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남자친구가 언제 결혼하자고 할지가 고민인 서른살 여자

서른 살은 여자에게 분수령 같은 나이라고 합니다.
서른이 되기 전에 뭔가 이루어 놓아야 될 것 같고, 근사한 커리어 우먼이 안되어 있으면 결혼이라도 해야 할 것만 같은 압박에 시달립니다. 그래서 직업도 딱히 맘에 안들고, 남자친구도 없이 서른을 맞이하게 되어 있으면 더욱 더 우울해 지는데, 그나마 결혼의 가능성이 있는 남자친구가 있는 여자라고 해서 마음이 마냥 편한 것도 아닙니다.
남자친구가 있고 서른을 목전에 둔 경우에는 남자친구가 언제 결혼하자고 할지가 고민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서른을 목전에 둔 여자에게 가장 골치 아픈 스트레스 하나는 바로 "언제 결혼하자고 할지 알 수 없는 남자친구"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내심 주위에서 "너희 언제 결혼할거야?" 라고 하면 눈치없다는 듯이 살짝 눈을 흘기면서도 남자친구가 뭐라고 대답을 하는지 가장 귀를 쫑긋 세우고 있는 것은 바로 여자친구 장본인이었을 수도 있습니다. 남들이야 그냥 호기심 또는 주책없어 보이기 쉽지만 재미난 이야기 거리로 "너희는 언제 결혼하냐?" 라고 했지만, 여자친구에게는 인생계획에 있어 상당히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리고 연말이 다가오면 더욱 더 큰 스트레스가 됩니다.
혹시나 이 사람은 결혼 생각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닌지도 걱정이 되고, 서른 넘어 노처녀로 있는 언니들을 보면 대체로 유형이 딱 나뉘거든요.

1. 원래 남자가 없었다. 앞으로도 가능성이 희박하다. --> 자기 얘기 아니라며 패스
2. 남자친구가 계속 있었다. 서른쯤에도 있었다. 결혼할 것도 같았다. 그러다가 서른 넘어서 헤어지더니 계속 혼자여서 노처녀 됐다. --> 자기 얘기가 될 수 있어서 가장 무서운 사례
3. 남자친구가 결혼하자고 조르니까 차버렸다. --> 자신은 남자친구가 결혼하자면 덥썩 오케이 할것이기 때문에 역시 남의 일이라 패스

고로 남자친구가 있었다가도 재수없게(?) 또는 알고보니 남자친구는 결혼에 대해 별 생각이 없거나 뜬 구름 상태여서, 또는 결혼하려고 보니 현실적인 문제가 커서.. 등등의 이유로 남자친구가 있었다가 서른 쯔음에 헤어진 여자가 가장 우울해질 수 있다는 무서운 상황이 나옵니다.

마음 급한 사람이 우물 판다고, 상황이 이러면 여자가 먼저 남자친구에게 결혼 이야기를 꺼냅니다. 은근슬쩍 결혼 계획 이야기를 해보며 떠본다거나, 정색을 하면서 우리 관계를 분명히 할 때가 되었다며 결혼으로 이끌어가기 위해 애를 씁니다. 그러나 남자와 여자의 입장이 가장 다른 순간이 이 때이기도 합니다.
여자는 어떻게는 서른을 안 넘기고 결혼이든 뭐든 매듭짓고 싶어하고, 남자는 오빠라 해도 두어살 많은 경우 남자 나이 서른 둘, 서른셋은 아직 괜찮다며 여유롭습니다. 더욱이 동갑이나 연하의 경우에는 더 태평하고요..
상황도 이런데다가 여자친구가 점점 더 눈치를 주면서 압박을 하다 보면, 남자는 덜컥 부담감까지 느낍니다. 결혼을 해야 된다는 것을 어떤 상황에 의해 딱 느끼게 되는 것이 아니라, 여자친구가 자꾸 종용하면서 현실적인 문제에 직면시키니까 더 겁이 나 버리나 봅니다.

어떤 분과 이야기를 하다가 남자와 여자의 연애심리를 일컫어 했던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남자는 여자와 강도높은 스킨십을 하기 위해 어떻게 여자를 꼬실까를 궁리하고,
여자는 남자와 결혼을 하기 위해 어떻게 남자를 꼬실까 궁리하는 게임이라고.
연애 전반전에서 남자가 여자와 사귀기 위해, 자연스레 침실로 이끌고 가기 위해 갖은 애를 썼다면, 연애 후반전에서는 여자가 남자를 자연스레 결혼으로 유도하기 위해 애쓴다는 이야기 였습니다.
마음 급하다고(?) 졸라서 되는 것도 아니고, 먼저 찔러본다고 되는 문제도 아니기에, 남자친구가 언제 결혼하자고 할 지 몰라 스트레스를 받는 것은 여자들에게 더 고민인 문제인 걸까요... ^^


- 서른살이 된다는 것..
- 30대가 되었다는 것을 실감할 때
- 쿨한 척 하려해도 나이에 예민한 서른
- 30대가 결혼하기 힘든 이유
- 30대가 되었다는 것을 실감할 때

네이버 이웃 추가
다음뷰 이웃 추가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직은 20대 초반에 머물러 있지만,
    30대가 되면 또 어떻게 될지 살짝은 두려워지네요.ㅋㅋ
    뭐 30대가 되어봐야 알 일이겠지만요.ㅋ
    라라윈 님!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 -By, 강이

  2. 미친거아님? 2011/11/09 11:3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남자가 여자와 사귀기 위해 자연스레 침실로 이끌고 가기 위해 갖은 애를 쓰다니
    이게 무슨 소리죠?
    라라윈님은 남자한테 침실로 이끌려 가야지만 사귀는겁니까?
    이게 사실이라면 라라윈님 블로그에 19금 표시라도 했으면 싶네요

    참나...

