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태스킹을 위한 큰 모니터와 책상, 과연 작업 효율이 더 좋을까?

라라윈 하루하루 사노라면 : 멀티태스킹 vs 단순화, 어떤 것이 능률이 좋을까?

블로그를 보면, 제 상태를 객관적으로 보는데 도움이 됩니다.

먼저 글 작성 개수를 보면, 제가 정신이 없는지 있는지가 보입니다. 블로그에 뻘글이던 정보글이던 적어나갈 때는 최소한의 마음의 여유는 있을 때 입니다. 똑같이 바쁘더라도 블로그에 글을 적을 때는 뭔가 할 의욕이 있을 때이나, 글이 한동안 없을 때는 일말의 마음의 여유도 없는 상황일 때가 많습니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마음이 산란하여 블로그에 글 한편 쓸 마음의 여유도 없는 것입니다. 이렇게 짬도 없이 일을 한다고 해서 일을 더 많이 하는 것도 아닙니다. 이것저것 할 일을 쌓아 놓고 그냥 스트레스만 받는 것 입니다.

마음의 여유가 없는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혹시 여러 가지 일을 붙잡고 있는 버릇 때문에 더 효율이 떨어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모니터 2대

처음에 모니터를 2개로 늘렸을 때는 황홀했습니다. 예전에는 자그마한 모니터에서 이 화면 저 화면을 바꿔가면서 자료찾고 이미지 편집하고 글쓰고 때로 채팅까지 했었는데, 모니터가 2개로 늘어나니 한 쪽 모니터에서 작업을 하고, 다른 모니터에서 사진편집, 자료검색 등을 해도 넉넉했습니다.

모니터가 늘어나기 일처리 속도도 아주 빨라지는 '기분'이었습니다.



# 멀티태스킹을 도와주는 더 큰 모니터

얼마 지나지 않아 모니터를 더 키웠습니다.

27인치 모니터를 샀더니 엑셀 데이터가 한 눈에 들어오고, 글 쓸 때도 페이지 2개를 한꺼번에 보면서 쓰게 되니 글도 잘 써지는 '기분'이었습니다.


27인치 모니터 + 22인치 모니터를 두고 일을 하다 보니, 쬐그만 10인치 노트북은 집에서 모니터에 연결해서 영화나 미드, 코난 볼때나 사용하고 뭔가 일을 하기 위해 쓰지는 않았습니다. 뭣 좀 하려고 보면 너무 답답했으니까요.

예전에는 노트북도 화면 분할해서 한 쪽에는 수업자료 꺼내놓고 다른 쪽에는 필기하기도 하고, 한쪽에는 편집, 인터넷 띄우고 한 쪽에서 다른 것을 하기도 했는데, 어떻게 했나 모르겠습니다. (그때는 노안이 없어서 가능했던가...ㅜㅜ)


멀티태스킹, 작업 효율, 일상다반사,


여러 가지 할일들을 넓은 화면에 쭈욱 나열해 놓고는 이거 찔끔, 저거 찔끔거리고 있습니다. ㅠㅠ



# 스위칭

저는 인지심리 전공은 아니라 수업에서 귀동냥한 수준이나, 멀티태스킹을 하면서 사람이 처리를 하는 것은 '스위칭'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정말로 동시에 여러가지 일을 다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이 작업과 저 작업을 오가며 주의를 집중할 뿐이라는 것 입니다.


"나는 일하면서 채팅을 할 수 있다" 가 아니라, 채팅할 때는 잠깐 채팅하고, 일할 때는 일을 하는, 사실은 두가지를 동시에 못하고 있지만 두 작업 사이의 전환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두 가지를 동시에 하고 있다고 착각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다른 이론도 있기에 이 말만이 정답은 아니겠지만, 제 경우에는 멀티태스킹이 잘 안되어서 스위칭 이론이 상당히 설득력있게 들렸습니다. 저는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하는 것이 아니라, 번갈아 가면서 하고, 어느 하나에 꽂히면 잠시 다른 것을 잊기 때문에 제대로 된 멀티태스킹을 하고 있다고 보기는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작업 효율을 늘리고,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는 넓은 모니터와 큰 책상이 정말 저에게 도움이 되고 있는지 회의가 들었습니다.



- 27인치 모니터 추천, 잠 잘 시간을 늘려주는 고마운 27인치 LED 모니터 2560 * 1440

- 올해 가장 많이 한 질문, 내가 지금 뭐 하려고 그랬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