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내가 좋아하는 사람, 주위에서 덩달아 갑자기 좋아한다고 하는 이유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 점찍어 두었는데, 간혹 어이없게 친구도 같이 좋아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이없다"라는 이유는 처음부터 그 사람을 좋아했던 것도 아니면서 어느날인가 부터 갑자기 좋아한다고 하더니, 경쟁자로 급 부상하는 상황입니다. ㅡㅡ; (덩달아 좋아한다고 따라하는 것처럼 보이나, 본인들은 자신도 '원래' 좋아했다고 북북 우깁니다..)
좋아하는 사람과 잘 되는 방법 궁리하는 것도 머리아픈데, 갑작스레 친구들까지 경쟁자로 나타나면 사랑이냐 우정이냐까지 끼어들어 아주 골머리가 아픕니다. 누군가 어떤 사람을 좋아한다고 했을떄, 가만있던 사람들까지 덩달아 좋아한다는 것, 대체 왜 그럴까요?



1. 세뇌 교육


영화 은교를 보는데, (죄송스럽지만) 여 주인공이 제가 좋아하는 예쁜 여자 스타일은 아니어서 저는 

".... 정말 평범한 얼굴이네... 쪼금만 더 예뻤으면 좋겠다..."

라며 섭섭해하고 있었는데, 친구는 계속

"어머, 정말 예쁘다! 어쩜 저렇게 예쁘니."


라며 감탄을 했습니다. 예쁘고 잘생기고 등등은 모두 '개인의 취향'이기는 하나, 제 눈에는 대체 어디가 예쁘다는 것인지 모르겠음에도 친구가 계속 예쁘다고 하니까 영화 끝날 쯔음에는 약간은 예쁜 것 같기도 합니다. 아무튼 제 취향은 아닌지라 예쁘다고 동의를 못하겠으나, 결국 뭔가 사람을 홀리는 매력이 있다는데는 동의를 했습니다.
이처럼 아무리 내 취향이 아니고, 절대 동의할 수 없는 이야기를 계속하더라도, 자꾸 들으면 세뇌 효과가 있습니다..

"진짜 귀엽지 않냐."
"정말 예쁘다." "정말 잘 생겼다." "완전 멋있다.."


등의 썸남 썸녀에 대한 묘사를 계속 듣노라면, 처음에는 "대체 어디가?" "콩깍지가 단단히 씌였군." "너 취향 진짜 특이하다." 이런 반응을 보이다가도 썸씽이 지속되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점점 세뇌가 됩니다..
처음에는 도무지 왜 좋아하는지 조차 이해할 수 없거나, 절대로 내 스타일은 아니었다가도, 계속해서 좋다는 이야기만 들으면 좋은 걸로...


2. 단순 노출 + 긍정적 홍보 효과


잘 모르는 것이나 관심없는 것에 대해서는 정보가 적다보니, 백지상태 스펀지처럼 상대가 말하는 것들이 쫙쫙 빨려들어옵니다. 예를 들어 금속 판형 이론 어쩌고 저쩌고 하는 것을 잘 모르겠는데, 누군가 "금속 판형 어쩌고 저쩌고 이론은 이러 이러한 특징이 있으며, 장점은 무엇이고, 단점은 무엇이다." 라고 요약 정리를 해주면, 그것을 비판없이 그대로 받아들일 가능성이 큰 것입니다.
어려운 것, 잘 모르는 것 뿐 아니라 무관심한 것에 대해서도, 그 분야에 관심많은 친구가 요약정리해주는 것을 그냥 비판없이 받아들일 때가 많습니다. 친구 혼자 좋아하던 썸남 (썸녀)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던 대상이라 아무 정보가 없었는데, 옆에서 계속해서

"알고 보니까 고등학교 때 음악했었대."
"아버지가 교수래. 엄마도 교수고. 그래서 집에서도 계속 영어로 이야기하고, 엄마 아빠가 막 연애 하냐고, 그런거 물어보고 많이 만나보라고 하고 했대."
"친구들을 딱 몇 명만 계속 친한가봐. 좋아하는 사람만 계속 좋아하는 스타일인가."
"세상에. 알고 보니까 피아노도 진짜 잘 치는거야. 지난 번에 강당에서 청소하다가 애들이 막 피아노 쳤는데, 피아노도 완전 잘 치는거 있지."
"오늘은 이런거 입고 왔는데, 진짜 센스 쩔지 않냐."


