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언제 결혼하자고 할지가 고민인 서른 살 여자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남자친구가 언제 결혼하자고 할지가 고민인 서른살 여자

서른 살은 여자에게 분수령 같은 나이라고 합니다.
서른이 되기 전에 뭔가 이루어 놓아야 될 것 같고, 근사한 커리어 우먼이 안되어 있으면 결혼이라도 해야 할 것만 같은 압박에 시달립니다. 그래서 직업도 딱히 맘에 안들고, 남자친구도 없이 서른을 맞이하게 되어 있으면 더욱 더 우울해 지는데, 그나마 결혼의 가능성이 있는 남자친구가 있는 여자라고 해서 마음이 마냥 편한 것도 아닙니다.
남자친구가 있고 서른을 목전에 둔 경우에는 남자친구가 언제 결혼하자고 할지가 고민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서른을 목전에 둔 여자에게 가장 골치 아픈 스트레스 하나는 바로 "언제 결혼하자고 할지 알 수 없는 남자친구"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내심 주위에서 "너희 언제 결혼할거야?" 라고 하면 눈치없다는 듯이 살짝 눈을 흘기면서도 남자친구가 뭐라고 대답을 하는지 가장 귀를 쫑긋 세우고 있는 것은 바로 여자친구 장본인이었을 수도 있습니다. 남들이야 그냥 호기심 또는 주책없어 보이기 쉽지만 재미난 이야기 거리로 "너희는 언제 결혼하냐?" 라고 했지만, 여자친구에게는 인생계획에 있어 상당히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리고 연말이 다가오면 더욱 더 큰 스트레스가 됩니다.
혹시나 이 사람은 결혼 생각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닌지도 걱정이 되고, 서른 넘어 노처녀로 있는 언니들을 보면 대체로 유형이 딱 나뉘거든요.

1. 원래 남자가 없었다. 앞으로도 가능성이 희박하다. --> 자기 얘기 아니라며 패스
2. 남자친구가 계속 있었다. 서른쯤에도 있었다. 결혼할 것도 같았다. 그러다가 서른 넘어서 헤어지더니 계속 혼자여서 노처녀 됐다. --> 자기 얘기가 될 수 있어서 가장 무서운 사례
3. 남자친구가 결혼하자고 조르니까 차버렸다. --> 자신은 남자친구가 결혼하자면 덥썩 오케이 할것이기 때문에 역시 남의 일이라 패스

고로 남자친구가 있었다가도 재수없게(?) 또는 알고보니 남자친구는 결혼에 대해 별 생각이 없거나 뜬 구름 상태여서, 또는 결혼하려고 보니 현실적인 문제가 커서.. 등등의 이유로 남자친구가 있었다가 서른 쯔음에 헤어진 여자가 가장 우울해질 수 있다는 무서운 상황이 나옵니다.

마음 급한 사람이 우물 판다고, 상황이 이러면 여자가 먼저 남자친구에게 결혼 이야기를 꺼냅니다. 은근슬쩍 결혼 계획 이야기를 해보며 떠본다거나, 정색을 하면서 우리 관계를 분명히 할 때가 되었다며 결혼으로 이끌어가기 위해 애를 씁니다. 그러나 남자와 여자의 입장이 가장 다른 순간이 이 때이기도 합니다.
여자는 어떻게는 서른을 안 넘기고 결혼이든 뭐든 매듭짓고 싶어하고, 남자는 오빠라 해도 두어살 많은 경우 남자 나이 서른 둘, 서른셋은 아직 괜찮다며 여유롭습니다. 더욱이 동갑이나 연하의 경우에는 더 태평하고요..
상황도 이런데다가 여자친구가 점점 더 눈치를 주면서 압박을 하다 보면, 남자는 덜컥 부담감까지 느낍니다. 결혼을 해야 된다는 것을 어떤 상황에 의해 딱 느끼게 되는 것이 아니라, 여자친구가 자꾸 종용하면서 현실적인 문제에 직면시키니까 더 겁이 나 버리나 봅니다.

어떤 분과 이야기를 하다가 남자와 여자의 연애심리를 일컫어 했던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남자는 여자와 강도높은 스킨십을 하기 위해 어떻게 여자를 꼬실까를 궁리하고,
여자는 남자와 결혼을 하기 위해 어떻게 남자를 꼬실까 궁리하는 게임이라고.
연애 전반전에서 남자가 여자와 사귀기 위해, 자연스레 침실로 이끌고 가기 위해 갖은 애를 썼다면, 연애 후반전에서는 여자가 남자를 자연스레 결혼으로 유도하기 위해 애쓴다는 이야기 였습니다.
마음 급하다고(?) 졸라서 되는 것도 아니고, 먼저 찔러본다고 되는 문제도 아니기에, 남자친구가 언제 결혼하자고 할 지 몰라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 여자들에게 더 고민인 문제인 걸까요... ^^


- 서른살이 된다는 것..
- 30대가 되었다는 것을 실감할 때
- 쿨한 척 하려해도 나이에 예민한 서른
- 30대가 결혼하기 힘든 이유
- 30대가 되었다는 것을 실감할 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