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 카페 이도, 이도 도자기 구경 & 편안한 분위기 데이트코스

라라윈 먹거리 즐기기 : 북촌 카페 이도, 이도 갤러리 도자기 구경 & 편안한 분위기 데이트 코스

제가 무척 애정하던 카페입니다. 다른 분들께 알려드리지 않고 저 혼자 몰래 가서 쉬고 싶던 카페이기도 했습니다... 학교에서 가깝기도 하고, 북촌 한옥마을 근처에 있지만 1층의 이도 도자기 갤러리 때문에 지하에 카페가 있는 것은 덜 알려졌는지 손님들이 북적이진 않아 좋았어요. 1층의 이도 도자기 갤러리에서 근사한 작품들을 구경할 수 있어 문화생활을 즐기는 기분도 듭니다.

핸드드립 커피가 5천원 정도 였던 것도 매력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커피 종류가 적어지고, 손이 가는 메뉴는 사라지면서 먹거리는 부실해지고 있습니다.

아직 분위기는 편안하고 좋습니다.


북촌 카페 이도


이도 갤러리 지하 카페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거의 2층 높이 정도 되는 거대한 도자기 상입니다. 지하부터 1층까지 뻥 뚫인 공간에 거대한 도자기 상이 우뚝 서 있습니다. 위엄있는 크기에도 불구하고 흙으로 구운 듯한 재질이나 다정한 표정 때문에 위압감이 느껴지기 보다 시원스럽고 좋은 느낌이 듭니다.



카페이도 메뉴

한동안은 버거와 연근 튀김을 팔았는데 맛있었어요.


북촌 카페 이도


정성스레 바로 만들어 주는 한 접시 같았습니다. 그 뒤로는 매콤한 파니니가 맛있었고, 지금은 브런치처럼 감자튀김과 샐러드 등을 포함한 한 접시를 팔고 있습니다. 나쁘지는 않은데, 점점 특색이 없어지고 손 가는 것을 줄이는 느낌입니다.


북촌 카페 이도


어느 순간 핸드드립 커피도 없어졌고요. 차는 근사한 이도 도자기에 내어주어서 차 맛은 그저 그래도 차를 우려 마시는 재미는 있습니다. 뜨거운 물도 다시 채워줘서 오래 이야기할 때 차 한 잔 시켜놓고 이야기하면 좋아요. (차 티백이 흐려서 맛은 그냥 그래요)



메뉴가 좀 성의없어 졌어도 한결같이 편안한 분위기

북촌 카페 이도


메뉴는 점점 성의가 없어지는 것 같음에도 카페 이도는 여전히 편안한 분위기가 좋습니다. 카페 이도는 카페이기도 하지만, 도자기 공예 교실이기도 합니다. 큰 공간은 도자기 수업과 만드는 공간으로 쓰이고, 그 곳 주변의 기역자 모양으로 테이블이 놓여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 손님이 있어도 크게 신경쓰이지 않아요. 거대한 공예품 때문에 지하부터 1층까지 뻥 뚫려 있어 시원한 듯 하면서도 약간 웅성이는 소음이 딱 좋은 화이트 소음으로 편안하게 만들어 주기도 하고요.


테이블 아래에 콘센트도 있고, 딱 좋은 화이트 소음과 쾌적한 공기, 편안한 분위기 때문에 애정하게 되는 곳 입니다.

메뉴만 좀 예전처럼 신경쓰면 더 좋겠지만, 이 곳은 카페가 주 업이 아닌 듯 하니... 그건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기도 합니다.



- 계동 데이트 코스, 북촌 한옥마을 옆 골목 고즈넉한 거리

- 북촌마님, 북촌 한옥마을 산책 후 멍게비빔밥 한그릇 먹을 수 있는 맛집

- 계동 뉴욕 스테이크, 2046 팬스테이크 대신 가본 계동 맛집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