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 비밀, 칫솔질만 잘해도 치과가 무섭지 않아진다?

라라윈 서른 살에 읽은 책 : 달려라 꼴찌님의 치과의 비밀

치과는 어릴 적 부터 애증의 장소였습니다.
다른 병원에 갔던 것보다도 치과에 갔던 기억은 가장 생생한데, 초등학교 2학년 때 견디다 못해 엄마 손에 이끌려 치과를 가던 날이었습니다... 양치질을 잘 하고나서 새까만 오레오 쿠키를 한입 가득 오물오물 먹고나서 치과에 갔더니 의사선생님이 기겁을 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이를 떼우고 돌아와서 맛있게 카라멜을 먹다가 임시로 떼워놓은 것이 홀랑 떨어져 나가서 다시 치과에 끌려갔던 기억...
치과는 죽기보다 가기 싫어서 어지간히 아프지 않으면 제 발로 가지를 않으니, 치과 치료 한 번 받는데에는 부상이 후했습니다. 치과 치료를 받으면 좋아하는 빵을 잔뜩 사주기도 하고, (치과 1층이 빵집이었거든요). 기타 등등 좋아하는 것들을 많이 사주신다며 꼬셨는데, 막상 치과치료를 받고나면 마취하고 얼얼해서 무슨 맛인지도 모르겠고, 아파서 먹기도 싫어졌던 슬픈 기억들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치과는 멀리할 수도 없는 것이, 치과 치료를 제때 받지 않으면 나중에는 더 큰 치료를 받아야 되고, 주위에서 틀니를 사용하고 계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를 뵈면 또 겁이 덜컥나서 가긴 가야되는... 그런 애증의 치료공간입니다.
나이 먹어서도 치과에 대한 이런 감정은 별반 바뀌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이제는 치과에 안 간다고 엄마가 달래시면서 빵 사주지는 않으시니, 알아서 심각해지기 전에 걱정되면 한 번씩 가고 스케일링 받으러도 한번씩 제 발로 가야되는 곳으로 변했을 뿐 입니다.

그런데, 치과 선생님이신 달려라꼴찌님 블로그를 통해, 가기 싫어 죽겠지만 가기는 꼭 가야되는 치과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치과가 무서운 이유 중 하나는 잘 모르겠는데 뭔가 기계들이 입안에서 윙윙거리는 것에 대한 공포, 한 번 가면 돈이 많이 나온다는 것에 대한 걱정 등이 컸는데, 치과 의사 선생님이신 달려라 꼴찌님이 지난 몇 년간 그런 치과에 대한 오해와 공포를 풀어주셨습니다. 그리고 치과의 비밀을 책으로도 엮어서 치과가 애증의 장소가 아닌 마음 편히 갈 수 있는 장소로 변화되게 해주셨어요.


달려라 꼴찌, 류성용, 치과의 비밀


책 제목에서 부터 무한 공감이 되었습니다.
아플까봐 무섭고, 비쌀까봐 두려운 치과의 비밀.
사진처럼 정말 우람한 팔뚝의 기운 세 보이는 치과의사 선생님이 무시무시한 윙윙 소리나는 기계들로 내 이빨들을 다 뽑으시는 것은 아닌지, 한 번 가면 떼우고 치료해야 된다는 것이 너무 많은 것은 아닐지, 각종 걱정에 치과는 내과나 이비인후과처럼 선뜻 찾기가 참 힘든 공간이었습니다. ^^;;;;


달려라 꼴찌, 류성용, 치과의 비밀


달려라 꼴찌님의 치과의 비밀은 치과와 친해지게 해주는 책이기도 하지만, 치과에 안 갈 수 있게 해주는 고마운 책이기도 합니다. 치아건강의 기본이 되는 양치질 방법부터 하나 하나 꼼꼼히 치아건강을 망치는 습관, 치아 건강에 도움되는 습관들을 구체적으로 알려주거든요. 그래서 생활 속에서 우리가 늘 하는 양치질 만으로도 건강한 치아를 가질 수 있는 팁을 많이 주십니다. 특히 거의 89%의 사람들은 잘못 알고 있는 치약짜기의 방법이나, 치약은 약이 아니라는 진실들은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치과의사가 권하는 칫솔질 전 올바른 치약 짜는 법

