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의 또 다른 애인, 엄마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남자친구의 또 다른 애인, 엄마 - 연애 결혼 심리

자녀들과 부모님간의 사이가 너무나 서먹서먹하고 대화가 없는 것도 큰 문제입니다. 요즘은 자녀들과 친구처럼 지내시는 다정한 가족들도 많은데, 가끔 너무나 친하신 것도 조금은 문제가 될 때가 있습니다.
특히 연애에 있어서, 너무나 친한 부모자식간의 관계가 괴로운 요인이 됩니다.



#1  여자친구와의 약속쯤은 가볍게 깨주기


오랫만에 여자친구와 기분내는 데이트를 하기로 한 상황. 엄마가 전화를 하십니다.

"아들~ 어디야?"
"응, 나 OO이랑 저녁먹으려고~ 왜~?"
"엄마가 아들 좋아하는 탕 끓여놨는데, 집에 와서 밥 먹어~"
"저기.. 오늘 오랜만에 OO이랑 XX먹기로 했는데....."
"걔는 아무때나 만나면 되잖아. 걸핏하면 보면서 뭘 그래, 얼른 들어와!"

한 번쯤 그럴 수도 있습니다. 어머니께서 생각하고 음식을 해 두셨는데, 여자친구에게 양해를 구하고 약속을 미룰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여자친구와 약속해서 음식점으로 가는 도중에 전화를 받고도, 여자친구와의 약속은 가볍게 깬 뒤에 엄마에게 달려가면, 여자친구는 어머니께 안 좋은 감정이 쌓여갈지도...

#2  여자친구보다 엄마와 더 자주 통화


보통은 연인들 간에 수시로 통화를 하는데, 연인못지않게 엄마와 더 잦은 통화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내용을 들어보면, 연인과의 대화처럼 별 스럽지 않은 걸로 자주 전화를 하시는 것 입니다.

"아들, 밥은 먹었어?"
"아들, 컴퓨터가 안 켜지네.. 아.. 켜졌다...."
"아들~ 언제들어와? 조심해서 다니고.."
"아들~"

남자가 여자친구에게도 잘하면서 어머니께도 효자라면 다행입니다. 하지만, 여자친구에게는 전화나 문자도 거의 안하는 남자가 엄마와는 수시로 연락하는 모습을 보면, 여자친구는 질투를 느낄지도...


이런 상황들...
입장에 따라, 어머니와 아들간에 친하게 지내는 것을 시샘하는 여자친구가 나쁘다고 할 수도 있고, 어머니가 이상하다고 할 수도 있고, 남자가 우유부단한 것이 문제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누가 문제이든 이런 상황을 겪게 되면 매우 피곤해집니다.
원래는 경쟁을 하는 관계가 아닌 어머니와 여자친구가 아들을 사이에 두고 밀고 당기고 있으니, 셋 다 힘듭니다.
어머니는 어머니대로 지극정성 길러놓은 아들녀석이 애인이 생겼다고 자신에게 소홀하고 변하는 모습에 서운하실 수 있고, 여자친구는 여자친구대로 남자가 마마보이 같다며 지칠 수도 있고, 자신보다 어머니를 더 좋아하는 듯한 남자에게 서운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 사이에 샌드위치처럼 끼인 남자도 자신을 피곤하게 하는 두 여인 사이에서 힘들겠죠..



하지만 이 상황에서 열쇠를 쥐고 있는 것은 남자분 인 것 같습니다.
여자친구에게 센스있게 어머니에게 잘 보이도록 알아서 노력하기만을 바라는 것도, 어머니가 알아서 너그럽게 받아주길 바라는 것도 무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부모님에게 보여지는 애인의 이미지나, 애인이 느끼는 부모님의 이미지 모두 가운데 사람이 어떻게 양 쪽에 전달하는가에 따라 달라지니까요... (애인이 부모님께 미움받는 것은 내 탓?)
그럼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1. 우선순위를 정한다.


사람에 대한 우선순위와 다르게, 그 속에서도 일의 우선순위를 다시 정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부모님은 중요하지 않은 일을 그냥 말씀 한 번 하셨고, 친구의 중요한 일이 있다면 친구를 먼저 챙긴다고 해서 불효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어머니와 여자친구 사이에서 어머니를 더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해도, 어머니의 심심해서 거신 전화 VS 여자친구와의 오랫만의 만남, 어머니의 중요한 부탁 VS 여자친구의 놀자는 제안 등의 사이에서 다시 한 번 더 중요한 일에 신경써주는 센스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2. 어머니께서 바뀌는 인간관계에 적응하시도록 도와드린다.


비단 어머니와 아들사이 뿐 아니라, 엄마와 딸의 경우도 딸과 너무 친한 친구처럼 지냈는데, 딸이 남자친구나 더 친한 또래친구가 생겨도 어머니들은 많이 서운하실 수 있습니다. '품안의 자식' '키워놓으니 소용없다.' 하는 말씀을 하시는데, 그렇다고 자녀가 애인도 없고 친구도 없는 것은 더 걱정하십니다.
자신의 아들에게 여자친구(부인)이 언젠가는 생길것이고, 부모님보다 자신의 애인(부인)을 더 챙기는 날이 올 것이라는 것을 생각은 하고 있었어도, 막상 생겨서 변한 자식을 볼 때 낯설고 서운한 감정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입니다. (머리와 마음은 좀 다른 듯..)
어머니께서 모든 부모님들이 적응하셔야 하는 변화일 수도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어머니가 잘 적응하실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3. 어머니와 여자친구를 따로 관리한다.


어머니와 여자친구는 남자분과는 마음이 다릅니다. 자기 마음처럼 여자친구도 당연히 자신의 엄마를 챙길거라고 생각해도 곤란하고, 어머니가 자신처럼 여자친구를 귀여워 하기만 할거라고 생각해도 곤란합니다. 그래서 여자친구 앞에서 여자친구 선물을 사주면서 항상 엄마것도 같이 산다거나, 어머니와 다니면서 여자친구 것만 챙기면 서운해 집니다.
만약 똑같은 선물을 엄마와 여자친구에게 한다고 해도, 따로 샀다가 각각 주는 등의 별도관리를 해주는 것 입니다. 똑같이 전화를 두 통씩 한다해도, 다른 쪽은 모르게 하는 센스가 필요한 듯 합니다. ^^;;;



여자친구와 어머니와 남자...
참 힘들 수도 있는 일이지만, 원인은 여자친구도 남자친구를 사랑하고, 어머니도 아들을 사랑하고, 남자도 어머니와 여자친구를 사랑하기에 벌어지는 일인 것 같습니다...



연애와 가족, 그 사이- 사랑한다는데, 집안을 따지는 이유는 뭘까?
- 잘 팔리는 차남, 재고로 쌓이는 장남
- 결혼 후 싸울 수 밖에 없는 이유
- 남매들은 연애는 유리하고, 결혼은 불리해?
- 애인이 부모님께 미움받는 것은 내 탓?
- 아들은 외박가능, 딸은 통금시간 10시?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