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미혼 여자 건강이 중요한 의외의 이유 9가지

라라윈 하루하루 사노라면 : 30대 미혼 여자 건강이 중요한 뜻밖의 이유 9가지

건강이 중요한 이유는 말해야 입이 아픕니다. 당연히 중요하지요. 그런데... 30대 미혼 여자로 살면서 느끼는 뜻밖의 건강이 중요한 이유가 몇 가지 있었습니다.


1. 20대 여자는 가냘픈 이미지, 30대 여자는 그냥 노쇠한 이미지

20대 시절에는 자주 아픈 것이 순정만화 주인공의 다소 병약하고 가냘픈 이미지이기도 했으나, 30대에는 늙어서 자꾸 아픈겁니다. ㅠㅠ 30대 여자가 걸핏하면 아프다고 하면 돌아오는 말은 "너도 나이먹어서 그래 ㅋㅋㅋㅋ" 밖에 없습니다. ㅠㅠ 



2. 미간에 주름 생긴다.

아프면 자꾸 인상을 쓰게 되는데, 미간에 주름이 생깁니다. 지속적으로 아파서 지속적으로 인상을 쓰면 미간에 주름이 아예 자리 잡아요.. 아픈 것도 속상한데 거울보다가 뻘겋게 미간주름 자국이 깊게 패여가는 것을 보면 (마음까지) 아파집니다. ㅠㅠ



3. 못생겨진다.

10대 시절에는 꾸민게 더 이상하다고도 했고, 20대에는 꾸미나 안 꾸미나 별 차이가 없다고 했으나, 30대 중반이 되니 안 꾸미면 안 꾸민 티가 그대로 납니다. 그러나 아프면 꾸밀 기력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패션을 포기하며, 완전 실용적인 패션을 합니다. 보온성, 편안함 등만 중시합니다. 달리 말하면 아줌마 동네 마실 패션... 그리고 좀 더 아파지면 화장을 안 합니다. 마실 패션에 노 메이크업 상태가 되면 진정한 못생김을 선보이게 됩니다.



4. 아줌마 소리에 스트레스 받는다

아파서 안 꾸미고 초췌하면 아줌마 소리는 100% 나옵니다. 딱 봐도 얼굴이 30대이고, 동네 마실 패션에 생얼이니 그런 말을 하는 것도 당연합니다. 더욱이 아파서 낮시간에 초췌하게 하고 다니면, 아줌마도 넘어서 장보러 나온 어머니라며 "어머니, 어머니." 합니다. 이성적으로는 이해하나, 여전히 30대 미혼 여자에게 아줌마는 심정적으로 아주 거부하고 싶은 말 입니다.

"나 아직 아줌마 아니라고! 어머니는 더욱 더 아니라고! 나도 안 아프면 괜찮아....는 아니지만 아무튼 아픈데 자꾸 건드리지마.. ㅠㅠ" 이런 상태가 됩니다.



5. 돈이 많이 든다

돈이 많이 듭니다. 병원비로 잔뜩 쓰고 나면, 돈 아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차라리 이 돈으로 맛있는거 많이 사먹고 사고 싶던거나 살 걸... 하는 후회가 옵니다. 그리고 '아파서 돈 쓰느니 미리 하고 싶은거 하면서 컨디션 관리해서 안 아픈게 나아' 라면서 엄청 사먹습니다. 그리고 얼마 뒤 저의 엥겔지수가 어마어마하다는 사실을 가계부가 보여주면 다시 절약모드로 들어갑니다. 그리고 신비롭게도 (정말 나이 탓인지) 먹는게 부실해지면 다시 아픕니다.


아픔 --> 돈씀 --> 병원비를 쓰느니 먹는데 쓰겠다고 마음 먹음 --> 잘먹음 --> 건강함 --> 가계부가 안 건강해짐 --> 다시 식비 절약함 --> 아픔 --> 돈씀 --->


이런 순환이 계속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