었는데, 만나면 쇠고기 사주는 사람이라고 여자의 핸드폰에 이름도 아닌 쇠고기 오빠로 저장되었다는 남자의 서글픈 이야기였습니다. 쇠고기 오빠, 회오빠 처럼 만나면 맛있는 것을 사주고 지갑이 열려있는 남자를 보면, 아쉬울 때는 좋습니다.
그러나 그냥 딱 밥 잘 사주는 학교선배 같은 느낌일 뿐 "내 남자" 로는 아닙니다.
재벌2세쯤 되서 공공의 지갑으로 사람들이 마구 뜯어가도 티도 안나는 남자라면 이야기가 다를지도 모르겠지만, 재벌도 아니면서 경제관념이 없거나 사람들 사이에서 호구취급을 받아서 공공의 지갑이 되어 있는 남자는 여자를 피곤하게 만들 확률 200% 입니다. 만나서 얻어먹을 때는 아주 좋지만, 사귀기는 싫은 남자 유형이죠..
라라윈 서른살의 철학자, 여자 http://lalawin.com

2. 여자친구 같은 남자

이야기하다보면, 여자친구보다 더 이야기가 잘 통하는 남자도 간혹 있긴 합니다.
여자의 심리를 집중 탐구하여 달인이 되어서 그렇기도 하고, 여자 형제, 여자 가족이 많다보니 자라오면서 자연스레 여자사람과 지내는데 아주 익숙해서 여자친구인양 어울리는 남자도 있습니다.
이런 남자는 이야기를 할 때, 아주 편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여자친구와 이야기하는 것처럼 말이 잘 통하는 남자의 단점은 남자사람의 매력을 느끼기는 어렵다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늘 모순된게 사람 마음인지, 남자친구가 표현이 없고 무뚝뚝한 것은 속상해 하면서도 막상 끌리는 것은 말없고 무뚝뚝한 남자다움에 끌리기도 하는 것이 여자 마음인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여자친구 못지않게 재잘재잘 쇼핑, 화장품, 여자의 마음, 여자의 심리에 대한 대화를 즐겁게 나눌 수 있는 남자는 좋긴한데 남자로는 안 느껴지는 스타일입니다.
딱 사귀기는 아깝고 남 주자니 아까운 스타일 입니다. 남을 줘버리면 이렇게 수다떨려고 불러낼 때, 그의 여자친구가 싫어할테니까요. ㅡㅡ;


3. 패션 테러리스트 스타일

이 경우가 상당히 가슴이 아픈 경우인데, 분명 외모의 본바탕은 여자에게 인기가 많을 스타일인데, 패션 스타일이 너무 구려서 본바탕이 드러나기도 전에 여자가 마음을 닫는 경우입니다.
성격도 좋고, 사람도 좋고, 외모의 본바탕도 좋고, 참 저런 남자 없다 싶지만 패션이 테러리스트인거죠.
혹시나 여자가 남자친구의 스타일을 뜯어고쳐가면서 사귈지도 모른다 (참고: 남자친구 옷 스타일을 바꾸려는 여자)는 희망을 가지고, 소개팅을 주선해 보면, 보통 돌아오는 여자의 반응은 비슷합니다.
"저 오빠 정말 좋은 사람인건 알겠는데요. 솔직히 언니라면 사귀겠어요? "

사람이 좋은 것은 알겠는데, 당장 만나는 자리에서 함께 테이블에 앉아있는 것이나 거리를 걷는 자체가 죽도록 창피하다는 것 입니다. 친구 입장에서 여럿이 몰려다닐때야 패션 테러리스트 친구가 별로 신경쓰이지 않는데, 데이트 장면에서 그런 남자와 둘이 다녀야 하는 여자의 입장은 상당히 심란할 수 밖에 없나 봅니다.
사람 좋고, 성격도 좋고, 다 괜찮은데, "구려서 못 사귀겠어요." 할 수도 없고, 노력하면 패션 스타일은 바뀔 수도 있는 부분이다 보니, 여자가 사귀자니 싫고 남주자니 아까워지는 유형인 것 같습니다.


4. 누구에게나 다 좋은 사람인 남자

착한 남자는 좋습니다. 좋은 남자도 물론 좋고요.
좋고 착한 사람이되 중심과 우선순위가 확실할 때는 정말 매력적인 남자이지만, 우유부단에게 만민에게 좋은 남자는 그냥 좋은 사람일 뿐 입니다.
여기까지만 이야기해도 여자들이 나올 말 중 하나는 '사귀면 여자 엄청 피곤하게 하는 스타일' 이라는 말이 튀어나올지도 모릅니다. 남자친구가 물러서 마냥 사람 좋은 경우, 그 여자친구는 마음고생 예약입니다.
데이트를 하기로 해도 다른 사람이 뭘 부탁하면 거절을 못해서 머뭇거리고, 착해서 여자친구에게 말도 못하고 혼자 끙끙 앓거나, 누가 무슨 부탁을 해도 맺고 끊지를 못하는 스타일이면 답답합니다.
그냥 알고 지내기에는 좋고, 좋은 사람이지만 사귀기는 싫은 유형이죠. ㅜㅜ


사귀기는 싫고 남주기는 아까운 상황은 두 가지로 전개가 가능합니다.
여자가 사귀기는 싫다는 쪽이 더 크면  어장관리 모드로 접어드는 것이고,  사귀기 싫다보다 남주기 아깝다가 더 크면 사귀기 꺼려지는 이유를 극복하고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게 되는 상황입니다.

