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일상 심리학 : 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사람의 비밀

간혹 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모델 식단에 '야채, 고구마'가 적혀 있는 모델이 있는가 하면, '먹고 싶은대로 먹음. 햄버거도 좋아함' 이라고 쓰여 있는 축복받은 듯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빼빼 마른 연예인들의 경우도 연예인 망언 시리즈가 넘쳐 납니다. 구하라 망언으로 '막 먹어도 살 안찐다거나, 문채원, 제시, 니엘 등등이 많이 먹어도 살이 안 찐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연예인 망언, 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사람,


저도 오랫동안 저체중이어서, 가끔 이 말을 듣곤 했습니다. 많이 먹는데 살이 안 찐다고...

'너는 많이 먹는데도 살이 안 찐다.'라고 하면 칭찬으로 듣고 넘길 뿐, 왜 그러는 것인지 심각하게 생각해 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작년에 수술 받으면서 진지하게 체중 증가를 고민하면서, 왜 어떤 사람은 먹어도 살이 안 찌는 것인지, 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사람들의 특징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사람 특징


1. 보통 먹는게 느림 & 꿋꿋하게 먹음

보통 사람들은 주위 사람들이 어느 정도를 먹는지 잘 모릅니다. 자신과 비슷한 속도로 먹는 사람에 대해서는 잘 지각하지 못하고, 자신과 비교했을 때 엄청나게 빨리 먹거나, 자신은 다 먹었는데도 계속 먹고 있으면 '잘 먹는다' 라고 생각을 합니다. 예를 들어, 음식 여러 개를 시켜서 같이 먹었는데 자신은 실컷 먹고 배가 너무 불러서 못 먹겠는데, 누군가 계속 먹고 있다면, '되게 잘 먹는다', '많이 먹는다', '저 사람은 젓가락을 안 내려놓는다' 라고 생각하는 겁니다. 자신과 같은 속도로 같은 양을 계속 먹고 있다고 가정을 해 버리는 것이죠. 


그런데 보통 많이 먹어도 살 안찐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먹는 속도가 느립니다. 그래서 남들이 피자 4조각을 흡입했을 때, 아직 피자 2조각 째를 손에 들고 계속 먹고 있어요. 그러면 주위 사람이 볼 때는 '진짜 잘 먹는 사람' '계속 먹는 사람'으로 봅니다.


살집이 있거나, 보통체형이더라도 살 빼야 한다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의 경우, 이런 식으로 많이 먹는 사람처럼 보이는 것이 싫어서 남들이 젓가락을 내려 놓을 쯤에 먼저 내려놓으면서 "어휴, 배불러" 라고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양이 적은 사람처럼 보이고 싶어하는 거지요. 그러나 마른 사람들은 남들이 어떻게 생각하든 별로 신경쓰지 않기 때문에 계속 먹습니다. 꿋꿋하게 배를 채우는 거지요. 


사람들이 "쟤는 진짜 많이 먹는데 살이 안 쪄" 라고 하는 사람들은 천천히 계속 먹고, 남들이 안 먹을 때 먹고 있는 것에 개의치 않아서 그렇게 보일 뿐 입니다.



2. 잘 먹는 척 함.

우리나라처럼 살을 죄악취급하는 풍토에서는, 살찐 사람이 뭘 먹었다고 하면 대뜸 " 살 안 빼?" 라거나 "그렇게 먹으니 살찌지" 같은 소리를 듣기 쉽습니다. 그렇다 보니 살찐 사람은 '나 점심도 굶었어' '난 저녁에 아무 것도 안 먹어' '점심으로 사과 한 개 밖에 안 먹었어' 같은 굶었다는 이야기나 거의 안 먹는다는 이야기는 열심히 하지만, 많이 먹은 이야기는 쉬쉬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반면 마른 사람들은 많이 먹었다고 이야기를 해도 주위에서 '살빼' '그렇게 먹으니 살찌지' 같은 소리를 하지 않기 때문에 먹은 이야기를 잘 합니다. 오히려 마른 사람들이 '나 어제 밤에도 삼겹살 구워먹고, 밥 볶아서 먹었는대.' 라거나 '밤에 라면 먹고 잤는데' 같은 말을 하면, '어쩜, 너는 그렇게 먹는데도 살이 안 찌니?' 라면서 감탄하기 때문에, 되레 먹는 것을 과대포장해서 말하기도 합니다. 마치 전교 1등이 '나 공부 하나도 안 했는데..' 라고 하면 훨씬 똑똑해 보이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요.