  3. 미친거아님? 2011/11/09 11:4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리고 누가보면 여자는 결혼하려고 사는 생물같네요
    라라윈님은 그럴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도 많다는걸 알아뒀음 하네요
    우물안이 세상의 전부라고 보면서 이런식으로 일반화된 글들을 쓰는게 아무래도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네요

  4. 결혼이라.... 마음먹었다면 되도록 빨리 가는게 좋지요

  5. 이건 분명 제 얘기군요. 서른 넘어서 싱글인 여자들은 뭔가 문제가 있다는 논리가 일반론이라면, 저의 경우는 '제대로 된 남자이고 남편감'이 될 수 없는 남자들을 만나왔던 게 결정적인 실수였던 것 같네요. 결혼을 할 수 없다는 걸 꼭 끝에서야 확인하고 나면 시간이 훌쩍 흐르고 나이는 들어있는 패턴이죠. 처음부터 너무 남자에게 관대한(지속적인 관찰과 밀당 안하고 현재 상황, 경제력, 집안 등 조건 안 보고 사람만 좋으면 되는거지 라고 오만하게 자기과신했던 점) 게 흠이라면 흠인 것 같네요. 결국 그 부분이 문제가 되어서(성격 이상, 폭력성, 마마보이, 바람둥이, 채무) 헤어지거든요. 사람 보는 눈이 없는 전 그야말로 결혼 못 하는 게 당연한가봅니다. 결혼 이야기가 나오고 구체화되어봐야 이 사람이 어떤 수준인지 그제서야 확인하는 과정이 제겐 참 버겁네요..

    • 말씀하신 사람만 좋으면 되는 것과, 헤어진 원인이 차이가 있네요. 성격이상, 폭력성, 마마보이, 바람둥이 등은 사람좋은 게 아니지 않나요?

  6. 제가 31살, 아내가 28살에 결혼을 했는데...
    결혼은 나이뿐 아니라 여러가지 상황들이 잘 맞아 떨어질때 이루어지는 것 같아요.
    그래서 타이밍이라고들 하는 것 같습니다 ^^;;;

  7. 아놔..ㅋㅋ 1번 내 얘기..ㅋ
    맨날 눈팅만 하다가 넘 공감되서 댓글 남겨요..ㅜㅜ
    참.. 서른이라는 나이가 숫자에 불과한데..
    기분은 그렇지가 않네요..ㅜㅜ
    찢어져만 가는 달력장수에 기분만 뒤숭숭합니다..ㅋ

  8. 벌써 한살 더 먹을 시간이 다가오고 있네요.
    제 인연은 대체 어디있길래 안보이는건지...(혹시 투명인간?ㅠㅠ)
    서른이 넘어가면 결혼이라는 사슬에 안밖으로 압박이 많이 되긴 하더라구요.

  9. 너무 급하게 생각할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글 잘 읽고가요~

  10. 30대가 되면 어떻게 될지 고민이 있을 수 밖에 없겠네요.

  11. 도도녀 2011/11/10 06: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캐공감되네요
    솔직히 쪽팔려서 친구들에게는 말 못하지만연말되고 나이 먹어가는데 이런 생각 안해본 여자 없을거에요

  12. 애정남 2011/11/10 06: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결혼하고 싶어도 능력이 없으니
    말을 못 꺼내는 것 입니다.
    저도 이제 서른 둘 여친은 서른이러
    여친이 눈치줘도 알면서 모른척 할 수밖에 없습니다....

  13. 결혼은 참 힘든것 같아요...ㅎㅎ

  14. 비밀댓글입니다

  15. 결혼은 현실이라서 생각할것이 많아집니다. 남자로서 준비해야 하는 것이 많은데 여자쪽에서 재촉하면 부담스럽습니다. 이럴때 조금 더 솔찍해지면서 서로가 현실을 생각하면서 분수에 맞게 하면 안될까 생각합니다.
    여자쪽에서 내심기다리면서 당연할거라고 생각하는 것이 남자쪽에서는 아닐 수 있어요. 서로의 생각을 위해서 생각을 많이 하는 사이가 되어야 뜬구름을 안잡고 헤어지지 않을거 같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서른넘어까지 남자친구가 있었다가 헤어지고 바로 한달도 안되어 결혼하는 커플이 있는 것을 볼때는 모든건 질질 끄는 남자 탓도 있겠지만 현실적인 대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16.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