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남자가 밥 한번 먹자 영화 한 번 보자 라고 할 때, 20대 여자의 심리

"밥 한 번 먹자" 는 말은 빈말로도 가장 많이 쓰이는 말이자, 데이트 신청할 때 제일 많이 하는 말 입니다. 밥 한 번 먹자. 정말 일상적인 말인데, 남자가 밥 한 번 먹자 라고 데이트 신청을 하면, 그 말을 듣는 여자의 마음 속은 그리 단순하지 않습니다. 30대 여자가 되어서는 불편한게 싫어서 꺼려졌는데, 20대 여자이던 시절에는 보다 복잡했습니다.

밥 한번 먹자, 여자의 심리, 데이트


남자의 속셈이 뭘까


스페인에 갔을 때 가이드가 한 말이 있습니다.

"여기에서는 스페인 남자가 저녁 사준다고 하면, 따라가시면 안돼요. 한국처럼 밥만 먹는 것이 아니라, 여기에서는 저녁을 얻어먹으면 밤을 같이 보내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요. 간혹 한국 여자분들이 놀러와서 여행지에서 만난 스페인 남자들이 저녁 산다고 하면 넙죽 얻어먹고 정말 밥만 먹고 오는데, 그러면 스페인 남자들 정말 어이없어서 황당해해요."


오.... +_+; 아직까지는(?) 우리나라에서는 남자가 사주는 밥을 먹었다고, 그날 밤을 함께 보내야만 하는 분위기는 아닙니다. 그러나 스페인 이야기처럼 한 번의 저녁에 곧바로 보답(?)을 하는 것은 아니더라도, 남자의 밥이 공짜가 아니라는 것은 여자들도 잘 압니다. 남자가 자선사업가도 아니고, 바보도 아닌데, 여자에게 아무 이유없이 아무 목적없이, 돈을 쓰며 밥을 퍼먹이는 것이 아니라는 것 쯤은 잘 알고 있습니다. 그저 모른 척 하고 싶을 뿐이죠. 그래서 남자가 밥 한 번 먹자거나 영화 보자는 말을 하면 그것이 그리 순수하게 들리지가 않습니다. 특히 20대에는 남자의 속셈이 궁금했습니다. 밥 사주고 영화 보여주고 무엇을 바라는걸까..
왜 맥주 한잔 하자고 하는 걸까.. 왜 칵테일 사준다고 하지..

때로 여자들은 남자가 여자를 만나는 이유가 혹시 아주 본능적인 1차적 욕구 때문이 아닐까 하는 의심을 자주 합니다. ㅜ_ㅜ 각종 매체에서 그려지는 남자의 모습이 여자와 어떻게든 하고 싶어하는 욕정적인 이미지로 자주 등장하기도 하고, 남자가 밥을 사는 것은 다 여자에게 원하는 것이 있어서 그런다는 말이 많다보니... 남자의 목적은 다 그런거 아닐까 하는 불안이 있습니다.


오해받기 싫어


30대 여자가 밥 한 번 먹자는 것이 불편한 것이 싫고 귀찮아서 싫어하는 특성이 크다면, 20대 여자이던 때에는 오해받고 인간관계가 불편해지는 것에 더 민감했습니다. 특히 같이 아는 사이, 동호회 오빠, 교회 오빠, 동기 등등의 관계에서 따로 만나서 밥을 먹고 노는 것은 오해 받기에 딱 좋습니다. 친구들 사이에 놀림감이 될 수도 있고요.

애초에 스타일이 남자인 친구가 많아서 걸핏하면 이 사람 저 사람과 따로 만나 잘 어울리는 스타일로 자리매김 했다면야 이런 부담감이 덜 합니다. 그러나 남자와 따로 밥 먹는 일이 별로 없던 사람은 그 자체가 어색하기도 하고, 주위에서도 낯선 일입니다. 만약 따로 밥 한 번 먹기로 한 것을 친구들에게 이야기를 하면, 껀수가 없어 무료했던 동성친구 무리에서는 빅이슈가 됩니다. 아마도 곧장

"내 그럴 줄 알았지. 그 사람이 너한테 관심있는거 같더라.ㅋㅋㅋ"
"잘해봐."
"그 사람 좀 별로던데.."

