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서민적 글쓰기> 엉뚱한 감상: 베댓되는법, 정혜윤 PD 사진, 로쟈, 서민 교수님 블로그 탐방

라라윈 서른살에 읽은 책: 서민적 글쓰기 엉뚱한 감상, 베댓되는법, 정혜윤 PD 사진, 로쟈, 서민 교수님 블로그 탐방

저는 글쓰기 방법 책은 읽지 않았습니다.

글 잘 쓰는 법이라는 것이 파워블로거 되는 법 만큼이나 뻔한 소리일 것 같아서 입니다. 파워블로거 되는 법, 참 쉽습니다. 꾸준히 쓰면 됩니다. 글을 써도 읽어주는 사람이 없다는 것을 견디는 것이 꽤 고독하고, 꾸준히 시간을 내서 글을 적기가 어려울 뿐 입니다. 글 잘 쓰는 법도 결국 많이 읽고 쓰는 것 외의 왕도가 없을 것 같아 읽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던 겁니다.


그러나 이 책은 궁금했습니다.

서민 교수님의 글을 읽다보면 빵터져서 저도 모르게 클클클 거립니다.

속이 부글부글 끓게 만드는 답답한 사안들에 대해 어찌 이리도 묵직하면서도 웃기게, 날카롭되 둥글둥글 하게 쓸 수 있나 감탄이 나옵니다. '해학과 풍자'라는 단어가 전래동화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현대에도 살아있음을 느끼게 되는 글입니다.

서민교수님의 글쓰기를 부러워하는 이들이 많으나, 어설프게 따라했다가 실패하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웃기면서도 정확한 반어법을 써야 하는데, 어설프게 반어법을 쓰니 '이게 반어법이야? 정말로 그렇다는거야?' 갸우뚱하게 만듭니다. 그런 글의 댓글에는 어김없이 "서민교수님을 따라서 반어법으로 쓰신 것 같은데 아직 내공이 부족해서 사람들이 헷갈리고 있다" 라는 글이 달립니다.

고백하자면, 저도 수차례 시도하였으나, 성공한 적은 없습니다...

책을 읽고 따라하노라면 해학과 풍자가 넘치는 글을 쓸 수 있을까 싶어, 책 <서민적 글쓰기>를 빌려왔습니다.



정혜윤 pd, 정혜윤, 서민, 서민적 글쓰기, 서민 블로그, 서민교수 블로그, 로쟈, 글잘쓰는법, 베댓되는법, 책,


저녁에 읽기 시작해서, 꼬박 몇 시간을 붙잡고 읽었습니다. 초반 몇 장은 덜그덕 거리며 걸리는 느낌이었으나, 이후는 찰진 필력에 빨려들어가 계속 읽게 되었습니다. 읽노라니 감탄이 나왔습니다. 입 밖으로 꺼내기 부끄러운 욕망을 어찌 이리 구수하고 재미나게 풀어낼 수 있을까 싶었습니다.


글을 잘 쓰고 싶다는 것, 이왕이면 정말 잘 팔리고, 인기도 있고, 인정도 받을 수 있는 글을 쓰고 싶다는 것...

글 잘 써서 알라딘 서평 상위에 오르고 싶다는 것...

네이버 등의 베댓되기...


이런 소망을 품고 있어도 "글을 잘 쓰고 싶어요... 저 사람들은 어쩜 저렇게 잘 표현할까.. 부럽..." 정도에서 멈추게 됩니다. 표현하기도 어렵고, "네이버 베댓이 되고 싶어요! 한 번만 보내주세요." "제발 베스트 한 번만 시켜주세요" 라고 조르기에는 제 나이가 많다는 생각을 했을 뿐 입니다. 그런데 책에 이런 욕망들을 가감없이 드러내시며, 방법을 알려주셔서 필기해가면서 읽었습니다. 특히 저의 꿈의 영역, 베댓되는 법은 꿀팁 중의 꿀팁이었습니다.


베댓되는법

1. 1초 후에 이해되는 댓글을 쓰라.

예를 들어, 막말 기사에 "말이라고 막하냐? 닥쳐라" 등의 직설적인 댓글이 아니라 "소음제조기" 등으로 간결하고 재치있게 돌려 말하는 것 입니다.


2. 촌철살인 단어를 쓰자.

