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빌딩 데이트 코스, 씨월드 대신 무료 전시회 63 빌딩 계단 비상구 아트 페스티벌 love up

라라윈 데이트 코스 추천 : 63빌딩 데이트 코스, 씨월드 대신 무료 전시회 러브업

화이트데이 기념으로 63빌딩 데이트 코스를 계획했습니다. 맛있는 것도 먹고 63시티 빅4 관람권으로 씨월드, 스카이아트, 3D영화, 왁스 뮤지엄도 보려고 했어요. 봄바람 살랑이며 날씨도 좋고, 63스퀘어 맛집에 빅4 관람은 최고의 데이트 코스가 될 것 같았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저는 서울 촌사람이라 63빌딩에 오면 왠지 기념 사진을 찍어야 될 것 같은 설레임을 느낍니다. 63빌딩 놀러왔어요!


63빌딩 데이트 코스 1. 맛집에서 배부터 채우기

63빌딩 씨월드, 왁스뮤지엄 관람에 앞서 든든하게 밥부터 먹었습니다. 이날은 티원의 중식 코스 요리를 먹었어요.
- 63스퀘어 맛집 티원 코스 요리 메뉴, 원園 코스 후기
- 63 빌딩 뷔페 파빌리온, 63시티 관람후 맛난 것 먹는 데이트 코스 추천
- 프로포즈 레스토랑, 63시티 워킹온더클라우드

티원, 63



63빌딩 데이트 팁, 63빌딩 주차 할인권 미리 챙겨두기

63시티 주차 할인권은 미리 아트홀 옆에서 받아두어야 합니다. 기본 1시간 무료이고, 빅4 관람권을 보여주면 3시간 주차 할인권을 줍니다.
 

63빌딩 주차, 63시티 빅4


매표소 근처에서 티켓 챙기고 주차 할인권을 받는 사이, 잘생긴 청년이 63 러브 업 캠퍼스10 아트 페스티벌 관람권을 나누어 주고 있었습니다. 며칠전부터 63빌딩 계단 특별 전시회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 티켓이 그 초대권인가 봅니다. 1층부터 60층까지 비상구 곳곳에 작품이 전시되어 있는 재미난 전시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오늘의 목적은 63스퀘어 빅4 관람이라, 먼저 63시티 씨월드 수족관으로 달려갔습니다. 마침 며칠 전에 너무나 아름다운 수족관 동영상(http://vimeo.com/5606758)을 보아서, 수족관 데이트가 꼭 해보고 싶었어요. 


63빌딩 씨월드


그러나.... ㅠ_ㅠ 화이트데이 데이트하러 63빌딩에 온게 저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커플, 가족 단위 손님들로 씨월드에 입장하는 줄은 스카이 아트 전시관을 지나서까지 끝이 없이 이어져 있었습니다. 씨월드 입장 줄이 너무 기니까, 스카이 아트 전시부터 볼까 하고 줄을 보니 역시 만만치 않은 줄이었습니다. 그럼 밥도 든든히 먹었겠다, 운동도 할 겸 아까 받은 63 러브업 계단 전시회나 보러 가자고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전시회 보고 왔을 때는 대기줄이 좀 줄어 있기를...


63 비상구 아트 페스티벌, 63빌딩 최초의 계단 전시회 1층부터 60층까지!

