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20대 동생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

라라윈이 읽은 책: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청춘.
참 가슴뛰는 단어임과 동시에 질풍노도와 같은 사춘기는 아니라해도 마음 복잡하고 상처받는 심란한 일도 한가득 내포하고 있는 단어입니다.
스무살.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즐거웠지만 돌아갈꺼냐고 묻는다면 저는 서른이 더 좋다고 하겠습니다. 그만큼 덜 예민해졌고, 더 이해할 수 있게 되고, 조금 더 행복해지는 방법을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지금이라고 고민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그 때는 세상에 저보다 고민이 많은 사람이 없던 것 같았습니다. 뭐가 그리도 센티멘탈하고, 사유하고, 고뇌하던 것이 그리도 많았는지....  그리고 왜 그리도 작은 일에 많이 상처를 받았는지...
그 답답함에 주위 사람들에게 물어도 보고, 책도 참 많이 집어들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가뜩이나 긁힌 곳이 많은 가슴에 "문제는 나에게 있다." 같은 책은 도움이 안 되었습니다. 책이 다시 한 번 긁어주지 않아도 문제에 대해서는 느끼고 울컥하고 있었으니까요. 예민하면서도 피 끓는 20대의 긁힌 상처를 치유하는데는 좀 더 말랑하면서도, 코드가 맞는 책이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

저는 30대에 읽은 책이지만,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는 예민하면서도 끓어오르는 고뇌를 달래주는 책 인 듯 합니다. 30대보다도 20대의 청춘에게 고하는 책이다 보니, 이제 저는 홍역앓이를 끝낸 문제도 있고, 여전히 해결 못하고 끌어안고 있는 문제도 있는데, 어쨌거나  저자 따뜻한 카리스마 정철상님은 20대의 눈높이에 맞춰 상처를 부드럽게 끌어안아주고 계십니다.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따뜻한 카리스마님, 정철상, 책


책 제목은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이지만,
책을 읽다보니,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는다기보다 심리학이 청춘에게 답해주고 있는 듯 합니다.
세상의 모든 고민은 나 혼자 지고 있던 것 같던 그 시절, 세상은 내 뜻같지 않고, 피는 끓어오르고, 객기는 넘쳐 답답해서 죽어버릴 것 같던 그 시절의 고민들을 유쾌하게 눈높이에 맞춰 풀어주신 것 같습니다.

특히나 블로그와 인터넷 서비스에 익숙한 사람에게는 더 친숙하게 다가오는 책 입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한번쯤 고민해 봤을 법한 악플에 대한 문제, 소통에 대한 문제나, 꼭 20대가 아니어도 주위사람때문에 마음이 불편해지는 비교의 문제라거나, 누구나 고민할만한 문제에 대한 어둡지 않은 접근이 상당히 와 닿습니다.
이름은 다를지라도 그의 고민이나 나의 고민이나 진배없는 사람들의 이야기, 익숙한 드라마, 유명한 가수, 누구나 알고 있는 사건들을 다른 시각에서 접근하며 풀어주기에 더 재미있습니다.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따뜻한 카리스마님, 정철상, 책


그리고 20대에 불어넣어주는 용기는
30대에게도 힘이 됩니다.

20대 반드시 할 수 있다, 당당히 헤쳐나가라는 말은
30대 역시 반드시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합니다.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의 전반에 걸쳐 등장하는 용기를 불어넣어주는 강력한 메세지는 읽는 이의 심리치유 뿐 아니라, 자기계발서를 읽었을 때의 용기와 자신감도 불어넣어줍니다.
재미도 있지만, 기운도 기분도 업시켜주는 책이 참 감사합니다.

30대가 읽어도 도움이 되지만, 특히 지금 20대의 터널을 지나고 있는 동생이 있다면,
너도 30대가 되어보면 알거라는 귀에 들어오지도 않는 뻔한 충고보다
이 책 "심리학이 청춘에게 묻다" 한 권을 선물해 주는 것이 더 답이 될 것 같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