달려라 꼴찌, 류성용, 치과의 비밀


우리는 보통 왼쪽처럼 치약을 짜서 쓱쓱 양치를 하는데, 올바른 방법은 오른쪽처럼 치약을 꾹꾹 눌러서 짜는 것이었습니다. 달려라 꼴찌님께 배워서 오른쪽처럼 치약을 짜보니, 치약이 덩어리로 묻지않고 구석구석 닦는데 더 도움이 되었어요.
치과의 비밀에도 이러한 구체적인 방법과 설명들은 사진과 함께 친절히 설명을 해 주셨습니다.


달려라 꼴찌, 류성용, 치과의 비밀


치과에서 사용하시는 용어를 가능한 배제하고 쉽게 풀어서 설명해 주신 것 같은데, 아무래도 전문용어들이 종종 등장하는데 치과 치료에 필요한 용어들과 함께 사진도 많이 있어서, 이해하기가 쉽습니다.
그동안은 치과에서 의사선생님이나 상담선생님이 빠른 속도로
"테레사레이가 어쩌고요, 4%$** 치료는 이런거고요, $&#%*는 그러니까, 이렇게 하시는게 좋을거에요..."
라며 권해주면, 제대로 못 알아듣는 상태에서 어려운 치과용어에 기죽고, 비용에 후덜덜해서 떨다 왔던 것에서 탈출할 수 있습니다. ^^;;  달려라 꼴찌님 블로그에서도 임플란트, 자가치아 이식 치료, 보철, 사랑니 발치, 치아교정, 치료 등의 재료나 방법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설명을 많이 해주셔서, 그 뒤에는 치과에 가서 선생님이 말씀하시는 것에 대한 이해도가 무척 많이 올라갔거든요. 책으로 읽으면서 다시 보니, 이제는 치과에 가서 선생님 말씀에 대한 이해가 더 빠르고 쉬워질 것 같습니다. ^^
특히 잘 몰라서 겁만 내게 되는 사랑니나 관심은 있지만 선뜻 용기가 안나는 교정 같은 부분에 대해서도 장단점이나 과정에 대해 가감없이 솔직히 설명을 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달려라 꼴찌, 류성용, 치과의 비밀


달려라 꼴찌님의 치과의 비밀을 알면서 더욱 친해진 양치도구들 입니다. ^^
치실만 잘 써도 충치와 잇몸병의 절반 이상은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치실의 중요성 원문)
그리고 양치의 중요성도 알려주셨지만, 양치질의 횟수보다도 "질"이 더 중요하다고 알려주셔서 양치질을 간혹 못 할 상황이어서 받게 되는 스트레스는 줄어들고, 한 번 양치해도 좀 더 즐겁게 양치질을 하게 되었습니다. ^^ (치과의사의 올바른 칫솔질 방법에 대한 생각)
달려라 꼴찌님께 치과에 대해 친절히 많이 배우면 배울수록 치과가 무섭지 않아지고, 치과에 가야 되는 일도 줄어들었습니다. 치과와 친하게 지내야 되지만, 치과를 무서워하는 분들께도 이 책 "치과의 비밀"이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달려라 꼴찌님 블로그에서는 치과의 비밀 뿐 아니라, 미혼녀를 정말 결혼하고 싶게 만드는 엄청난 결혼 뽐뿌 포스팅도 있습니다. 저의 결혼 의욕에 큰 기여를 하고 계셔서, 점점 더 빨리 결혼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고 계십니다. ^^;;;
치과와 친해지고, 행복바이러스를 전파받고 싶으시면 달려라 꼴찌님 블로그를 방문해 보셔요~ ^^

달려라 꼴찌님 블로그 http://blog.daum.net/gnathia/


+ 달려라 꼴찌님
- TV에서 본 달려라 꼴찌님
- The S. 牛 Steak - 달려라 꼴찌님의 성대한 블로거 파티
- 결혼을 결심하게 되는 결정적인 이유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