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재미있다고 소문이 자자하던 과속스캔들을 보았습니다. 예고편보다 더 재미있습니다. 차태현, 박보영, 왕석현의 생김이 묘하게 닮아서 정말 한 가족 같은 느낌도 들고, 각자의 역을 너무나 잘 소화해 내는 그들의 연기에 영화가 아닌 다큐를 보는 기분도 조금 들었습니다. 각각의 상황이 참 웃기고, 순간 순간 가슴 찡하게 하고... 웃음과 눈물을 잘 버무린 재미있는 영화였습니다.

캐스팅에 100점 만점 주고 싶은 영화였습니다.
어쩜 저렇게 실감날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쁜 사람은 아니지만, 자기부터 살고 보자는 아빠 차태현의 느물느물한 모습.
아직은 여리고 어린 여자이면서도 억척스러운 미혼모, 딸이자 엄마 박보영의 솔직한 모습.
예고편에서는 버르장머리없는 아가처럼 썩소를 날렸지만, 영화내내 너무나 사랑스럽고 똑똑한 손자 왕석현의 귀여운 모습.
그리고 감칠맛나는 조연들의 이야기가 한데 어우러져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영화의 설정을 보면 참으로 심장이 덜컹 내려앉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다행히도(?) 저는 제가 직접 낳지 않은 한 엄마라며 찾아올 일은 없는 여자입니다만, 어느 날 갑자기 그것도 20여년이 지난 시점에서 자신의 아이가 나타난다는 것은 정말 환장할 노릇일 것 같습니다.
영화에서는 그 과정을 재미난 이야기로 풀어내고  가족애를 그리면서 감동까지 주고 있지만, 저 일이 실제라면 더 이상 끔찍하고 답답할 수 없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실컷 웃으며 재미있게 보고, 가슴찡한 가족애에 눈물도 흘려놓고도, 마음 한 켠에 불편함과 찜찜함이 남는 묘한 영화였습니다. 마치 쓴 내용물을 감추기 위해 위에 달콤한 껍질을 입혀놓은 알약같은 느낌입니다.

+  나도 모르는 내 아이가 나타난다면?
+  모든 아이들이 엄마아빠와 함께 살고 있을까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 라라윈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과속스캔들 전 안봤는대 다들 재밌다고 하니까 봐야겠군요^^

    • 2시간이 금방 흘러가도록 재미있는 영화였어요...
      다만,, 제가 저런 소재가 재미거리라는 생각은 안 들어서..
      마음이 복잡해졌어요...^^:;

  2. 꼬마가 너무 귀엽더라구요~ 내용도 너무 재밌고...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습니다. ^^

    • 정말 너무 귀여웠어요~
      예고편 보면서는 버르장머리없는 아이로 나오는 줄 알았는데..
      영리하면서도 아이답고 귀엽고...
      정말 사랑스러웠어요~ +_+

  3. 별반 기대 없이 봤는데 제대로 웃고 나왔달까. 좋았어요. : )

    • 재미있기는 정말 잼있었어요...
      한참 웃고, 마음 짠해지는 가족애에 눈물도 나고...
      너무 재미있는 영화여서, 소재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게 되기도 했던거 같아요...^^;;

  4. 저두 몇일전에 봤는데 아주 배꼽 빠지는줄 알았어요!!! ㅋㅋㅋㅋㅋ
    덕분에 박보영 완전 팬 됐네요..ㅋㅋㅋ

    • 출연배우들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는 영화였어요~
      영화가 아니라, 정말 다큐라도 보는 기분이었어요~
      참 잼있는 영화였던거 같아요~ ^^

  5. 캐스팅을 정말 잘한것같아요 영화 웃으면서 봐다는거죠 전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