실은 더 중요한 차이도 있습니다. 살찐 사람들은 대체로 잘 먹기 때문에 굶었거나 적게 먹은 것이 특별한 일이라서 말을 하는 것일 수 있습니다. 그 때 빼고는 안 굶으니까요. 반면 마른 사람들은 잘 굶습니다. 굶었어도 자신이 굶었다는 자각이 없거나, 소세지나 주전부리 같은 것 조금 먹고 식사를 때우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래서 마른 사람들에게는 굶거나 조금 먹은 것은 '일상적'인 것이라 말할 거리가 못되고, 먹은 것이 특별한 것이라 말할 거리가 되는 것이기도 합니다.


보다 기저에 깔려있는 것은, 어릴적부터 잘 안 먹는 것에 대해 부정적 피드백을 많이 받은 것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어릴적부터 마른 사람의 경우, 부모님이나 주변 어른들로부터 안 먹는다고 혼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입이 짧다, 깨작댄다, 복 없게 먹는다, 밥 줬다가 뺏고 싶게 먹네, 까탈스럽다, 등등의 이야기들을 많이 듣기 때문에 남들 앞에서는 잘 먹는 척 해야 한다고 학습이 되는 것 입니다. 마른 사람들은 신경이 예민하고, 까칠하다는 인상을 줄까봐 잘 먹고 원만한 사람인 척 하려는 것도 있고요.



3. 밥 한 숟가락도 배부르면 남김

살 안 찌는 사람들의 가장 결정적인 특징일 것 같습니다. 살 안 찌는 사람들은 배가 부르면 밥 한 숟가락도 남깁니다. 어른들이 보시기에 정말 얄미운 행동이죠. "얘, 그냥 한 숟가락 먹어서 치워버리지. 그걸 남기니?" 하는 얄미운 분량이 남았어도, 그냥 남깁니다.


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사람 특징


예를 들면, 버터구이 오징어 먹다가 저렇게 한 입거리 남으면 먹어 버릴텐데, 지퍼백에 넣어서 냉장고에 넣을지언정 뱃속에 넣지 않습니다. 먹어도 살 안 찌는 사람들이 '음식을 치운다'는 개념은 먹어 치우는 것이 아니라, 한 점이 남아도 '싸서 냉장고에 넣어둔다' 혹은 '음식물 쓰레기로 버린다' 인 것 같습니다.


살찌는 사람과 살 안찌는 사람이 같이 밥을 먹을 때 나오는 대화 중 가장 흔한 것이 "하나 남았잖아. 먹어 치워." "아냐, 난 이제 그만. 너 먹어." 인 듯 합니다. 그러면 살찌는 사람이 남은 한 점을 먹고 식사가 끝납니다.

간혹 자신이 계속 살찌는 이유가 살 안찌는 사람이 남기는 것을 마지막에 먹기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고, "자꾸 마지막에 내가 먹으니까 살이 찌는거잖아. 니가 먹어. 빨리 먹고 치우자." 라고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면 살 안찌는 사람은 먹는 것이 아니라, "배부르면 남겨." 또는 "안 먹을거면 버려." 라고 반응합니다. '대신 먹겠다', '먹어서 치운다'는 개념 자체가 머릿속에 없는 겁니다.



4. 적게 자주 먹음

살 안찌는 사람 중에 먹을 것을 입에 달고 사는 것처럼 보이는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계속 간식을 먹거나 견과류, 과일, 과자 등을 먹어요. 그러니 주위에서 보기에는 계속 먹는데도 살이 안 찌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살 안찌는 사람들이 먹는 총량을 보면 적게 자주 먹습니다. 3번의 경우처럼 배가 부르면 딱 그만 먹고나서, 배고프면 아무때나 먹습니다. 금방 금방 방전되는 저용량 배터리 같습니다. 금방 충전되고 금방 방전되듯이, 쪼금 먹으면 배가 차고, 쪼금 지나면 배가 고픈 겁니다.


문제는 한국의 아름다운 나눠먹기 문화로 인해서 혼자 안 먹고, 나눠주면서 먹는다는 것 입니다. 살 안찌는 사람은 가뜩이나 조금 먹는데 그나마도 옆사람들을 나눠주고 조금 먹으니 계속 살이 안 찝니다. 그러나 살 찌는 사람은 많이 먹고 살 안찌는 사람이 나눠준 간식까지 얻어 먹기 때문에, 점점 더 찝니다.... 그리고 의아해하죠. 같이 먹는데 왜 쟤는 살이 안 찌고 나만 찌는지...