조석의 '마음의 소리'는 베댓 경쟁이 정말 치열합니다. 저는 11시 1분에 업데이트 되자마자 보곤 하는데, 그 때 이미 댓글이 몇 천개이고, 베스트 댓글 경쟁이 일어납니다. 거기서 누군가가 표현했던 '네이버 공무원' 이라는 말이 베댓에 자주 갔습니다. 조석 작가가 수년간 지각, 휴재 한 번 없이 연재를 하고, 그로 인해 유명한 작가로 공무원 월급 받듯 따박따박 원고료를 받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할 것 같다는 의미가 전해져서, '네이버공무원'이라는 말에 무르팍을 쳤던 겁니다.


3. 웃기면 공감한다.

"모히또에서 몰디브 한 잔 해야지" 같은 엉뚱한, 혹은 영화 내부자들 본 사람들끼리 공감할 수 있는 말이나, 웃기는 댓글을 보면 절로 공감버튼에 손가락이 갑니다.


책보면서 예시를 따라해 보았으나... 음... 장문의 글쓰기보다 촌철살인 베스트 댓글 쓰기가 훨씬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ㅠㅠ

댓글 시인, 댓글 풍류객 분들이 진정 존경스럽습니다.



엉뚱한 궁금증


주옥같은 글쓰기 비법을 배웠으니 글을 열심히 써야 하는데, 엉뚱하게도 책에 나오는 분들이 궁금해졌습니다.


정혜윤 PD님 미모

먼저 궁금한 것은 정혜윤 PD님의 미모였습니다.

정혜윤 PD님은 기독교 방송 CBS의 PD님입니다. (왠지 단아한 이미지)

서민교수님을 C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캐스팅하셨는데, 서민교수님이 거절하자 "알겠으니 딱 한 번만 만나주시면 안 될까요?" 라고 하셨다고 합니다. (뭔가 열성적이고 털털한 피디 이미지)

나가보니 섹시하고 아름답게 차려입은 여성이 있어, 술 한잔 같이 하다보니 어느샌가 "열심히 하겠습니다" 라고 하셨다고 합니다. (응? 섹시??)


실제로 보니 예쁘더라는 것은 이해가 되나, 기독교 방송 PD님이 섹시하게 차려입고 아름답다니... 궁금해졌습니다.



정혜윤 pd, 정혜윤, 서민, 서민적 글쓰기, 서민 블로그, 서민교수 블로그, 로쟈, 글잘쓰는법, 베댓되는법, 책,


정혜윤 PD님 구글 이미지 검색을 해보자, 무슨 말인지 대번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전화 상으로도 매력적이실 것 같으나, 실제로 한 번 만나면 이 분의 제안을 쉬이 거절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서평의 대가, 로쟈님

또 궁금한 분은 서평의 고수, 서평의 일인자라고 칭하신 로쟈님이었습니다.

<서민적 글쓰기>에 소개된 로쟈님의 '서평의 목적 정의'만 봐도 내공이 느껴졌습니다.


 "서평을 왜 하는가? 첫째는 (좋은 책을) 읽게끔 해주는 것, 둘째는 안 읽게끔 해주는 것, 셋째는 읽은 척하게 해주는 것이다"


서민 교수님이 재차 이 분의 서평을 추천하시며, 서평 잘 쓰는 방법은 훌륭한 서평을 많이 읽는 것이라고 하셔서 로쟈님 블로그를 찾아냈습니다. 


알라딘 로쟈님 블로그 "로쟈의 저공비행" http://blog.aladin.co.kr/mramor



서민 교수님 블로그

마지막으로 서민교수님이 수년 간 공들여 연습하고 계시다는 알라딘 블로그도 궁금했습니다.


서민교수님 알라딘 블로그 "처음처럼이 있는 서재 - 돌아온 마태우스" http://blog.aladin.co.kr/747250153


서민교수님 경향신문 블로그  "서민의 기생충같은 이야기" http://seomin.khan.kr/



좋은 글들을 읽다보니 기분도 좋아지고, 배움도 커집니다. 더불어 마음이 편해졌습니다. 글쓰기나 서평이나 망할 수도 있고, 잘 쓸 수도 있으니, 계속 쓰노라면 는다는 말씀이 위안이 되었습니다. 잘 쓰고 싶다는 욕심을 조금 내려놓고, '그냥 되는대로 한 번 써보지 뭐..' 라고 마음먹을 수 있게 된 것도 이 책 <서민적 글쓰기>의 영향이네요.


<서민적 글쓰기>의 또 다른 엉뚱한 영향

- 못생긴 남자의 여자친구 아내는 왜 다 미인인가?

- 못생긴 남자 키 작은 남자, 여자친구 잘 사귀는 방법

- 예쁜 여자만 사귀는 남자의 비법 - 여친 사귀는 법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