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차니스트 솔로남, 여자 피곤하다고 연애 안한다는 남자 마음 사로잡는 법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귀차니스트 솔로남 조련법, 여자 피곤하다고 연애 안한다는 남자 마음 사로잡는 법

"여친 안사귀어?" "넌 왜 연애 안하냐?"
솔로생활이 길어지면 이런 질문조차 점점 귀찮아집니다, 귀차니스트형 솔로남은 자기 합리화를 넘어서서, 때로 진심으로 커플이 귀찮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합니다. 크리스마스 같은 날이나, 화이트 데이 같은거 다 챙겨야지, 설날 여친 집에 선물 고민해야지... 여친 짜증내면 받아줘야지, 멘붕오면 달래줘야지.. 연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슨 헛소리를 지껄이든 들어줘야지..
나 살기도 힘든데 연인 따위 진심 귀찮기도.....

말은 이렇게 해도 외로우니 연애할 마음이 없는 것은 아닌데, 여자친구 데려다 주거나, 가방 정도 들어주거나, 데이트 비용 좀 쓰는건 기꺼이 감수할 수 있어도, 제일 힘들고 피곤한 것이

"감정 소모"

입니다. 
밀당도 귀찮고, 특히 독심술이 있는 것도 아닌데 마음을 읽어달라며 징징대는 것에는 폭.발. 합니다.
 
"아무거나요.."  "다 좋아요."

이래놓고, 뒤에서는 "어떻게 그런 집에 가냐?" "원래(?) 소개팅에서는 남자가 다 예약해놓고 그래야 되는거 아냐?" 라는 말을 하면 남자 우울해집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만나자고 해서 만났더니, 이게 뭐냐며 화를 내며 가버리면.. 그 역시 남자 이해 못합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만나자고 해서 만났고, 영화 보자고 해서 영화봤고, 차 마시자고 해서 차 마셨는데 대체 뭐가 문제냐고 되물어요...
 
남자가 잘못 한 것은 없습니다. 다만 여자 혼자서 + 알파를 기대했던 것이 문제일 뿐이죠. 크리스마스 이브이니 서프라이즈를 기대했다던가, 선물을 기대했다던가, 뭔가 특별한 것을 기대했는데 다른 날의 데이트와 똑같이 영화보고 밥먹고 차 마시고는 커피전문점에 앉아 각자 스마트폰이나 쳐다보니, 기대가 있던 만큼 실망해서 화가 났을 가능성이 큽니다. ㅠㅠ

그러나 이것을 역으로 보자면,
(크리스마스 이브이니 서프라이즈를 기대했다던가, 선물을 기대했다던가, 뭔가 특별한 것을 기대했는데)
라는 이 부분을 남자가 알아서 독심술을 시전하여 알아챘어야 되는데, 못한 남자가 나쁘다는 논리가 돼요...
이렇게 여자의 마음을 척척 읽어내는 것은.... 엑스맨 촬스가 와야돼요. ㅠ_ㅠ
촬스가 아닌 일반 남성에게서는 절.대.로. 불가능한 일 입니다.


이 독심술 테스트에서 많은 남자 솔로들이 기권을 해버립니다.
피곤하다고.
여자라는 생물체를 모르겠다고.
특히나 여자를 사귀어 본 적이 없거나, 연애경험이 한 손으로 충분히 산수가 가능한 많은 남자들은 그냥 이 단계에서 걸러져요. 그리고 남는 남자는 연애 경험이 많은 바람둥이이거나 누나 많아서 여자 심리를 잘 아는 남자 정도만 남습니다.
남자라고 노력을 안 해보는 것은 아니나, 생전 경험이 없는 여자의 마음을 읽어내는 것은 무한도전보다 무한도전입니다.

연애 하기 전에 마음은 연인만 생기면 잘 해줄거라고 입버릇처럼 말 하지만,
연애를 하고 싶은 솔직한 이유 중 하나는 연인에게 위로받고 싶은 마음이 더 큽니다. 사랑받고 싶고, 힐링받고 싶어요.

그런데 사귀기는 커녕 몇 번 만나는 순간부터 감정소모에 진이 빠지면 그냥 다 귀찮고 포기하고 싶습니다.
연애 그 까짓거 좀 포기하면 어떤가요. 삼포시대라던데.


그리고 이런 멘붕만 반복 경험하고, 여친 사귀어서 편안함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경우 연애 = 귀찮음 이라는 귀차니스트형 솔로남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혹 마음에 드는 남자가 이런 귀차니스트 유형 솔로남이라면, 그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쉬운 방법이 있습니다.