5. 엉덩이가 가벼움 = 활동량이 많음

마르고 게으른 사람도 있긴 하나, 대체로 마른 사람들이 엉덩이가 좀 가볍습니다. 커피 한 잔 사러 나가거나, 배달되는데도 포장하러 간다거나, 빵 한 개 먹고 싶다고 걸어가서 사온다거나, 뭘 사러 움직이는 일을 귀찮아하지 않습니다.

살찌는 사람과 살 안 찌는 사람이 있으면, 살찌는 사람이 뭘 먹고 싶다라고 말을 꺼내면 살 안찌는 사람이 "그럼 내가 사올테니까 니가 돈 낼래?" 같은 상황이 연출되곤 합니다. 살찌는 사람은 귀찮아서 배달을 시키거나, 돈은 내도 나가기는 싫어하는데, 살 안찌는 사람은 나가는 것을 안 귀찮아 하는 겁니다...... 이러니 사다가 똑같이 먹어도......

살 안 찌는 사람은 별도의 운동을 하지 않는 스타일이라도, 그냥 꼼지락 꼼지락 활동량이 많습니다........


결국 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비법 같은 것은 없는 셈 입니다.

살 안찌는 사람의 특징을 가만히 들여다 보면, 실제로는 많이 먹지 않고, 엄청 움직이기 때문에 살이 안 찌는 겁니다.

살 안찌는 사람은 많이 먹는 것처럼 보이는 것에 아무렇지 않거나, 오히려 많이 먹는 것처럼 보이는 것을 즐길(?) 뿐인 겁니다. "안 먹으니 살이 안 찌지" 하는 것보다 "쟤는 진짜 많이 먹는데 살이 안쪄." 라고 하는 편이 뭔가 멋있잖아요. 일부러 잘 먹는 척하려고 하는 것은 아니더라도, 타인과 있으면 입맛이 좋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밥 안 먹는 애들도 다른 애들이랑 같이 붙여 놓으면 막 먹는 것처럼요.

다만, 주위에 많이 먹는데 살 안찌는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 페이스대로 같이 먹다가 살 찔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그 사람이 대사증후군 환자가 아닌 이상, 많이 먹는 것 처럼 보이는 착시이거나, 운동은 안해도 엄청 움직인다는 것을 꼭 기억하시길....



- 마른 여자도 계속 다이어트를 하는 이유는 뭘까

- 요리 잘하는 여자가 예쁜 여자보다 좋다? -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

- 뚱뚱한 여자 싫어하는 이유, 왜 그리 뚱뚱녀 싫어할까?

- 못생긴 남자 키 작은 남자, 여자친구 잘 사귀는 방법

- 식스팩 근육질 몸짱, 정작 여자는 별로 안 좋아한다? -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전 빨리먹고 잘챙겨먹진않아요
    그리고 걱정많거나 예민한성격이라
    살 못찌는거가 가까운거같아요
    보통 에라모르겠다 어케되겠지 이런
    편하게 염려안하는 분들이 살이 찌기 쉽더라구요
    마음고생도 살빠지는듯..ㅡㅡ
    장난같지만 진짜그런거같아요

  3. 전 여자고 176에 51인데 태어나서 지금까지 가장 살 쪄본건 59까지 나가봤네요. 무튼 대부분 딱 제가 그런데 뼈대가 원래 가늘고 신진대사가 확실히 남들보단 빠른 것 같긴 해요.

  4. 저도 먹는거에 비해 안찐다는 얘기 듣는 사람인데 이렇게 제 생활과 똑같이 정리 된거거 첨 봤어요. ㅎㅎㅎ 장난 아니다...

  5. 똑같네요 2016.07.25 14:3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도 살 안찌는데 제 생활 습관하고 똑같네요ㅋ 처음부터 끝까지....