여기서 혹시나 저 유형에 속하는 것은 아닌지 심란해 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위에 쓰여있는 남자의 유형 4가지가 사귀기는 싫고 남주기는 아까운 닭뼈같은 남자일 수 있지만, 어떤 여자에게는 남자의 저런 면을 좋게 보는 여자도 있고, 단점이라 생각한다해도 저 정도는 자신이 사귀면서 극복해 나갈 수 있는 점이라고 생각하는 여자도 많으니까요.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관련글 - 여자친구가 안 생기는 남자들의 특징
- 여자를 질리게 만드는 남자스타일은?
- 어장관리를 당하는 이유
- 호감있는 것 같아 고백하면 거절하는 여자심리
- 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는 않는다는 말의 의미
- 남자친구 옷 스타일을 바꾸려는 여자 - 여자의 마음 심리
- 착하고 좋은 남자라서 헤어진다는 여자의 심리는 뭘까?
- 인생의 보험은 들되, 연애 보험이 되지는 말자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약은 약사에~

    심리는 심리학자에게.

    근거없는 인터넷 심리나 혈액형은 편견을 부릅니다.

  3. 이글을 보고 공감하는 여자들은 오히려 멍청하다고 생각됩니다.
    이유는 '사겨보지도 않고 이래서 사귀기 싫다'라고 생각하니깐요.

    사귀게 될 경우 분명 여자 자신들도 마음가짐이 이전과는 다르겠죠?
    자기 자신도 분명 그 남자에게 무엇인가를 해 줄 마음이 생기지 않겠어요?
    말 한마디라도, 또 맘에 안드는 점도 이야기할 거고..
    패션이 안좋으면 같이 옷이라도 사러 가면 되는거고...

    분명 좋은 관계로 발전될 가능성이 오히려 나쁜남자(?)보단 좋을텐데...말이죠.

    이런 글로 연애를 배우게 되면, 좋은 인연 다 놓치고
    평생 허당치게 될껄요.

  4. ^^;
    패션 대박 찔리고 갑니다. ^^;;

  5. 저.......4가지 유형 모두 해당됩니다..........그래서 여자친구를 못사귀는걸까요.....아 절망적이다

  6. 별로 공감은 안되네요^^;;;

  7. 심란은 개뿔ㅋㅋ

    순진한 남자들 이런글 보고 절망하는 것 같은데.. 좀 어이가 없네;;

    여자들도 남자가 사귀긴 싫고 자는건 허용해줄 수 있는 애들로 분류되면 기분나쁘겠지?

    언제 불러도 나올애들, 만나자면 좋아 죽는애들, 연락안해도 알아서 연락하는 애들

    아 사귀기 싫지ㅋㅋ

    인터넷이니까 이런것도 심리라고 올라오나?

  8. 이런 것들이 공감하고 정당화될 수 있는 이야기라면 왜 대한민국 남녀 솔로족이
    많아지는 추세인지에 대한 충분한 답이 될 것 같다.

  9. 흠...

    저런 여자들이 많아지고, 두둔되는 현실이 안타깝군요.

    여기 글에 나온 남자들은 글로도 굉장히 씁쓸하군요.

    뭐 저런 정신나간 여자들에게 낚이는 호구가 있으니

    이런 글도 아무렇지 않게 돌아다니는 거겠죠...

    한 마디로 위의 남자들은 호구군요.

  10. 전 1 3 4군요...
    근데 아마 사실 그걸 모르는 사람도 없을 겁니다 100퍼센트.
    윗사람의 특징은 좋은사람이기 때문에 반드시 타인 결국
    이야기를 해주는겁니다.
    그런데 ...
    사실 실제로 저렇게 좋은 사람은 여자에 흥미가 없거나, 연애에 흥미가 없거나
    여자가 궁하지 않는 사람이라는 겁니다.
    2번의 경우 바람둥이 확률이 많이 높구요.
    (주위에 그런애 셋 다 바람둥이네요...)
    134의 경우는 여자나 연애에 흥미가 없는 사람이지요(다른데 더 관심이 있는 사람).

  11. 불멸의이순신 2010.11.29 14:2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아...어떻게...나 다 해당돼.....ㅠㅠ

  12. 아.. 그래서 여자분들이 나한테 언니라고 부르는거구만...

  13. 음.. 역시.. 옷에 신경좀 써줘야겠어요. 흘흘흘^^

  14. 네번째 경우가 내경우인데요 ..,
    얼마전 헤어진(?)여자 가 그러더군요
    그냥 아는사이로만 만나자구요..,
    에구 이말뜻을 이해하는데 5년이 걸렸네요
    어쩔수없지,성격이 원래 그러한걸 어쩌나..,
    원래 그 여자분 만났을때도 거절을 못해 인연이 되었는데
    그성격 때문에 인연이 못되었으니 웃음만 나오네.
    좋을날이 있겠죠

  15. 비밀댓글입니다

  16. 콩이마암 2011.03.30 23:24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4번째 누구에게나 다
    좋은 사람인 남자 완전 공감가네요

    정말 고생문 예약이에요....^^;;
    재밌게 잘봣어요 ㅎㅎ

  17. 헐. 난. 다좋으니. 나에게로오세요~~ 남자님들

  18. 아직도 이런 저렴한 찌라시가 올라오는군..

  19. 전 연애는 거의 안해봤고...여자들이랑 잠자리는 많이 해봤네요...나이가 드니 이젠 제대로된 연애해보고 싶은데...자는거랑 연애는 너무 차이가 나서 힘들더라구요 ㅎㅎ;

  20. 저렇게 하나 하나 따지고 이래서 맘에 안드록 저래서 맘에 안들고 공주병 따로 없다...

  21.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