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부담느끼는 문자, 남자 생각과 반대?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여자가 부담느끼는 문자, 남자 생각과 달라? 밀당 스킬

관심녀에게 연락할 때, 여자가 부담을 느낄까봐 문자 한 번 보낼 때도 많이 고민하게 됩니다. 부담과 적극은 종이 한 장 차이라서 참 애매합니다. 그래서 어떤 때는 별 내용 없는 문자가 부담되지 않는 문자가 되고, 어떤 때는 그렇게 별 내용없는 안부문자가 부담느끼는 문자가 되기도 합니다.
연애는 사람마다 천만가지 유형이 있고, 저마나 느끼는 연애 심리는 다 달라서 제가 정리해 본 내용이 통하는 여자도 있고, 아닌 여자도 있을겁니다. 그래도 일부 여자에게는 통하는 밀당 스킬 정리해 봤습니다. ^^


초반에는 효과 좋은 안부 문자 가랑비 작전


커플들에게 어떻게 사귀게 되었는지 묻다 보면, 남자의 경우 "첫눈에 반한 여자라서"가 많은데 반해, 여자의 경우는 "처음에는 별로였는데 어쩌다 보니 친해져서, 알고보니 좋은 사람이라서"인 경우가 참 많습니다. 그래서 초반에는 가랑비 옷 적시기 전법이 아주 유용하기도 합니다.
같은 회사이기는 하지만 부서가 달라서 말 한 마디 할 일이 없는 남자가 불쑥 데이트 신청하면 부담되는데, 어쩌다 알게되어 가랑비에 옷 적시듯이 별스럽지 않은 인사나 연락으로 조금씩 친해지다 보면, 기회가 생깁니다. 학원 등에서 알게 된 여자라거나, 우연히 얼굴은 자주 보지만 통성명도 한 적 없고 어찌어찌하여 연락처만 간신히 알고있고, 만나자고 하기에는 애매한 사이에서는 안부문자가 여자가 부담 느끼지 않는 문자입니다.
어쩌다 안부 문자 보내주고, 볼 때마다 방긋 웃고 인사해주고, 커피 한 잔이라도 사주고, 자꾸 챙겨주고..
이러면 크게 부담스럽지는 않아요.


연애, 커플, 남자심리, 여자친구, 여자의 심리, 사랑, 여자심리, 솔로탈출, 연애질에 관한 고찰, 여자의 마음, 연애질, 연애심리, 연인, 남자친구, 라라윈, 여자 부담 문자, 여자 밀당, 밀당 스킬, 남자 밀당, 문자 밀당, 고백 시점, 고백 타이밍


남자 마음을 눈치채면 안부 문자가 제일 부담


그러나 여자가 남자 마음을 눈치 챈 다음에는 부담느끼지 않았던 그 안부문자가 제일 부담됩니다.
처음에야 잘 모르는 사이니까, "날씨 춥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ㅋㅋ" 이런 문자에 부담없이 "네~ 출근 잘하세요." 라고 대꾸도 할 수 있고, "밥 먹었어요~?" 그러면 "네. 점심 맛있게 드세요." 이러면서 큰 부담은 없이 대꾸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조금 지나면 여자도 다 눈치챕니다.
이 남자가 이유없이 이런 문자를 보내지 않는다는 것을요. 분명 좋아하니까 문자도 보내고 자꾸 연락한다는 것을 아는데, 계속 이런 별 내용없는 문자를 보내면 여자는 답답해집니다.