등등의 갖은 이야기가 나옵니다. 친구들한테 놀림받는 것이 싫어 말 없이 만나서 밥 한 번 먹었다 해도, 만약 친구들이 "너 OO이랑 따로 만나서 밥 먹었다며?" 라면서 알게 되면... ㅜㅜ

따로 만나서 밥 한 번 먹는 것이 별 일 아니라면 별 일 아닌데, 여자친구들과만 어울려서 친구들이 내 일상을 쫙 꿰고 있는 경우에 이렇게 친구 입에 오르내리기 십상입니다. 동호회나 동아리, 학교 사람, 회사 사람이라서 같이 아는 사람이면 더 하고요. 친구관계, 사람들 사이의 관계에 남의 신경을 쓰는 사람일수록 이런 부분이 많이 걸립니다. 밥 한번 먹자고 데이트 신청한 남자가 싫어서가 아니라, 타인의 시선이 너무 걸려요...


메뉴, 멘트가 거슬려


조금 더 원초적인 이유 중에는, 밥 한번 먹자고 할 때 메뉴나 멘트가 센스없어서 거슬리기도 했습니다. 밥 한 번 먹자라고 했는데, 완전 거절도 아니면서 찜찜하게 싫은 내식을 보이는 경우, 딱 싫어서가 아니라 메뉴가 구려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서서 갈비 좋아하냐? 정말 맛있는 집 아는데.."
(서서 먹는거 싫어함. 그래서 반응 안함)
"고대 닭발 줄 서서 먹는 집이거든. 갈래?"
(닯발 안 먹음)
"맛있는 파스타집인데, 여자들이 좋아할 집이야."
('여자들이 좋아할'이라는 일반화에 포함되기 싫음. 나는 특별하니까)

사람에 따라 다르기는 하나, 20대 민감성 포텐이 터지던 시기였기 때문에 메뉴나 멘트가 촌스럽다는 생각이 들면, 그냥 그 자체가 싫기도 했습니다. 특히 남자 사람과 데이트 별로 못해본 여자일수록 남자 사람의 멘트나 추천 메뉴가 구릴수록, 상상속의 데이트와 너무 달라서 실망스러울 수 있습니다.


밥 한 번 먹자는 말을 부담스러워하는 여자, 어떻게 하면 좋을까..


추석 연휴가 길어 여자에게 밥 한 번 먹자고 하려던 중에 찬물을 끼얹었다면 죄송해요..
간단한 해법도 말씀드리자면, 2번의 경우처럼 여러 사람과 같이 알고 지내는 사이에서 둘 만 따로 만나 밥 먹는 사이로 발전하고 싶은 경우, 서두르지 마시고 함께 모이는 자리를 이용하시는 것이 더 유리합니다. 같이 모인 자리에서 둘이 따로 이야기하는 시간, 끝까지 남아서 같이 술 한잔 더 하는 시간 등을 늘리는 것 입니다. 만날 약속을 잡을 때도 대뜸 "따로 밥 한 번 먹자"가 아니라, 인원을 줄여나가면 됩니다. 몇 명이 따로 모여서 밥 먹기로 했다는 식으로 대여섯 명이 모이던 모임이었다면 3~4명 정도로 다른 사람 1~2명을 더 끼워서 만나는 것 입니다.
그렇게 점점 인원을 줄여 나가다가 둘이 따로 만나면 원래 따로 만나기도 했으니 덜 어색하고 덜 신경쓰이는데, 모임에서 같이만 만나다가 어느날 갑자기 둘 만 따로 만나자고 하면 몹시 부담을 갖습니다.

