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일하며 집정리하기: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동네 도서관 기증 방법

라라윈 생활정보 : 좋은일하며 집정리하기: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 도서관 기증 방법

추억의 물건 (링크: 집정리 최대의 난제, 추억의 물건 정리하기) 다음으로 정리가 어려운 것은 '아까운 새 것들' 이었습니다. 새 것이니 쓸 사람이 있으면 나눠주면 좋겠는데, 그럴 사람 찾기도 귀찮고, 그냥 집 앞에 내 놓으면 멀쩡한 새 것을 폐품으로 리어카에 싣고 가 버려서 고민이었습니다.

그 때 문득 꿈나무 마을 <물품후원>이 떠올랐습니다. 작년에 러브드웹님이 물품을 잔뜩 후원하신 것을 보았음에도, 꿈나무마을 기증은 생각도 못하고 있었습니다.



꿈나무 마을 물품 기증


꿈나무 마을은 은평구에 있는 고아원 입니다. 한 단어로 정의하자면 '고아원'이나, 이렇게 말하면 수녀님들이 가슴아파하시는 것을 알기 때문에... 고아원이라 말하기 죄송스러운 곳 입니다. 수녀님들은 자신을 위한 욕심은 전혀 없으시나, 아이들에 대한 욕심과 애정이 대단하시더라고요... 악기도 가르치시고, 수영이나 운동도 가르치시고, 다른 가정 아이들과 견주어 뒤지지 않게 많은 것들을 해주시려고 합니다.

후원하는 방법은 마리아 수녀회 직접 후원, 꿈나무 마을 직접 후원도 있고, 결연 후원이라고 하여 정부와 연계한 후원도 있습니다. 정부와 함께 후원하는 것은 제가 1만원을 후원하면 정부도 1만원을 후원 아동 통장에 입금하는 방식입니다. (링크 - 꿈나무마을 후원 시작했어요~ 제가 낸만큼 정부도 보태는 디딤씨앗통장 나눔)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도서관 기증, 기증 방법, 물품 후원, 나눔 방법, 책 기증, 옷 기증, 생활정보, 집정리,


이 중의 물품 후원 탭을 눌러보니, 구체적으로 필요로 하는 물품이 있었습니다.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도서관 기증, 기증 방법, 물품 후원, 나눔 방법, 책 기증, 옷 기증, 생활정보, 집정리,


필요하다고 적어두신 물품 항목에서 제가 드릴 수 있는 것들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꿈나무 마을에 후원한다고 생각하니, 아까워서 정리를 못하고 있던 것들을 과감히 내놓을 수 있었습니다.


꿈나무 마을 http://www.dreamtreevillage.com/


꿈나무 마을 물품 기능은 직접 가져다 드리거나, 택배로 보내면 됩니다. 아무도 안 계시면, 조용히 경비실에 놓아두고 오면 됩니다.

저는 1순위로 꿈나무 마을에 기증을 하고, 꿈나무 마을에서 필요로 하는 물품이 아니었던 성인용 옷, 책, 인테리어 소품 등은 아름다운 가게에 기증을 했습니다.



아름다운 가게 물품 기증 방법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도서관 기증, 기증 방법, 물품 후원, 나눔 방법, 책 기증, 옷 기증, 생활정보, 집정리,

처음에 아름다운 가게에 기증할 때는 온라인에서 다 찾아보고서는 전화로 접수를 했습니다. 전화 접수를 하니, 시간 제약 (평일 10시 - 6시이던가..)이 있고, 전화 연결이 잘 안 됩니다. 그래서 두 번째 접수를 할 때는 온라인으로 접수를 했더니, 훨씬 빠르고 간단했습니다. 로그인 같은 것은 필요없습니다. 아름다운 가게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기증신청"을 누르면 됩니다. (http://www.beautifulstore.org/)

* 파이어폭스는 안 되고, 크롬, 사파리는 가능합니다. ㅡㅡ;

기증 품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도서관 기증, 기증 방법, 물품 후원, 나눔 방법, 책 기증, 옷 기증, 생활정보, 집정리,


2007년 이전에 출판된 전집, 사전 등은 안되고, 부피가 너무 큰 가구도 기증받지 않습니다.