"좋은 하루" "추우니까 감기 조심하세요. ^^"
이런 문자에 
"네. 좋은하루 되세요." "네. 님도요."
이것도 하루 이틀이죠. ^^;
만약 여자가 적극적인 성격이라면, 좋아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적극적으로 대쉬하지 않는 이유가 뭔지 고민하다가 자기가 먼저 영화보러가자거나 "밥 사주세요~"라며 데이트 신청이 들어올 수도 있습니다. 이렇다면야 남자는 "콜~"을 외치며 바로 데이트를 하면 되는데, 여자 역시 말 못하는 성격이면 점점 할 말이 없으니까 문자를 씹습니다.
남자가 왜 안부 문자를 보내는지, 좋아하는 것 같긴 같은데, 그렇다고 여자가 적극적으로 나가기도 난감하고, 안부문자에 더 이상 답장할 말도 없고, 이러면 다음 수순은 밀당 들어갑니다.
여자가 점점 답장도 없고, (정말 할말이 없어서 그런 것이기도..;;;) 연락을 자꾸 씹으면 좋아하는 남자 입장에서는 애가 타니까, 이제는 적극적이 되겠지.. 하는 기대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쯤에서 남자는 헷갈릴 겁니다.
남자가 생각했을 때는, 만나자고 한 것도 아니고, 그냥 건강 걱정, 일상적인 안부 문자만 보냈을 뿐인데, 딱히 부담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도 아닌데, 왜 벌써 답장이 없는지 의아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여자 입장에서는 만나자는 것도 아니고, 좋다는 것도 아닌 그 문자야 말로 정말 부담됩니다. 딱 "어쩌라고." 이 느낌이에요.... ㅡㅡ;;;


연애, 커플, 남자심리, 여자친구, 여자의 심리, 사랑, 여자심리, 솔로탈출, 연애질에 관한 고찰, 여자의 마음, 연애질, 연애심리, 연인, 남자친구, 라라윈, 여자 부담 문자, 여자 밀당, 밀당 스킬, 남자 밀당, 문자 밀당, 고백 시점, 고백 타이밍



안부문자 졸업하고 데이트 신청 할 시점


여자가 남자 마음을 대충 눈치 챈 것 같으면, 맴돌기 문자는 끝낼 때가 됩니다.
물론 이 상황에서 칼을 빼들고, 여자에게 만나자고 데이트 신청을 해도 여자가 부담스럽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이 부담은 당연한 관문이기도 합니다. 앞서 이야기 했듯이 여자들은 "처음에 별로였는데 만나다 보니까 좋은 사람이라서.." 사귀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첫눈에 반한 남자친구와 사귀고 있는 여자는 생각보다 적어요.. 그렇기 때문에 이 남자와 자꾸 엮이고 만나기까지 하게 되면, 결국은 사귀는 과정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는 압박이 옵니다.
딜레마 상황이죠. 남자를 만나봐야 좋은 사람인지 아닌지 아니까 만나봐야 되겠기는 한데, 만나다 보면 그 사람이랑 사귀어야 될 것 같으니까 (만약 몇 번 만나서 맛난거 얻어먹고 데이트 하고 입 싹 닦으면 나쁜 여자만 되어버릴 수도 있잖아요) 부담이 됩니다.
그 부담이야 어떤 남자를 만나던 간에 중간에 한 번은 딜레마 상황에서 고민하는 것이니까, "나라서 부담스럽다"고 하는 것은 절대 아니라는 점 기억해 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여자분들께 물어보면 지금 잘 사귀고 있는 남자친구들과도 중간에 그런 심리는 한번쯤 겪었고, 그 때 여자가 부담느껴서 한발 뺄때 남자가 여유롭게 다가와 주거나, 정말 적극적으로 다가와서 사귀게 되었다는 경우들이 많다는.... ^^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초반에는 부담되지 않을 안부 문자, 챙겨주는 말들이 여자의 마음을 촉촉히 적셔가기에 좋습니다. 그러나 가랑비에 옷 젖어서 옷이 눅눅해 질 것 같으면, 그 옷을 갈아입으려고 하거나 더 이상 옷이 젖지 않도록 우산을 씁니다. 그 때는 소나기같이 적극적인 승부수를 던져볼 필요가 있는 시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촉촉해 지려던 여자의 마음이 완전히 남자에게 빠져들도록..... ^^



여자 밀당 스킬- 남자의 고백에 여자가 넘어가는 결정적 순간은?
- 여자가 남자에게 반하는 순간 - 작은 배려로 여친 사귀는 법
- 좋은데, 남자로 느껴지지는 않는다는 말의 의미
- 좋아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적극적으로 대쉬하지 않는 이유
- 문자 답장 잘하다가 연락 끊는 여자의 심리는?
- 남자친구와 썸남의 차이, 이 남자다 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
- 부담스럽다는 여자의 마음 심리는 뭘까?
- 고백하는 법, 고백 급하게 서두르게 되는 심리적 이유 3가지
- 모태솔로 탈출 방법, 부담스럽다는 반응의 벽을 넘으려면?
- 여자에게 고백했는데 친구로 지내자고 했다면?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