한화와 함께하는 캠퍼스10 아트 페스티벌은 63빌딩 최초의 계단 전시회라고 합니다. 1층부터 60층까지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고 합니다. 누가 60층까지 걸어 올라갈까 하는 생각에 피식 웃음이 나면서도 발상이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2~3층 정도까지만 보고 오자면 63 러브업 전시회 입구로 들어갔습니다. 무료 전시회이지만, 입장권 팔찌도 따로 있고 쾌적하게 볼 수 있도록 곳곳에 진행요원도 많았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1층부터 17층까지는 대학생 작가들의 작품이고, 17층 러브 존에는 앤디 워홀, 키스 해링의 작품, 나얼, 솔비의 작품도 있고 아트 토이 전시도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18층부터 60층까지는 사랑의 메시지를 담은 참여형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고 합니다. 저도 그랬고, 이 앞에서 안내판을 읽는 커플들은 우선 1층부터 60층까지라는 문구에서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그리고 대부분 "4층까지만 갈까?" "5층까지만 보고 내려오자" 등의 말을 하며 마의 전시에 발을 들였습니다. 저도 그랬어요. 4~5층 보고 내려와서 다시 빅4 관람권 씨월드, 스카이 아트, 3D 입체 영화, 왁스 뮤지엄을 보러 갈 생각이었습니다. 이 때는 몰랐어요. 이 곳이 한 번 발 들이면 돌아 나올 수 없는 곳이었다는 것을....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대학생 작가들의 작품은 대부분 유화 작품으로 보기 편안한 회화가 주를 이루었습니다. 그리고 중간 중간 올라가는 계단에도 작품인지 안내판인지 경계가 모호한 문구가 붙어 있었습니다. 아마 이 스티커 붙이신 분 죽어 났을 것 같아요. ^^;;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비상구의 문 옆과 중간 쉼터에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중간 중간 발을 떼지 못하게 만드는 근사한 작품들이 많았습니다. 4층에서 본 저 작품도 무척 마음에 들었었어요. 이혜성 작가님의 "the line of paradise" (2014, 유화) 입니다. 드레스 또는 한복 치마가 쫙 걸려있는 장면을 잘라 그리신 것 같은데 멋졌어요.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구입하고 싶은 마음도 들었던 임지범 작가님의 그 익숙한 공간의 낯설음 (2013, 유화) 입니다. 비가 내리고 있는 거리의 촉촉한 모습에 마음을 뺏겨 한참을 바라보았습니다. 저만 그런 것이 아니었는지 다른 분도 이 앞에서 츄파 앱을 꺼내들고 한참을 바라보고 있었어요. 츄파 앱으로 스캔해 가면서 관람하는 것을 보니 좋아 보이길래 저도 따라서 츄파 어플을 깔았습니다. 좋아보이는 것은 따라해보는...^^;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작품들을 스캐닝해서 작가의 메시지, 작품에 대한 설명 등을 들을 수도 있고, 좋아요도 누를 수 있으니 정말 상호적인 전시 관람이 되었습니다. 불현듯 10여년 전 미대생 시절에 전시회 준비하면서 어떻게 하면 관람객과 소통할 것인가를 목에 핏대 세워가며 이야기하던 때가 생각이 났습니다. 이제는 기술이 해결해주는군요.. ^^;;;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4층만 보고 내려가려고 했는데 어느새 9층까지 올라왔습니다. 5층인가까지는 나가는 문에 진행요원이 서 있어서 카드를 찍어서 내 보내주는 것 같은데, 그 뒤로는 진행 요원이 없어서 나가려면 17층까지 올라가야 한다고 합니다. 강제 등반 확정. ^^;;; 다행히 한 층 한 층 올라갈수록 지금 제가 무려... 10층을 넘게 걸어 올라가고 있다는 사실을 잊어버리게 만드는 감동을 주는 작품들이 계속 있었습니다. 이주희 작가의 조용한 다툼 (2012, 종이에 먹) 이라는 작품도 너무 좋아서 한참을 바라봤어요.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어느새 11층이라니. 숨이 턱까지 차오른 커플들의 거친 숨소리도 들려오고, 조용한 비상구에서 커플 셀카를 찍기도 하고, 참.. 이곳은 환상적인 데이트 코스였습니다. 흔들다리 효과라고 하는 움직이고 심장이 뛰는데 이성이 옆에 있으면 그 사람 때문에 심장이 뛰는 것처럼 착각하게 되는 효과도 일어나고 있었습니다. 63빌딩 비상구를 걸으며 전시회를 보는 이 환상적인 데이트 코스가 3월 14일과 3월 15일 이틀 밖에 안 한다는 것이 아쉬웠습니다. 계속 전시회를 하면, 63빌딩 데이트 코스 명소 중 하나가 되지 않았을까요. 그러나 보안의 문제로 계속 전시를 하기에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계단을 올라가면서 본 작품과 정면에서 본 작품이 달라지는 홀로그램 작품이었습니다. 조은애 작가님의 젠가 2-3 (2012, 홀로그램) 작품입니다. 그냥 젠가가 무너지는 것 같지만, 저 속에는 아파트 거품, 각족 사회 문제에 대한 고찰이 녹아 있었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17층에 다다르는 환희에 정점을 찍어준 정희정 작가님의 여산폭포도 (2013, 장지에 꼴라주, 채색, 향, 라이터) 작품입니다. 근사한 동양화 같은데, 가까이 한발짝 다가서는 순간 뒤통수를 치는 작품입니다. 저 속에 붙어있는 것들이 사회 문제들에 대한 신문 스크랩 들이에요. 멀리서 보면 아무 문제 없이 근사한 동양화 화폭이지만, 가까이에서 보면 썩어 문드러지고 있는 사회 문제들을 라이터로 태워 붙여 큰 울림을 전해줍니다.


