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하루하루 사노라면 : 멀티태스킹 vs 단순화, 어떤 것이 능률이 좋을까?

블로그를 보면, 제 상태를 객관적으로 보는데 도움이 됩니다.

먼저 글 작성 개수를 보면, 제가 정신이 없는지 있는지가 보입니다. 블로그에 뻘글이던 정보글이던 적어나갈 때는 최소한의 마음의 여유는 있을 때 입니다. 똑같이 바쁘더라도 블로그에 글을 적을 때는 뭔가 할 의욕이 있을 때이나, 글이 한동안 없을 때는 일말의 마음의 여유도 없는 상황일 때가 많습니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마음이 산란하여 블로그에 글 한편 쓸 마음의 여유도 없는 것입니다. 이렇게 짬도 없이 일을 한다고 해서 일을 더 많이 하는 것도 아닙니다. 이것저것 할 일을 쌓아 놓고 그냥 스트레스만 받는 것 입니다.

마음의 여유가 없는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혹시 여러 가지 일을 붙잡고 있는 버릇 때문에 더 효율이 떨어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모니터 2대

처음에 모니터를 2개로 늘렸을 때는 황홀했습니다. 예전에는 자그마한 모니터에서 이 화면 저 화면을 바꿔가면서 자료찾고 이미지 편집하고 글쓰고 때로 채팅까지 했었는데, 모니터가 2개로 늘어나니 한 쪽 모니터에서 작업을 하고, 다른 모니터에서 사진편집, 자료검색 등을 해도 넉넉했습니다.

모니터가 늘어나기 일처리 속도도 아주 빨라지는 '기분'이었습니다.



# 멀티태스킹을 도와주는 더 큰 모니터

얼마 지나지 않아 모니터를 더 키웠습니다.

27인치 모니터를 샀더니 엑셀 데이터가 한 눈에 들어오고, 글 쓸 때도 페이지 2개를 한꺼번에 보면서 쓰게 되니 글도 잘 써지는 '기분'이었습니다.


27인치 모니터 + 22인치 모니터를 두고 일을 하다 보니, 쬐그만 10인치 노트북은 집에서 모니터에 연결해서 영화나 미드, 코난 볼때나 사용하고 뭔가 일을 하기 위해 쓰지는 않았습니다. 뭣 좀 하려고 보면 너무 답답했으니까요.

예전에는 노트북도 화면 분할해서 한 쪽에는 수업자료 꺼내놓고 다른 쪽에는 필기하기도 하고, 한쪽에는 편집, 인터넷 띄우고 한 쪽에서 다른 것을 하기도 했는데, 어떻게 했나 모르겠습니다. (그때는 노안이 없어서 가능했던가...ㅜㅜ)


멀티태스킹, 작업 효율, 일상다반사,


여러 가지 할일들을 넓은 화면에 쭈욱 나열해 놓고는 이거 찔끔, 저거 찔끔거리고 있습니다. ㅠㅠ



# 스위칭

저는 인지심리 전공은 아니라 수업에서 귀동냥한 수준이나, 멀티태스킹을 하면서 사람이 처리를 하는 것은 '스위칭'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정말로 동시에 여러가지 일을 다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이 작업과 저 작업을 오가며 주의를 집중할 뿐이라는 것 입니다.


"나는 일하면서 채팅을 할 수 있다" 가 아니라, 채팅할 때는 잠깐 채팅하고, 일할 때는 일을 하는, 사실은 두가지를 동시에 못하고 있지만 두 작업 사이의 전환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두 가지를 동시에 하고 있다고 착각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다른 이론도 있기에 이 말만이 정답은 아니겠지만, 제 경우에는 멀티태스킹이 잘 안되어서 스위칭 이론이 상당히 설득력있게 들렸습니다. 저는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하는 것이 아니라, 번갈아 가면서 하고, 어느 하나에 꽂히면 잠시 다른 것을 잊기 때문에 제대로 된 멀티태스킹을 하고 있다고 보기는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작업 효율을 늘리고,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는 넓은 모니터와 큰 책상이 정말 저에게 도움이 되고 있는지 회의가 들었습니다.



- 27인치 모니터 추천, 잠 잘 시간을 늘려주는 고마운 27인치 LED 모니터 2560 * 1440

- 올해 가장 많이 한 질문, 내가 지금 뭐 하려고 그랬지?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멀티타스킹이 집중력 저하를 시킨다고 하지요. ^^;;

  2. alt Tab으로 화면 전환하면서 사용해요..ㅋㅋ

  3. 지나가다 2015.05.14 13:3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멀티태스킹이 집중력을 저하시키는것은 저도 심각하게 느끼고 있어요.
    그래서 컴퓨터 안 켜는 날(일요일)을 만들고 일부러 영화를 본다던가 폰 꺼놓고 책을 본다던가 하는 습관을 들이려 다시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가지 일을 하면 100의 집중도를 보인다면 두가지 일을 할때 50씩 나눠지는게 아니라 30씩 나눠지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합치면 100보다 훨씬 낮은 60인거죠.
    단지 한가지 일을 하면서 다양한 데이터를 동시에 봐야 하는 경우는 모니터가 큰게 좋을것 같네요.
    예를들어 증권사에 가보면 딜러들이 모니터 4개를 동시에 켜놓고 챠트가 변하는걸 관찰한다던가 하는거요.
    그 외 영화를 보면서 인터넷을 하고, 음악을 들으면서 공부를 하고... 이런 멀티태스킹은 합쳐보면 손해일거라는 생각이 점점 확신으로 변해갑니다.

  4. 스위칭이라
    컴퓨터와 똑같네요 ㅎㅎ

  5. 전.. 더블 모니터를 쓰고 있는데.. 그 모니터 안에서 두가지이상을 띄어놓고 쓰기는 해요... 작업하기는 더블모니터가 좋긴하네요..ㅎㅎ

    멀티테스킹으로 집중도는 올라가지도 않을수도 있지만.. 작업영역이 넓어져서.. 전.. 일을 좀더 많이 할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6. 장 단점이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