등등... 최신 정보 업데이트 + 요약 정리 + 긍정적 홍보를 계속 해대면 몰랐던 상대에 대해 점점 더 잘 알게 됩니다. 그것도 긍정적인 정보에만 지속적으로 노출되기 때문에, 점점 상대가 좋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3. 자기 합리화


이처럼 따져보자면 갑작스레 친구가 호감을 갖던 사람이 좋아진 것은, 친구의 영향일 가능성이 큽니다.
그러나 상식적으로 친구가 좋아하고 공들이고 있는 사람을 덩달아 좋아한다는 것은 비윤리적으로 보입니다. 원래 좋아했어도 친구가 그 사람을 좋아한다고 하면 사랑보다 우정이라며 포기할 수 있는 것이 멋져보이는데, 이건 반대로 좋아하지도 않던 사람을 친구가 좋다고 하니 덩달아 좋아하면서 뺏으려 드는 것 같아 참 마음 불편한 상황이 됩니다.

이런 불편한 마음의 상태를 다스리기 위해 사람들은 쉬이 자기 합리화를 합니다. 그 중 가장 간단한 자기 합리화는 "내가 원조였어." "내가 더 먼저." "내가 더 옛날부터." 라며 고유성을 주장하는 것 입니다. 그렇게 되면, 친구에게 죄책감을 느끼게 되는 것이 아니라 되려 친구가 죄책감을 느끼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사실은 나도 좋아하고 있었는데 니가 하도 설레발쳐서 그동안은 표현 안할걸로... ㅡㅡ;


결국... 어느날 갑자기 주위 친구들이 "나도, 원.래.부.터. 그 사람에게 관심이 있었고 좋아한다."며 나서는 상황은, 원래 좋아했을 가능성 보다는 과도한 정보 전달과 세뇌를 통해 스스로 자기 발등을 찍었을 가능성도 높습니다. 솔로탈출을 못하는 원인 중에는 주의 동성친구들이 이처럼 경쟁자로 나서면서 한 명에게 너무 많은 관심이 쏠려 부담스럽다며 그냥 전부 안 사귀는 걸로 결론나는 서글픈 경우도 적잖이 있습니다.. 또는 한 명 친구에게만 늘상 조언을 구했고, 그 친구가 잘되게 해주겠다며 오지랖 넓게 나서더니 그 친구가 내가 좋아했던 사람과 사귀는 어처구니 없는 일도 종종 일어납니다. ㅡㅡ;

동성 친구들에게 "내가 찜했으니 건드리지 마라." 라며 선포의 목적이었다면, 선포만 하세요. 그 뒤에 매일같이 정보 업데이트를 하며 세뇌시키면 안됩니다.
더욱 좋은 방법은  언제고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동성 친구보다 이성인 사람들과 상의하시는 편이 좋습니다... (솔로탈출, 이성 조력자가 최고의 해법?) 훨씬 심리를 잘 알뿐 아니라, 좋아하는 사람과 잘 안 되더라도 그 사람과 잘 될 여지도 있고, 적어도 이번 기회에 이성의 심리에 대해 더 배우게 될 가능성이라도 있어요... ^^;;

- 친구가 좋아하는 사람 가로채, 삼각관계 만드는 심리는?
- 왜 한 여자를 두고 싸우는 거야?
- 사랑이 중요해 우정이 중요해? 선택할 수 밖에 없는 이유
- 임자있는 사람들에게 더 관심을 보이는 건 무슨 심리일까?
- 바람피우는 상대가 더 매력적인 것은 이유는 뭘까?
- 내 애인은 다른 이성이 유혹하면 어떻게 할까?
- 유부남에게 끌리는 미혼녀의 심리
- 바람둥이에게 끌리는 여자의 마음 심리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러니까 친구가 아니가 싶기도 해요... 보는 눈이 같으니까요.. 물론 취향이 다를 수도 있지만

  2. ㅁㅁㄱㄹ 2012.11.03 10:1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PUA들은 이런 여자심리를 간파하고있어서 점찍어둔 여자가 있으면 그 여자한테 바로 접근하지않고 주변인에게 호감을 얻습니다 그래서 주변인으로 하여금 자신의 이야기를 듣게 만들죠. 솔직히 PUA라고하면 안좋은 인식이 많은데 여자보다 여자를 더 잘아는존재들입니다

  3. 오호~~~정말 그런것 같아요~
    왠지 관심없었던 사람인데 자꾸 듣고 보다보면 호감이 생기니 말입니다~ㅎ
    좋아하는 사람 있으면 친구한테 말을 안해야되겠는데요~ㅎ

  4. 그렇군요...ㅎㅎ 잘 읽고 갑니다.

  5. 다른 친구들도 겪고 난뒤엔

    절대 이야기들을 안꺼내더군요.

    이그룹은 incestrial 그룹이라면서 :S

    흐으 레슨잘배워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