63빌딩 전시회 17층, love up 특별 전시회

17층에 다다르니, 목도 마르고 이제 내려가야 겠다는 생각이 강렬히 들었습니다. 서둘러 내려가는 엘리베이터를 타려는 찰나, 눈 앞에 빈스앤베리즈 특설매장이 보였습니다. 목이 마르니 시원한 레모네이드 두 잔을 주문했어요.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시원한 빈스앤베리즈 레모네이드를 한 모금 빨며, 63빌딩 17층의 전망을 둘러보니 가슴이 탁 트이는 기분이었습니다. 17층까지 올라오며 헥헥 거렸던 것도 잠시.. 63층 수준은 아니어도 17층이라 한강과 곳곳이 한 눈에 보이는 풍경에 기분이 좋아졌어요.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여기서도 츄파 어플은 유용했습니다. 한 낮에 63 빌딩 야경을 보여줍니다. +_+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이런 식으로 바닥에 사탕을 잔뜩 깔아놓는 작업을 하는 작가가 있었는데... 음... 지금은 작가 이름이 기억이 안 나네요... 아무튼 바닥에 가득 깔려 있는 마켓오 초콜릿을 양껏 집어 갈 수 있었습니다. 초콜릿을 한 웅큼 집어먹으니, 17층을 올라오는 동안 방전되어 가던 체력이 보충되었습니다.


63시티 특별 전시회, 아트 토이 컬쳐 피규어 전시회

17층에서 레모네이드 한 잔 마시면서 서울 시내를 내려다보고, 바닥에 있던 초콜릿을 집어 먹으며 영양보충을 했더니 그냥 내려가기가 아쉬웠습니다. 여유가 생겨 63빌딩 17층의 특별 전시회를 천천히 둘러보았습니다. 특히 눈길을 잡아 끈 것은 아트 토이 피규어 전시회 였습니다. 여기에서 17층을 끌려 올라오며 넋이 나가고 있던 남자친구들의 넋이 돌아온 것 같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아트 토이 피규어


프레인 디자인 연구소 귀요미 피규어도 있고요.


63빌딩 데이트 코스, 아트 토이 피규어


귀요미 왕눈이 피규어도 있었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아트 토이 피규어


제가 몹시 껄떡거리고 있으나, 롯데 자이언츠 피규어가 프랑켄슈타인 머리처럼 생겨서 맘에 안드는 야구단 피규어도 있었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아트 토이 피규어


답답한 공간이 아니라, 살짝 17층의 전망까지 엿보이는 공간의 전시는 기분이 좋았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몹시 탐나는 자개 곰돌이도 있었습니다. 자그마한 피규어 하나 사가고 싶어서 판매도 하는지 물어봤더니, 이 날 전시는 5월 1일부터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하는 전시의 예고편 같은 것이라고 합니다. 63 빌딩 비상구 아트 페스티벌을 보러 와서 등산한 커플들이 많았는데, 여기서 판매를 했어도 지갑을 여는 남녀가 많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63빌딩 전시회, 나얼 노준 "사랑 가까이 더 가까이"



63 빌딩 전시회 love up 중 사랑 가까이 더 가까이 입니다. 공간도 쾌적하고 작품들도 근사하고, 무척 행복한 데이트 코스 였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집으로 모셔오고 싶은 작품들이었어요.