  6. 마자마자 2016.07.25 18:5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마자요..조금 먹는데..넌 죙일먹니?
    이럼서 어케 살도 안찌냐/...이러고..
    근데...난 천천히 먹는데...상대방은 내먹는양의 두배먹음..난 빨리 못먹으니 끝까지 소화시키면서 천천히 먹고있으면 하는말이...니가 다먹었다..야/..이런다는...지가 다먹어놓고...
    난 소화 안되서 천천히 먹는건데

  7. 돼지랑 밥 먹으면 엄청 짜증남...지가 다먹어놓고...내보고 다먹었다그래...엄청빨리 먹어 짜증나...돼지랑 밥 먹기 싫어..글구...많이 먹으니까 짜증나

  8. 남편이 태어나서 단 한번도 살쪄본 적 없고 앞으로도 안 그럴 거 같은 타입인데, 그다지 많이 안 먹기도 하거니와 배부르면 기가막히게 다 남기고 버리더라구요. 그러나 움직이기는 무슨 슬라임처럼 움직임.. -_-; 게다가 과자랑 음료수 달고 사는데도 안 찌는 거 보면 체질이란 게 있긴 있구나 실감해요. 전 야채 좋아하고 짜고 맵고 단 것도, 가공식품도 심지어 과일조차 안 좋아하는데 살면서 말라본 적이 없네요. ㅠㅠ 시댁이 다들 호리호리하시답니다.

  9. 비밀댓글입니다

  10. 저도 먹는 양에 비해 너무 말랐단 소리 듣고 살았는데요

    163센티에 46키로 여자 32살 얼마 전에 아가 낳고 이제 50키로 전 눈뜨면 밥먹고 밥 먹으면 항상 식후 군것질 단 거 과자 밀가루 중독 하루 5-6끼 거뜬히 먹고 야식도 새벽에 먹고 죙일 입에 먹을거리를 달고 살아요

    윗 글에서 해당되는 사항은 하나도 없는 듯? 먹는 속도도 엄청 빠르고~ 먹어도 안찌는 체질 있는 거 같아요
    주변 사람들이 항상 축복받은 체질이라고

  11. 왠만하면 이런글에 댓글 안다는데 저도 위에분이랑 같아요
    글 내용에 해당되는 사항 거의 없습니다.
    이 글 내용은 먹는 만큼 살이 안찌는 여자들에게 주위여자들이 항상 하는 말들을 옮겨 놓은거 같아 씁슬하네요 ㅎ.

    근력량이나 활동량 두개 중 하나만 높아도 빨리 먹던 천천히 먹던 많이 먹던 살이 덜찌는듯한데요..

    왜 먹는량에 비해서 살이 찌지 않는 사람들을 저렇게 분석하는지 모르겠네요.

  12. 169/47 .
    살짝 천천히 먹는것빼곤 전혀 동요되는게 하나도 없네요.
    그리고 글에서 뭔가 살안찌는체질들을 조금 못마땅히여기는(?) 느낌이 우러나오는듯 하네요.

  13. 체질인데요... 2016.07.25 23:37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냥 체질인 사람도 많습니다
    저도 엄청 빨리먹고 많이 먹고 자주 먹습니다
    야식도 거의 일주일에 5~6일정도 먹고....
    게다가 운동량 거의 없고요 앉아서 하는 일인데다 게을러서 하루에 200걸음도 안 걷지만 47 kg 넘은적 없습니다 키도 167 이고 나이도 있고요 하도 안쪄서 한약먹고 별 방법 다써서 그나마 47 이나 나가는 거고요 마치 살 안찌는 사람이 무슨 뒷공작이나 하는 사람처럼 써 놓으셨네요

  14. 160/45~47 왔다갔다 하는 여자예요
    지나가는 길에 봤는데 주변에서 진짜 많이 먹는다는 소리 많이듣고 실제로 내가봐도 내가 많이먹음
    보통 시켜먹으면 도*노에서 피자에 스파게티 치킨윙 같은거 메뉴 3-4개 시켜서 혼자 앉은 자리에서 다먹고 고기도 혼자 한근을 사다 다 먹어요
    주로 밤에 특히 많이 먹고요
    움직이는거도 별로 안좋아해서 먹고 바로 눕거나 늘어지고 평소에는 주로 앉아있기만 하는데 살 안찝니다
    인생최대 몸무게 53이고요 (나이 30)
    글 첨부터 끝까지 정독했는데 뭔가 '많이 먹어도 살안찌는 사람의 비밀'이라고 써서 모든 살안찌는 사람들이 다 그렇다는듯이 보이게 써놓으신거 같네요
    부정적인 시선도 느껴지고요
    서론에 본인이 살안찌는 체질이라고 언급하셨는데 본인생활을 분석해보고 쓰신건지....
    만약 그렇다면 모든 살 안찌는 사람들이 그렇다는 식으로 쓰신게 좀 보기 거북하네요
    꿋꿋이 먹는다 뚱뚱한 사람들이 ...라도 한다 외에는 머 하나 공감가는 얘기가 없네요

  15. 전 마른 사람입니다
    공감가는것도 있고 아닌것도 있지만 주관이니 상관없습니다.
    글이 아주 재미있네요 잘봤어요~~~!!

