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동갑국악원 14주년 가야금 연주회 연습, 합주의 힐링효과

라라윈 자치동갑국악원 14주년 가야금 연주회 연습, 합주의 힐링효과?

자치동갑국악원의 14주년 가야금연주회에 참여하기 위해 열심히 연습하고 있습니다. 2년마다 열리던 정기연주회인데 어느덧 세 번째 참여를 하게 되었어요. 저는 학부 전공이 서양화 였는데, 가야금 연주회에 참여하고 보니 전시회와 너무 달라 문화충격을 받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한 두 명이 튀는 미술 전시회 vs 튀면 망하는 음악 연주회

저의 학부 전공은 서양화 입니다. 앞에 그림이나 작업물 쫙 펼쳐놓고 크리틱 할 때면 서로 자기 그림이 제일 잘 그렸다, 제일 좋다 소리를 듣고 싶어했습니다. 전시회 때도 "어떤 작품이 제일 좋았어?" 할 때 제 작품이 꼽히길 바랐고요. 함께 전시회를 한다고 해서, 한 마음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맨 처음 가야금 연주회에 참여하게 되었을 때도 전시회를 생각하며, 제가 제일 잘하고 제일 주목받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가야금 합주란건 누군가 튀면 '틀리는' 것이었습니다. 두 사람이 합주하면 두 사람이, 다섯 사람이 합주하면 다섯 사람이 똑같은 소리를 내야 되는 것이었어요.

여럿이 춤추면 "저 사람이 제일 잘 추네" 이런 것이 있는데 (저는 그러면서 보곤 했어요. 군무 중에 저 사람이 동작이 제일 멋있다, 이러면서..) 가야금 합주할 때는 그렇게 되면 연주가 망했습니다.


함께 연주하는 사람이 한 마음 한 호흡으로 똑같은 음을 내야 대성공이었어요.

저에게는 문화충격이자 낯선 경험이었습니다.


팀작업을 할 때도 누군가 한 명이 하드캐리하면서 무임승차 하는 사람들 끌고 가면 되는 것이었고, 팀으로 뭘 해도 늘 누군가가 주목받았지 팀원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똑같아야 되는 작업을 해 본 적이 없었거든요.



오래하는 미술 전시회 vs 순간에 사라지는 음악 연주회

미술 전시회는 100년 후에 작가가 죽더라도 작품을 또 똑같이 전시할 수가 있습니다. 음악 연주회는 그 순간에 사라지기 때문에 전설적인 연주가 전설로 남아 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설의 바이올리니스트가 ㅇㅇ에서 ㅇㅇㅇ곡을 연주했는데, 그 연주가 너무 소름돋아 기절하는 사람들이 속출했다" 라고 해도 그 연주를 지금은 들을 수가 없습니다. 녹음을 해 놓지 않는 한 사라집니다.


미대 시절에는 그 점에서 미술 하기를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미술 전시회는 작품 하나 준비하면 일주일 이주일 이상 오래 전시할 수도 있고, 또 전시할 수도 있는데 음악 연주회는 한 시간을 위해 한참 연습하고 사라지니 아깝다는 느낌이었어요.


가야금 연주회를 준비해 보니, 한 시간을 위해 수 십 명이 오랜 시간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의미가 있었습니다.

딱 한 번의 연주, 5분에서 10분 남짓한 순간을 위해 애쓴다는 것은 다른 의미가 있었습니다. 단 한 번이라서, 사라지기 때문에 더 특별한 점이 있었어요.



준비과정

대부분 직장인들이라 짬나는대로, 일 끝나고 밥을 안 먹고 달려옵니다. 원장님은 저희 배고플까봐 늘 맛있는 것을 해놓고 챙겨주셨어요. 정신없이 와서 퀭한 상태여도 원장님이 챙겨주시고 서로 밥은 먹었냐며 먼저 숨 돌리고 요기부터 하고 천천히 하자고 도닥여주는과정에서 힐링받는 기분이었습니다.

어릴 때는 친구집 가서도 밥 얻어먹고 친척집 할머니집 가서 밥 얻어먹고 간식도 먹고 그랬는데, 이제는 그럴 일이 없어서 원장님이 음식 챙겨주실때면 어린 시절로 돌아가는 기분이었어요.

옹기종기 모여앉아 나눠 먹고 있노라면 학창시절 생각도 났고요. 


자치동갑국악원 가야금 연주회


가야금 연주회 준비하면서 한 두 곡은 멋있게 연주하게 되는 점도 좋았습니다. 가야금 몇 곡을 외워서 연주할 수 있게 돼요. (연주회 끝나고 잊어버리는게 문제지만...)


자치동갑국악원 가야금 연주회


덤으로 근사한 가야금 라이브를 들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사심 가득하게 음원 녹음해서 듣곤 합니다. 귀호강을 하고 있노라면 마음이 평화로워지고 행복해지는 진정한 힐링이 되곤 합니다.


나중에 가야금 연주회에 참여했다는 것 만으로도 뜻깊은 일로 기억되겠지만, 함께 준비하던 순간들이 많이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이런 부분 때문에 준비가 쉽지 않아도 또 참여하고 싶고 또 하게 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원장님은 너무 힘드셔서 다음 연주회는 4년 후에 하신대요......ㅠ)



사브작사브작, 제7회 자치동갑 정기 연주회

지난 연주회는 초심으로 묵직하고 소탈한 가야금 곡들이 중심이 되었는데, 이번 연주회는 사브작 사브작이라는 연주회 이름처럼 밝고 아름다운 곡들이 많아서 더 행복해졌어요.


자치동갑국악원 가야금 연주회


황병기 선생님의 가을, 숲, 침향무와 왕의남자와 사도 OST곡을 해금합주하는 곡도 멋지고, 휘모리, 아리랑, 출강, 산조처럼 가야금 대표곡들도 굉장히 멋져요.


자치동갑국악원 가야금 연주회


연주회는 내일 오후 5시 세검정 상명대학교 안에 있는 대신홀이에요.


- 음알못의 소원성취, 자치동갑 국악원 가야금 연주회 참여 후기

- 한복 올림머리 예쁘게 하는 팁 3가지, 올림머리 잘하는 미용실 못 찾아도 괜찮아요

- 이대 메이크업 헤어 3곳 후기, 메이크업 가격 차이나는 이유 깨달음.

- 한복 맞춤 vs 한복 대여 후기, 혼수 한복 가격 낮추어 저렴하고 예쁘게 준비하는 팁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