원하는 것을 구체적으로 콕! 찍어서 말하기


"밥사줘."가 아니라 "스테이크 사줘. 붓쳐스컷에서."
(그냥 스테이크 사달라고 하면, 남자 또 고민합니다. 어디서 사달라는 소리인지.
스테이크랑 정말 안 친한 남자라면 아웃백 스테이크 부터 떠올릴 수 있는데,
아웃백 스테이크 기껏 사줬더니 여자가 이런거 말고 스테이크 전문점 가고 싶었다고 하면 남자 또 멘붕와요.
그러니 아주 정확하게 원하는 것을 말해주면 서로 행복해져요.)

"영화 보고 싶어."
가 아니라 "타워." 또는 "레미제라블"
(영화 보고 싶다고 까지만 하면, 남자 또 고민해요. 여자랑 함께 보기 좋은 영화가 뭔지.
그런데 이 질문은 답해주기가 어렵습니다. 액션영화 완전 좋아하지만 멜로 싫어하는 여자도 있고, 감성영화 좋아하면서 때려부수는거 싫다는 여자도 있고, 취향이 정말 제각각. 그러니 영화보여달라고 하고서 남자 취향에 완전히 맞춰줄 것이 아니라면, 보고 싶은 영화 이름을 말하는 편이 낫습니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만나" 가 아니라 "크리스마스 이브에 영화를 보고, 밥을 먹고, 술 한잔 하고, 같이 밤새자."
(여자는 밤을 지새울 생각으로 나왔는데, 남자가 집에 들여보내도 자존심 상해합니다. ㅡㅡ;; 그러나 남자는 여자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가 없으니 여자가 눈치를 줘도 못 알아채고 정중히 집에 모셔주기도.... )


패키지 안됨!


또 한가지 포인트는 여자들의 평소 어법대로 "패키지화" 하지 않는 것 입니다.
제가 예전에 당황했던 것 중 하나는, 저의 데이트 기본 패키지는 밥 + 커피 였는데, 남자친구 머릿속에는 "커피"라는 구성이 없었어요. 남자들끼리 만나면 밥 + 커피가 아니라 술+술+술이라네요. 첫번째 술집에서 밥 같이 먹으면서 술먹고, 또 술 먹고 또 술먹는 거고, 밥먹었으면 음식점에 있는 자판기 커피 뽑아 마시고 끝일 뿐 커피전문점에 다녀본 적이 없다고 합니다.
그러니 저는 밥 먹고 당연히 커피를 마시러 가는 거라 생각했는데, 그게 남자에게는 몹시 어색했던거죠.

친구가 알려준 패키지는 설겆이 패키지 였어요.
남편에게 "설겆이 좀 해줘~"라고 하면 남자는 정말 딱. 그릇만 씻어서 엎어놓는다고 합니다.
그러나 여자의 머릿속에 설겆이는 "그릇 씻어서 엎어놓기 + 그릇 닦아서 제자리에 정리하기 + 씽크대 주변의 물 튄거 닦기 + 식탁 닦고 행주 빨아놓기" 입니다.
그러니 남편이 기껏 설겆이 도와준다고 해줘도 여자는 볼멘 소리로 "설겆이를 했으면 이걸 닦아서 이렇게 좀 해놔야지. 꼭 두 번 손가게 해놓냐. 해줄거면 제대로 해주지 이게 뭐야."라며 투덜거립니다. 남편 입장에서는 설겆이 해달라고 해서 해줬는데 뒤통수에 대고 제대로 안했다고 투덜거리니 좋은 마음으로 도와줬다가 울컥 짜증이 나고요.

남녀의 데이트에서도 많은 순간이 이런 식일 때가 많습니다.
남자 입장에서는 좋은 마음으로 뭔가 해주려고 했는데, 여자의 기본 패키지 개념에 못 미치는 경우가 허다해요. ^^;;;

이런 것을 다 알아채는 독심술이 있는 남자를 기다리다가는 오랫동안 솔로로 남거나, 바람둥이만 만나요... ㅜ_ㅜ
그러니... 남자와 데이트 할 때는, "구체적으로. 정확히. 콕! 찍어서" 원하는 것을 말하면, 둘 다 행복해집니다.
특히 여자 만나면서 피곤해서 연애 귀찮다고 하는 귀차니스트 솔로남에게 잘 통하는 방법입니다. +_+


- 여자가 바라는 별 것 아닌 일이 남자는 제일 어려운 일?
- 같은 한국어를 써도 사용방식이 아주 다른 남녀 차이
- "내 얘기 듣고 있는거야?" 여자를 오해하게 만드는 남자의 듣기방식
- 남자를 질리게 하는 여자스타일은?
- 여자 친구의 질문에는 정해진 답이 있다 - 여자의 마음 심리
- 왜 남자는 여자의 말을 못 들은 척 할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