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좋다는 사람은 안 끌리는 심리는 뭘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나 좋다는 사람은 안 끌리고 내가 좋아하는 사람 바라보며 마음고생 하는 여자의 심리

이효리의 10 minutes 처럼 10분이면 남자를 홀릴 수 있는 미모와 매력이 있는 것도 아니고,
솔로탈출 하고 싶다고, 다가오는 크리스마스가 무섭다고..
솔로인지가 도대체 몇 년인지 셀 수도 없다며..
제발 "아무라도 좋으니" 남자만 있었으면 좋겠다아아아아~~~ ㅠㅠㅠㅠ
라면서 부르짖던 그녀에게 소개팅을 해주었고, 소개팅남이 그녀를 좋아라 하면서 드디어 그녀에게 봄날이 오는가 싶었습니다.
그런데 싫다고 합니다. ㅡㅡ;
뭐냐.. 라고 했더니, 아무리 궁해도 이건 사랑이 아닌 것 같다는 헛소리(?)를 합니다.
이제는 나 좋다는 사람만 볼거라고.. 이제는 더 이상 짝사랑 따위는 안하겠다며 이를 질끈 악물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또다시 나 좋다는 사람은 별로라며 다시금 짝사랑의 덫에 빠져드는 경우가 있습니다.
나 좋다는 사람에게 맘 잡으면 서로 좋을텐데, 왜 나 좋다는 사람은 안 끌린다는 심리는 뭘까요?


	 연애, 커플, 남자심리, 여자친구, 여자의 심리, 사랑, 여자심리, 솔로탈출, 남자친구, 여자의 마음, 연애질, 연애심리, 연인, 연애질에 관한 고찰, 나 좋다는 사람, 내가 좋아하는 사람


마지막 한 명 남은 주자 같은 느낌...


초등학교 체육시간.. 중학교 체육시간..
때때로 피구를 할 때 제일 잘하는 두 아이가 팀을 짤 때가 있었습니다. 그러면 대체로 가위바위보로 한 명 한 명 초이스를 해가는데, 저는 거의 항상 맨 마지막에 남는 아이였어요.. (운동신경 제로에 도전한다라서 어쩔 수 없었던... ㅜㅜ)
운이 좋아야 끝에서 두 번째 정도.. (저보다 더 못하는 아이가 있을 경우.. ㅡㅡ;)
그래서 가위바위보에 진 아이가 마지못해 선택을 했었죠.
"그래. 너...... ㅡ,,ㅡ;;; (표정은 뭐 씹은 표정)"
이렇게 선택이 되면, 선택이 되었다고 선택받은 느낌이 아닙니다. 오락 한판에서 그랬다고 나라는 사람의 가치가 결정나는 것은 아니지만, 몹시 우울해져요.
그런데 모처럼 나타난 나 좋다는 사람이 그렇게 나를 선택해준, 어쩔 수 없어서, 안쓰러워서, 선택해준 그런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정말 고맙기는 한데... 나를 좋아해주는 것에 구원해준 사람같은 고마움을 느껴야 하는 내 처지가 속상하기도 하고,  이 상황이 그냥 싫은 것도 있습니다.
나 좋다는 사람이 하나라도 있으면 무조건 감사하면서, 그 사람을 좋아해야만 하는 안타까운 선택의 여지가 없는 상황을 그냥 부정하고 싶은 심리도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럴바에는 짝사랑은 되든 안되는 내가 좋은 사람을 맘껏 고르면 되니까, 선택이라도 할 수 있는 것이 더 풍요롭고 선택권도 있는 사람같아 행복해지는 면도 있습니다.


솔로기간이 길어질수록 생기는 옹고집 자존심


나 좋다는 사람보다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택할테다,
라고 할 때는 한 번 하는 사랑인데 내가 싫은 사람에게 맞춰가며 사는게 사랑이냐며, 내가 좋아하는 사람과 정말 행복하게 열정적으로 사랑하고 싶기에 그렇다고 합니다.
평양감사도 저 싫다면 그만이라던데..
학교도, 회사도, 하고 싶었던 일도.. 내 뜻대로 안되는 부분이 있었을지라도..
최소한 사랑만큼은 내 뜻대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하고 싶다는 강한 의지가 생깁니다.

어찌보면 나 좋다는 사람이 정말 싫어서 싫다는 것보다, 사랑마저도 수동적으로 다가오는대로 나를 선택해주는대로 그냥 있는다는 것에 왠지 모르게 울컥하는 심리적인 요인도 없잖아 있는 것 같습니다.


사랑의 묘미는 밀당 승부욕 자극?


밀당 따위 피곤하다며, 그냥 좋으면 좋다고 하고 싫으면 싫다고 할 일이지 왜 소모적으로 밀고 당기기를 하냐며 밀고당기기 무용론을 제기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막상 연애하고 연애 기간이 길어지면서 나오는 (솔로가 볼 때) 배부른 푸념은, 사귀기 전과 연애 초반의 밀고 당기고 설레이는 그 감정이 그립다고 합니다.
밀고 당기기가 몹시 피곤하면서도, 막상 속을 알 수 없는 사람의 마음을 쥐락펴락 하는 스릴이 사람을 더 흥분시키는 면도 없잖아 있나 봅니다.

그런데 나 좋다는 사람은 이미 마음을 다 꺼내 보여줘서 더 이상 속 마음이 궁금하지를 않습니다.
거기다 나 좋다며 애타하기까지 해주니, 더더욱 호기심도 밀고 당기는 스릴(?)도 없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나 은근슬쩍 매사에 승부욕이 발동하는 유형들은 상대와 사랑의 전투를 하면서 마음을 빼앗아 오는 승부욕이 발동되지 못하니 더욱 흥미가 떨어지는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나 좋다는 사람은 싫다면서, 또 내가 더 좋아할까봐 겁나?


참 모순된 연애 심리인 것이, 나 좋다는 사람은 안 끌린다며 배부른 소리를 하다가, 내가 더 좋아하게 될까봐 겁나 합니다. 사랑이 게임도 아니고 싸움도 아님에도, 사랑은 더 좋아하는 사람이 지는 것 같기 때문입니다.
더 사랑하는 쪽이 더 상처받을 수 있기 때문에 겁이나서 하게 되는 말 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안전하게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을 때 감사히 꼭 붙들면 되는데...
사람 마음이 참 변덕스러운 것 같습니다.........


- 내가 좋아하는 사람 VS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
- 좋아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적극적으로 대쉬하지 않는 이유
- 남자친구와 미니홈피, 블로그, 메신저 친구가 되는 것은 의부증의 시작? - 디지털 연애 심리
- 좋아하는 사람에게 애인이 생겼다면 어떻게 해야 될까?
- 내가 더 좋아하게 될까봐 겁난다는 연애 심리는?
- 연애하고 싶은 남자 vs 결혼하고 싶은 남자
- 여자의 마음 심리를 사로잡는 청개구리 전법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