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록 쓰는법: 책 밑줄 필사하기 & 에버노트 독서노트 활용

라라윈 독서록 쓰는법: 책 밑줄 필사하기 & 에버노트 독서노트 활용

수 천권의 책을 가지고 있다 한들, 그 속에 무엇이 들어있는지도 모르면 소용이 없었습니다. 최소한 무슨 책을 가지고 있는지 색인이라도 기억해야 되는데, 정리를 하다보니 '어라, 나한테 이 책이 있었네?' 하는 것도 있었습니다. 법륜 스님의 책을 한 권 사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미 있었습니다. 바로 어제 배송받은 책처럼 새 것인채로.... ㅠㅠ

어렵사리 책정리를 끝내고 (링크: 서재가 갖고 싶은 꿈 vs 현실의 책정리) 이제는 책을 읽고 바로 정리를 하기로 했습니다. 독서후기, 독서록도 안 쓰다 쓰려니 쉽지 않았습니다. 우선은 책에서 좋은 내용들을 필사하기 시작했습니다.



책 구절 필사하기


필사를 해보니, 문장의 좋고 나쁨, 제가 쓰는 습관을 금방 알 수 있었습니다.

김미경의 <아트스피치>는 그냥 읽을 때는 찰떡같이 와 닿는데, 필사를 해보면 문장이 지저분했습니다. 군더더기가 많고 교정하고 싶은 구석이 많았습니다. <심플을 생각한다>도 읽기에는 괜찮았는데, 필사를 하니 번역체가 몹시 거슬렸습니다. 서민의 <서민적 글쓰기>는 필사를 해보니 문장이 참 깔끔했습니다. 제가 습관적으로 쓰는 군더더기들이 많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저라면 몇 단어를 습관적으로 더 집어넣었을 문장인데, 깨끗하게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필사의 장점 또 하나는 복습 효과가 있었습니다.

이북은 하이라이트 기능으로 표시를 해두고, 종이책은 에버노트에 페이지와 키워드만 적어두었다가, 책을 다 보고 컴퓨터에 옮겨 적었습니다. 옮겨 적다보니 스르륵 훑고 지나갔던 내용이 다시 한 번 기억에 남았습니다.


그리고 뿌듯했습니다. 필사를 하며 독서록이 한 페이지, 두 페이지 늘어가니 뭔가 지식이 쌓이는 기분이었습니다.

옮겨 적었다고 기억하는 것은 아니지만, 책장에 꽂아두었다가 뒤적이는 것보다 쉽게 검색할 수 있을 것 같아 무언가 내 것으로 만들었다는 기분입니다.



디지털 독서노트 : 메모장, 에버노트, 스크리브너


독서노트는 디지털로 만들었습니다. 제 취향대로라면 예쁜 노트에 또박또박 적는 것을 좋아하나, <거의 모든 것의 정리법>을 읽고 나서 앞으로 어지간한 것은 디지털로 정리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스마트폰 메모장

처음에는 핸드폰 기본 메모장으로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사진도 넣을 수 있고, 용량제한도 없어 좋습니다.

아이폰 메모장에 적고 맥북에서 편집을 할 수는 있는데, 아이폰 - 맥북 외에는 연동이 안 된다는 점이 불편했고, 폴더 기능이 있기는 하나 한 눈에 깔끔히 들어오지도, 쉽게 찾기도 어려웠습니다. 나중에 아이폰 - 맥북을 안 쓰게 되면 새로 정리해야 된다는 점이 가장 걸렸습니다.


에버노트 독서노트

에버노트를 드디어 사용해 보았습니다. 청개구리처럼 남들이 다 좋다고 하니 쓰기 싫어서 (;;;) 안 썼는데, 에버노트를 독서록으로 활용하면 컴퓨터로 백업하기도 쉽고, 연동도 쉬워 보였습니다. 메모장과 달리 '탬플릿'이 있는 점도 좋았습니다. 검색하다가 마음에 드는 탬플릿을 찾았습니다. 무지님이 만드신 탬플릿 버전 3가지중 최신작 독서노트3가 좋았습니다.


http://blog.naver.com/ichat/150189472092


에버노트는 업로드 용량에 따라 무료에서 유료로 바꾸어야 해서, 사진은 가급적 안 올리고 텍스트 위주로 정리했습니다.


필사하기, 에버노트 독서노트, 독서록, 독서노트, 스크리브너, 독서, 책,


폴더, 폴더 내부의 문서, 문서 세부 내용으로 나누어 편집을 할 수 있어 편했습니다. 나중에 독서록을 쉽게 찾을 수 있는 점도 좋았습니다.


스크리브너 독서노트

에버노트는 무료 용량이 정해져 있어서, 이북으로 읽은 것은 한 번에 스크리브너 Scrivener 에 정리를 했습니다.

스크리브너는 40달러에 구입한 유료 프로그램인데, 글뭉치를 만들어 주어 워드보다 편리했습니다.


필사하기, 에버노트 독서노트, 독서록, 독서노트, 스크리브너, 독서, 책,


좌측에 트리형으로 정렬이 되고, 우측에는 스티커처럼 배열이 되어 있어서, 쉽게 순서를 바꿀 수 있습니다. 글 쓸 때, 논문 쓸 때 글 뭉치를 쉽게 재배열할 수 있어서 편했습니다. 독서록 쓸 때도 책 별로 하나씩 만들어서, 간단한 감상은 스티커 요약에 적어두고, 책에서 밑줄 그은 내용은 속에 정리해 두었습니다.


필사하기, 에버노트 독서노트, 독서록, 독서노트, 스크리브너, 독서, 책,


워드보다 좀 더 편해서 쓰고 있으나, 스크리브너 사용법을 잘 몰라서 기능의 일부만 쓰고 있습니다.


아직은 독서록이라기보다 책 내용 요약집 정도 수준인데, 계속 쓰면서 연습하다보면 책 내용을 잘 요약하고 감상도 잘 정리할 수 있게 되겠지요... 언젠가...



- 무료 전자도서관 어플 태블릿에서 보는 꼼수, 갤럭시노트 yes24 전자도서관 사용법

- 서재가 갖고 싶은 꿈 vs 현실의 책정리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