다음으로, 메뉴와 멘트에서는 "여자들이" 라는 말을 조심하세요. 데이트 신청을 받는 여자는 특별한 존재이고 싶지 여자 일반에 포함되는 한 명이고 싶지 않습니다. 여자들이 그 메뉴를 좋아하건 말건 그런건 관심없어요. 내가 좋아하는 메뉴, 내가 좋아할만한 집을 찾아주는 마음 씀씀이를 원합니다. 잘 모르겠으면 뭘 좋아하는지 물어보거나, 밥 한 번 보다는 "명분"에 조금 더 신경을 쓰시면 좋습니다. 명분에 힘을 쓰시면, 1번의 속셈에 대한 오해도 쉽게 해결이 됩니다.

단순하게는 괜히 소소한 부탁을 해서 미안한 일을 만들어 놓고, 미안하니 밥 한번 사겠다고 하는 고전적이나 여전히 꽤 잘 통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또는 친구가 가보고 정말 맛있다고 하는 집인데, 남자 둘이서 파스타를 먹으러 가기는 너무 불편하다, 남자 둘이서 타르트 맛집 가지는 못하겠어서 같이 가줬으면 좋겠다는 부탁도 가능합니다.

밥 한 번 먹자는데 뭐 이리 복잡한지.., 여기서 부터가 던전 통과처럼 느껴지실 수 있습니다. 대신 밥 한번 먹자는 말에도 부담스러워하고 신중한 여자는 그만큼 밥 한 번 먹는 것 만으로도 많이 가까워질 수 있습니다. ^^ 역으로 밥 한번 먹는 것에 아무 부담도 안 느끼는 여자는 밥 한번 먹는다고 그 여자에게 아무런 의미도 되지 못한다는...


자매품 :30대 여자에게 밥 한 번 먹자고 데이트 신청했을 때, 여자의 심리

- 데이트 약속을 펑크 내는 여자의 심리?
- 만나자고 하면 바쁘다고 튕기는 여자의 심리는? - 여자의 마음 & 심리
- 여자가 남자를 좋아할 때 나타나는 특징
- 소개팅후 연락 해도될지 알수있는 소개팅 반응 3가지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아...문득 읽으면서 이전이 쓰신포스팅이 생각나네요...
    안생기려나봅니다...;;
    "30대 남자가 연애에 적극적이지 않은 진짜 이유"

  3. 길냥이아빠 2013.09.21 01:0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명분으로 쓰신 부분을 정말 고마워서 그냥 하는 멘트인데...
    오해받을 수도 있겠군요.

    워낙 뭐든 스스로 하는 스타일이라, 어쩌다 다른 사람의 도움을 한번씩 받으면 고맙고 미안해서 밥이라도 사주거든요.
    옷 사는 일 같은건 특히 연중행사에 가까워서 여동생이 있을땐 여동생에게 도움을 요청했는데, 지금은 시집가서 멀리 살다보니 그나마 알고 지내는 여자사람이 있으면 밥사줄께 나 옷사는것 좀 도와줘!!
    이런식인데... 흠... 오해받을 여지가... 충분히...

    에고~ 복잡해라...

  4. 지나가다 2013.09.21 04:2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더럽고 치사해서 혼자 산다.
    ㅂㅈ가 벼슬인가.
    얼마까지 공주 대접을 해줘야 돼?
    남자 없으면 제대로 나라도 못 지키는 장애자 수준. ㅉㅉㅉㅉ

  5. 지나가는이 2013.09.21 12:0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밥먹는거..모여있는 자리에서 직접 말하는 사람도 있나요? 문자나 카톡으로 할텐데

  6. 이 글을 읽고나니 제가 너무 모르고 지내왔다는 생각이 듭니다!