기증할 물품이 적으면 직접 가져다 드리거나, 택배로 보내면 되고, 3박스 이상이 되면 아름다운 가게 직원이 오십니다. 동네 아름다운 가게 직원이 오시는 것이 아니라 전문적으로 수거를 맡고 계시는 직원이 따로 계신 듯 했습니다. 직원 방문을 신청하려면 박스 개수를 3개 이상으로 적고, <직원방문>을 택하면 됩니다.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도서관 기증, 기증 방법, 물품 후원, 나눔 방법, 책 기증, 옷 기증, 생활정보, 집정리,


방문 시간은 선택할 수 없고, 해당 지역 방문일 중 원하는 날짜를 택할 수 있습니다. 지역별로 요일이 정해져 있었습니다. 은평구는 화요일, 목요일이었는데, 아마도 지역 별로 날짜가 다른 듯 합니다. 날짜를 신청하면 당일 오전에 전화가 옵니다.

"오늘 몇 시 경에 방문하겠습니다. 혹시 외출하시면 기증품은 문 앞에 놓아주시면 됩니다." 라고 안내를 해주십니다. 출근할 때, 문 앞에 내 놓고 <아름다운 가게 기증품 : 6박스> 이렇게 적어놓고 출근했더니, 퇴근하고 보니 문에 영수증이 꽂혀있었습니다.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도서관 기증, 기증 방법, 물품 후원, 나눔 방법, 책 기증, 옷 기증, 생활정보, 집정리,


집에 있을 때 찾아 오신 경우, 박스 속 물품들이 무엇인지 대충 수량이 어느 정도 되는지 물어보시고, 꼼꼼히 품목을 적어 주셨습니다.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도서관 기증, 기증 방법, 물품 후원, 나눔 방법, 책 기증, 옷 기증, 생활정보, 집정리,


저는 기부 영수증은 발급받지 않았는데, 원하면 세액공제를 위한 기부 영수증도 원하는 경우 발급받을 수 있습니다. 좋은 일도 하고, 세금 공제도 받고, 집 정리도 하는 1석 3조입니다. 집으로 가지러 와주시니 편하고요.



문자 보내주시는 것도 무척 기분 좋습니다. 기증품 가져가시고 나면, 담당 직원이 '잘 가져갔다'고 문자 보내주시고, 콜센터에서도 문자를 보내주었습니다.

"최미정님의 기증품은 아름다운 세상만들기에 소중히 사용하겠습니다." 라고 보낸 문자에 뭔가 큰 일을 한 것 같아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아름다운 가게 http://www.beautifulstore.org/



지역 도서관 책 기증 방법


지난 달에 본가가 이사하면서 제가 어릴 때부터 보던 책들을 전부 정리했습니다.

사람들이 책을 수 천권 정리했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는 남 일이었는데, 제가 정리하려고 보니 정말로 책만 수 천권이었습니다. 애기때부터 보던 책들도 고이고이 모셔두었더니, 아주 많아요. 원래 계획은 저의 아이들에게 엄마가 보던 책을 물려줄 생각이었습니다... 그래서 정말 깨끗히 잘 모셔두었는데.. 저는 아직도 미혼... ㅠㅠ

동생은 책에 관심이 없으신 관계로 책들을 가져가지 않겠다고 했고, 저도 어릴 적 전집들을 가져다가 제 아이가 태어날 때까지 (대체 몇 년이 걸릴 지 모를 그 때까지) 보관할 공간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애지중지 모셔둔 귀한 전집임에도 불구하고, 아름다운 가게에서는 2007년도 이전 전집은 기증을 받지 않는다고 합니다. 제 책들은 정말 깨끗하고 상태 좋은데.... ㅠㅠ

그래서 아깝지만 전집은 다 버렸습니다. 전집만 1,000여 권 이상 내놓았고, 제일 먼저 발견한 리어카 할머님이 횡재하셨습니다.


