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해 줄게 없어서 헤어진다'는 말의 진짜 의미는?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더 이상 해줄게 없어서 헤어지자, 는 말 속에 담긴 심리는?

좋아하고 사랑하는 것은, 별다른 이유없이 그냥 좋고, 마냥 사랑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별은 이유가 많습니다.

상대방에게도 확실히 이야기 할 수 있는 분명하고 커다란 이유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그보다도 말하기도 구차스러운 자잘한 이유들이 쌓이고 쌓여서 헤어지게 되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걸핏하면 연락 안되는 데 대한 스트레스, 쇼핑 좋아하는 것에 대한 우려, 과시욕 큰 것에 대한 부담감, 노력하지 않는 자세에 대한 실망감, 오랜기간 마냥 백수로 남아있는데 대한 걱정, 성격상의 안 맞는 부분들이 자꾸만 발견되는 것, 권태기, 점차 서로가 고맙게 해주는 것은 당연시 하면서 피곤하게 만드는 것.......

실제로는 작은 원인들이 쌓여서 헤어질 마음을 먹게 된 것일지라도, 이별장면에서 소소한 이유들을 구구절절히 이야기 하기는 어렵습니다. 말 꺼내기도 민망한 소소한 이유여서 그렇기도 하고, 말하면 상대방이 너무 상처받을 이유여서 그럴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헤어질 때 상대방이 이유를 물으면, 실제 이유는 감춰둔 채, 영화나 노래가사에 많이 등장하는 말로 포장하며 마지막을 정리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너에게는 내가 너무 부족해서 헤어져야 해.."
"너를 너무 사랑해서 함께 할 수 없어.."
"난 더 이상 너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이 없어..."


영화나 노래가사에서 주인공들이 저런 대사를 읊으면 감성충만 애잔한 대사였지만, 현실에서 저런 말들은 쓴 약을 속이는 달콤한 껍질에 불과합니다.

"나는 너에게 부족하다." "더 이상 너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이 없어서 미안하다."
하는 말을 곧이곧대로 듣는 분들은,
"아니야.. 난 상관없어... 너한테 바라는거 없으니까 헤어지지 말자.."
이런 응대를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드라마처럼 정말 자신이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너무 사랑해서 상대방을 위해 떠나주는 이별은 거의 없습니다. (있다면 정말 영화보다 영화같은 상황일지도..)
상대방이 괜찮다 싶으면 횡재했다며 꽉 붙잡는 것이 당연하다는 분위기이고, 남들이 보기에는 둘이 차이가 있는 것 같아 보여도 당사자는 정말 자신이 부족하고 처진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조건이 좀 부족하더라도 다른 매력요인이 있기에 상대방이 나를 사랑한 것이기에 대등하다고 여깁니다. 


"(자신이 부족하다는 뉘앙스의) 더 이상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어 미안하다."는 이별의 말은 실제로 해 줄 수 있는 것이 정말 없다는 것보다는, '해줄 수 있는 것이 있어도 더 이상 해주고 싶은 마음이 눈꼽만큼도 없다.'는 쪽이 좀 더 솔직한 속내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별장면쯔음이면, 상대방에게 해주고 싶은 마음이 다 떠납니다.
더 이상  피곤한데 집에 데려다주기도 싫고, 귀찮은데 밥은 먹었는지 아픈지 챙겨주기도 싫습니다. 사랑할 때는 기꺼이 희생해 주던 수 많은 것들이 아무 것도 하고 싶어지지 않는 것 입니다. 거기에 현실적인 이유도 끼어들어, 상대방을 위해 시간, 노력만 아까운 것이 아니라 돈쓰는 것도 아깝다 싶어지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너한테 하는 것이 다 아까워. 아무 것도 하기 싫어. 그러니까 헤어져." 라고 하기는 어렵습니다.
자신의 이미지를 생각해서나, 상대방에게 최소한의 예의와 아름다운 마무리를 위해서나
더 이상 해줄게 없어 미안하다고 돌려 말하고 끝내는 것이 좋은 것이겠죠..
그런 말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서 '상대방은 아직도 나를 사랑하지만, 나를 위해 헤어지려고 하는구나..'하면서 가슴아파하고 붙잡아 주려고 한다면, 순수하게 믿는 쪽만 상처받게 될 지도 모릅니다......

- 남자에게 말 못해주는 여자의 이별 이유 3가지
- 헤어지고 한 달도 안되어 다른 남자를 사귀는 여자의 심리
- 헤어진 여자친구 심리, 다시 사귈 가능성 있을까?
- 남자친구 있어도 외롭다는 여자의 마음
- 다 해줬더니 헤어지자는 여자친구 심리, 대체 뭘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