  7. 천사의덫 2013.09.23 10:5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알기 쉽게 잘 풀어 설명해 주시고, 좋은 글이나 좋은 정보 참 많이 주시는 것 같아 좋지만,
    한편으로는 너무 지나치게 여성중심적이 아닌가 싶네요

    대부분의 글이
    "남자들이 @@@ 해야 한다."
    "여자를 사귀기 위해서는 남자들은 @@@ 하게 행동해야 한다"

    이런 내용의 글들이 주를 이루네요.
    항상 남자만 어떻게 어떻게 해야 할 것 같고, 남자들이 대부분의 의무를 지고, 연애가 안 되는 이유는 대부분이 여자의 심리를 못 읽은 남자들의 잘못이라는 투가 거슬리기는 합니다.

    물론, 글 쓰신 분이 여성분이시라 충분히 그럴 수 있다는 생각은 합니다만,

    이 블로그를 [연애심리]라고 칭하기에는 지나치게 객관성이 떨어지는 여성 중심적 고찰이 아닌가 합니다.

    물론, 서두에도 말씀드렸듯이 글의 취지나, 정보 면에서는 좋습니다만,
    오히려 이 글을 읽은 여성분들은
    "그래 봐, 나는 잘못 없어 무조건 남자들이 잘못해서 그런거야"
    라고 생각하게 될 위험도 있겠네요...

    연애가 안된다면
    남자 잘못도 있겠지만, 남자 잘못만 있는것은 아니지요.

    • 제가보기엔 2013.09.23 12:41 신고  수정/삭제 댓글주소

      여성 중심인이유가 아무래도 여성심리쪽이다보니
      여자쪽 마음은 이렇다 그런뜻이 아닐까요..?
      만약에 남성심리쪽이였으면 반대로 표현이되었을수도 있을지도
      그냥 제가 보기엔 여성분들의 마음은 이렇다라는것을 대신 표현해 주시는것같다고 생각됩니다
      제목에도 여성의심리라고 써있으니... 여성중심적이 될만하겠네요;

  8. 삼더하기칠 2013.09.24 17:4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의 20대 생각까지고 꿰뚫어보고 계시는군요ㅋㅋ
    아주 시원합니다~
    남자들이 좀 이걸 보고 센스 좀 배워간다면
    여자한테 분명 사랑받을텐데!!

  9. 비밀댓글입니다

  10. 여자들아. 즐길 수 있을때 실컷 즐겨놓으시게나. 30만 넘어가면 남자들이 밥먹자는 말만 걸어줘도 고맙다는 생각이 들게 될테니.

  11. 여자 30 넘어가면 이런거 기대하는 것도 일장춘몽임
    배나온 아저씨 머리까진 형이 현실이 됨

  12. 연애초보 2013.10.04 08:5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남자입니다만 도움이많이됫습니다...별로연애를못해본지라 20대초반인데도..전순수하게그냥밥을사줄생각이지만 여자는다르게생각한단걸 이제알앗네요..

  13. 큐비소년 2013.10.04 11:0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럼 여자가 먼저 "밥 사주세요" 라는 건 무슨 심리일까요? ^^

  14. 나 어저께 4살 연하에 애인있는 여자한테 밥 사주었는데

  15. 뭐 이렇게 쓸데없이 길어..밥이면 식사고 직감적으로 사람으로서건 이성으로서건 호감 있음 먹는거고 아님 거절 하는거지 ㅋㅋ 이 글이 거나하게 적었지만 본질은 원래 간단함.

  16. 전 커피 같이 마시자라는 소린 들어봤지만 밥은... 어차피 밥 한번 같이 먹자 하면 따로 내잖아요???