내 놓은 책만 천 여권, 아름다운 가게에 기증한 책만 7~800권, 알라딘에 중고로 판매한 책이 100여권 정도 되었는데, 이렇게 내놓고도 아직도 책이 많습니다. 얼마 전 은평 구립 도서관(링크)에 갔다가, 문득 책을 도서관에 기증하고, 나중에 보고 싶으면 다시 빌려보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도서관 책 기증 방법을 알아보다가, 도서관에서는 오래된 전집도 기증을 받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꿈나무마을, 아름다운가게, 지역도서관 기증, 기증 방법, 물품 후원, 나눔 방법, 책 기증, 옷 기증, 생활정보, 집정리,


이 사실을 몇 주 전에 알았다면 천여권의 책을 덧없는 종이쪼가리 폐품으로 만들지 않았을텐데.....

지역 도서관에 기증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전혀 못했던 것이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어릴 적에 보던 전집들을 정말 애지중지했던 것들이라, 이 나이 먹고도 내 놓으면서 눈물이 핑 돌았거든요... ㅠㅠ


위의 답변이 2010년도 답변이라, 현재는 기증을 받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아이의 어릴 적 전집 세트를 버리기는 아깝고 좋은 일에 쓰고 싶다면 지역 도서관에 알아보시길 바랍니다. 리어카 할머님들 횡재 시켜드리는 것도 작은 보람이기는 하나, 한낱 종이 쓰레기 취급을 받기에는 책이 가진 가치가 아깝잖아요....


은평 구립 도서관 책단비팀 02-385-1671

서울 도서관 02-120



가구 기증은 지역 재활용 센터가 있기는 함.


마지막으로 가구는 지역 재활용 센터에 전화하면 오십니다. 그러나, 제가 이사하면서 3번 정도 경험한 바로는 가구 기증은 다른 물품 기증처럼 훈훈하지 않습니다.

가구는 멀쩡하고 좋은 가구라고 해서 무조건 수거해 가는 것이 아닙니다. 몇 년 쓴 것인지, 얼마 짜리 인지 물어보고, 먼저 사진을 찍어서 보내보라고 하십니다. 그런 뒤에 쓸만한 제품이면 오시고, 사진 봤는데 별로다 싶으면 안 오십니다. tv나 냉장고, 비싼 사무용품 같이 중고로 잘 팔리는 제품은 득달같이 오셔서 싣고 가시고, 장롱, 책장 등 부피 큰 가구들은 잘 안 가져가십니다. 그리고 제품에 약간의 하자만 있어도 안 가져가십니다. 파티션 유리에 손톱만한 금이 있다거나, 의자에 얼룩있거나 이러면 안 가져가십니다.

다른 물품 기증의 경우에는 서로 고마워하며 훈훈하게 마무리 되는데, 가구 기증의 경우에는 가져가시면서도 딱히 고마워하지 않으시기 때문에 기분이 찝찝합니다. 가져가시는 분이 '내가 안 가져가면, 네가 직접 내려놓고 대형 폐기물 스티커도 붙여야 하잖아' 라며, '아쉬운 것은 너지'라고 하는 듯 한 인상이었습니다. 그 분들 입장에서는 정말로 쓰레기 처리하려고 전화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렇게 무뚝뚝해지셨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지역에 따라, 사람에 따라, 친절도가 매우 다를테니... 가구 버리기 전에 (별 기대없이) 전화 한 번 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ㅇㅇ구 재활용센터로 검색하면 됩니다.



기증 방법 정리


아이들 옷, 샴푸, 세제, 문구류, 작은 IT 제품 등등 --> 꿈나무마을(http://www.dreamtreevillage.com)

성인 옷, 구두, 책, 인테리어 용품 등등 -->(아름다운가게(http://www.beautifulstore.org/)

책 (5년 이내 단행본, 오래 된 전집 등) --> 지역 도서관 (서울 120)

가구 --> 지역 재활용 센터 (잘 팔리는 것만 가져가시므로, 큰 기대는 하지 말 것)


아까워서 모셔두고 있던 것들을 필요한 사람들에게 나누고 나니, 집은 깨끗하고 마음은 풍족해졌습니다.



- 꿈나무마을 후원 시작했어요~ 제가 낸만큼 정부도 보태는 디딤씨앗통장 나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