  16. 저는 다 해당사항이 없는데..많이 먹고 게을러요
    근데 말이 좀 많아요. 참 식성에서 보면 국물류 안좋아하는 사람이 잘 안찌고 말많은 사람이 발산하는 체질이라 잘 안쪄요.

  17. 엉덩이가 가볍고 활동량 많은거에 진심 공감하네요.
    그리고 참 스트래스 받거나하면 소화불량인 분들도
    살이 안찌시는거 같아요 넘 당연한 이야기겠지만요^^
    저도 살찌우는데 고생 꽤나 한거같네요.ㅎㅎ
    요약글 재미있게 잘봤어요~^^

  18. 살찌는 게 소원 2016.07.26 09:4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체중 대표 집안 사람중 하나인데
    5번글 외에 나머지 부분은 그다지 공감이 안되네요.
    저희 집안은 3남1녀에 7명(남4 여3)의 조카를 뒀는데
    11명 평균신장이 170cm가 넘는데 비해
    체중은 거의 저체중인 집안입니다.

    여자를 제외한 남자 6명은 모두 180cm가 넘는 장신 집안인데
    체중은 작은형 한분을 제외한 나머지 식구들은 표준 체중이하입니다.
    그래서 너무 마른게 문제가 되는지라
    원인을 찾아보니
    신체 대사량이 모두 다른 사람들 보다 높다는 겁니다.
    먹는 양이 많아도 먹는 양보다 대사량이 높으니 살이 안찌는 원인이 되더군요.

    저 같은 경우 183cm에 64kg라 너무 말라 살을 찌우려고
    1.3kg짜리 참치캔을 구입해서 3끼를 참치 양 많이에 반찬 조금 넣고 밥을 비벼서
    한달 동안 시험 삼아 꾸준히 먹어봤는데 70kg까지 찌긴 하더군요.
    그래서 기쁜 맘으로 다시 원래대로 식생활을 바꾸니
    도로 원래상태로 살이 쏘~옥 빠져버리더군요.
    평상시에도 식당 밥 공기 2그릇 이상을 한끼니에 먹는 편이고 반찬도 많이 먹는 식습관이 있고
    다른 사람들과 비교해도 월등히 많이 먹는대도 저체중이어서 해본 시험인데
    엄청난 단백질을 먹어줘야 간신히 살이 찌더군요.
    살찌려고 시험해본 동안 1.3kg짜리 4통은 먹은거 같네요.ㅋ


    여러 원인들을 글을 남기셨지만
    5번을 제외한 나머지 글들은 저체중 당사자라서 인지
    님 글에 더 더욱 공감이 안되서 일부러 이렇게 글 남깁니다.

    물론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 ^




  19. 100% 맞는 글은 없겠지만 꽤 일리있는 글이라 공감 누르고 갑니다^^20대에 살 안찌는 체질이라고 착각하는 분들 30대 중후반 되어봐야 그 소리가 맞는지 틀리는지 아실 수 있다는. 마른체질은 나중에 배만 뽈록 나와서 훔한 케이스도 많이 봤어요ㅎㅎㅎ

  20. 잘 안찌는 사람으로서 70%정도는 맞는거같네요.

    근데 병원에 물어보니까 많이 먹어도 체네에서 흡수를 잘 못해서 항상 에너지를 채워줘하는 병(병명은 까먹어서)일 수 도 있다고 하더라고여

    자신이 진짜 많이 먹는데 살이 안찐다고 생각하시면 병원도 한번 가보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21. 오호 상당히 맞는부분이 많은거같네요. 저는 181 - 64입니다.
    일단 가장 공감이가는부분은 저는 배부른거같다 싶으면 음식을 남깁니다.
    그리고 항상 뭔가를 하는거같습니다. ^^;
    근대 밥은 빨리먹는편이고 식사때를 제외하고는 간식같은건 안먹는대 그부분은 안맞네요
    재밋게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