  17. 남자가 표현을 잘 못한다고 기술하고 있지만, 여자들이 말귀를 못 알아먹는 거 같습니다 ㅎㅎ

  18. 블로그에 연애좀 안답시고 이런 글 올리는
    사람들이 어쩌면 가장 연애를 못하는 타입임.
    사람은 모두 다른데 일반화 시키는 자체가 문제.
    밥 얻어 먹으면서 "속셈이 뭘까?" 뭐지 이 반응은?
    흑심으로 밥사주는 남자도 있겠지만, 대부분 남잔
    역사적으로 그래온 관습 때문에 기계적으로 돈을
    낸다. 때론 그게 불합리한줄 알아도 거스를 수 없다. 기계적으로 밥을 사주는 경우 말고도 정말
    사주고 싶어서 사주는 경우도 있고 흑심으로
    사주는경우도 있겠지만. 흑심인 경우는 보통
    클럽에서 만난 원나.잇 상대에 국한 되지 않을까?
    그외 학교 후배나 뭐 잘 아는 지인에게 흑심으로
    밥사주고 성관.계를 원한다? 이런 생각자체가 좀
    정신나간 생각이라볼 수 있다. 고마워는 못할망정
    얻어먹으면서 의심하는건 뭔가? 의심은 원나.잇
    시에만 하도록. 그게 얻어먹는자의 예의다.
    진짜 심리나 연애를 모르면서 글쓰는 이유가..

  19. 한때겜덕 2015.09.02 14:1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진짜 이 블로그 글 재밌네요 ㅋㅋㅋㅋㅋ

    밥 한번 같이 먹자는데 저런 심리가 존재 한다라~
    머리로는 알고 있었는데 정리가 훤히 되는 느낌입니다.

    다만 명심하세요~
    세상을 좁게 살지 마시길 바래요 ㅎㅎ

    내 마음에 딱 맞는 멋진 스타일과 외모, 매너의 남자가 절로 오기란 하늘의 별따기인것을.
    오해받기 싫고 입방아에 오르내리기 싫고 저래서 걸리고 이래서 걸리고..
    센스가 없는것 같아 싫고 ㅋㅋㅋ 어차피 여자들이 밥살거 아니잖아요?
    물론 잘난놈은 여자들이 알아서 밥사겠지만 ㅋ

    아직 20대죠?
    경험이 중요하니 여러가지 보고 겪고 살라니 하는 말은 다 좋게 들리면서
    어찌 사람관계는 저리 협소하고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고 사시는지 ㅋ

    착각하지 마세요.
    남자들도 밥먹자 하면 당신네들 품평들어가는 겁니다.
    과연 이 여자가 괜찮은 여자인가?

    모쪼록 후회없는 20대를 보내세요
    홧팅! ㅋ

  20. 평소 친하진 않았지만 주기적처럼 만나게 되는 사람이었는데
    처음엔 인사만 하는 데면데면하는 사람이었는데 어느날 머리를 쓰다듬으면서 밥먹자고 하네요... 인터넷에서 글을 읽어보면 대부분 그린라이트라는데... 음... 착각의 늪에 있는 것처럼 헷갈리네요.
    진짜 그린라이트인지 제 착각인지 참... 어떻게 해야할지 답이 안 나오네요.ㅠㅠ

  21. 글이 이렇게 좋은데
    무조건적으로 글쓴이를 비난하는 댓글이 너무나 많아서
    눈살이 찌푸려지네요

    힘들게 자신의 생각과 고찰을 타인들에게
    알리는 일을 하시는 글쓴이를 대신해 그들에게 바칩니다

    당신들이 이 글을 읽고 어떤 생각을 하던
    그것은 자유입니다

    어차피 하나의 글을 읽던 누구의 말 한마디를 듣던
    자신이 생각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받아들이고
    이해하는 것이 인간이기 때문이죠

    그 말은 당신들이 지금 욕하고 매너없는 소리로
    글쓴이를 깔아내리는 것 또한 당신들이

    글쓴이가 말하고자 하는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우물 안 개구리의 습성이 있는 것은 아닌가 스스로 생각해보길 바랍니다

    그 무엇보다 타인을 익명성을 강조해
    객관성이 떨어지는 오직 자신의 주관적인 생각과 감정으로 깎아내리며
    비난하는 일 하나만으로도 당신들의 수준을 알 수 있으니 말이죠


    여기까지가 이 글에 대해서 비난하는 댓글을 작성한 이들에게
    제가 드리는 '선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