63빌딩 데이트 코스,



앤디 워홀 키스 해링 작품 전시회

앤디워홀, 뱅앤올룹슨


앤디 워홀의 작품 입니다. 진품인데, 마릴린 먼로 모작을 하도 많이 본데다가 실크 스크린 작품이라 큰 차이가 없어서 그런지 감흥이 적습니다. 그보다 17층 전시회장을 가득 울리고 있던 뱅앤올룹슨 스피커에 더 눈이 갔어요. ^^;


마무리까지 애정지수를 높여주는 63 비상구 아트 페스티벌 love up

63 비상구 아트 페스티벌은 좁은 비상구 계단을 올라가면서 작품을 감상하고, 17층을 함께 올라가며 생기는 묘한 동지애도 생기고, 아트 토이 피규어, 멋진 작품들을 보면서 훈훈해지는 데이트 코스였습니다. 정말 love up 되는 요소가 많은 전시회였어요. 마무리까지 그랬습니다.


63빌딩 데이트 코스, 63빌딩 전시회


17층까지 관람했는데 두 시간 정도 흘렀길래 내려와서 씨월드와 왁스 뮤지엄 보러 가려고 돌아 나오는 엘리베이터 문을 눌렀는데, 깜짝 놀랐어요. 파란색으로 칠해진 엘리베이터 안에서 쳐다보고 있는 눈이 오싹했습니다. 괜히 무섭다며 남자친구 팔에 한 번 매달려 볼 수 있게 해주는 훈훈한 전시회였어요.


한화생명 1층에서 만난 황인기 교수님 작품

63빌딩 계단 1층부터 60층까지라는 기발한 아이디어에 4~5층 정도 보러 갔다가 17층까지 가게 되는 마성의 전시회를 보고 나서, 나오는 길에 뜻밖의 수확이 있었습니다. 1층 로비에 걸려있는 작품이 심상치 않았습니다.


황인기, 63빌딩


검은 패널에 큐빅(?)이 붙어있는 작품 기법을 보니, 혹시... 이거 황인기 교수님 작품이 아닐까 했는데 맞았습니다. 황인기 교수님의 디지털 한강 풍경이었습니다.


황인기 작품, 63빌딩 데이트


아마도 밤에 조명이 켜진 상태에서 보면 훨씬 더 아름답고 근사할 것 같습니다.


63스퀘어 씨월드의 인기란...

63스퀘어 맛집 티원에서 밥도 맛있게 먹었고, 14일 15일 이틀 밖에 안하는 특별한 63빌딩 계단 비상구 아트 페스티벌도 보고, 이제 마무리로 빅4 관람권으로 씨월드, 스카이 아트, 왁스 뮤지엄, 3D 영화를 딱 보려고 했는데....


63스퀘어 씨월드, 수족관


으아아아아아아아! 아까보다 줄이 더 길어졌습니다. 이제는 줄이 길어지다 못해 63뷔페 파빌리온 앞까지 씨월드에 입장하려는 사람들의 줄로 늘어서 있었습니다. 도저히 오늘 내로 보기에 힘들 것 같아, 빅4 관람은 다음 기회로 미루고 따뜻한 커피 한 잔을 마시며 63빌딩 데이트를 마쳤습니다. 빅4 관람을 못했어도 티원의 음식도 맛있고, 63 비상구 아트 페스티벌 전시회가 너무나 재미있어서 행복한 63빌딩 데이트 였습니다. 수족관 데이트를 핑계로 다음에 63빌딩 데이트 하러 다시 오는 걸로... ^^

[다시 다녀왔습니다]

- 63빌딩 씨월드 아쿠아리움 수족관, 영화주인공 기분나는 수족관 데이트 코스

- 63 왁스뮤지엄 밀랍인형 박물관, 63빌딩에서 꼭 가 볼 데이트 코스 추천


[63 데이트코스]
- 63스퀘어 맛집 티원 코스 요리 메뉴, 원園 코스 후기
- 63 빌딩 뷔페 파빌리온, 63시티 관람후 맛난 것 먹는 데이트 코스 추천
- 프로포즈 레스토랑 추천, 63시티 워킹온더클라우드 with 한화프렌즈 기자단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