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댓글이 없고, 방문자가 너무 적으세요?

요즘 제 블로그에 많은 분들이 들려주십니다. 그 중에서 블로그 시작하셨다면서 걱정을 하시는 모습을 보니 불과 얼마 전 제 모습이 떠오릅니다. 특히, 제 블로그에 댓글이 많다며 부럽다는 말씀을 남겨주신 것을 볼 때면.. 감개무량합니다.
왜 그런지는 제 과거를 돌아보시면 알게 되실 겁니다.

제 블로그를 개설한 것은 2007년 10월 23일 입니다.
닷캣님께서 기분좋게 초대장을 주신 덕분에, 개설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블로그를 시작하고 참 꾸준히 많은 글을 썼습니다. 하루에 7~8개의 포스팅을 올린 날도 있고, 한달 간 올린 포스팅만 70여개 입니다. 늘 트래픽 폭탄과 스크롤 압박 댓글을 꿈 꿨습니다.  하지만, 한 달동안  제 글에 달린 댓글은 12개가 전부입니다.

라라윈 블로그의 처음 한달간 댓글 보기

절 초대해주신 닷캣님 외에는 아무도 댓글을 달아주지 않았습니다. 그것도 제가 글 올린지 일주일 뒤에야 처음 댓글이라는 것이 생긴 것 입니다. (닷캣님 아니셨음 정말 우울했을거에요.. 다시 한 번 감사드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닷캣님 외에 처음으로 제 글에 댓글을 달아주신 분입니다.
아마 it-story님은 모르실겁니다. 제가 이 댓글에 얼마나 기뻐했는지. 블로그 시작한지 한달만에 순수히 제 글을 읽고 글을 남겨준 분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고마웠는지... 그 때 그 고마움을 어찌할바를 몰라했던 기억이 납니다. (it-story님, 감사합니다)
그래서  요즘은 글을 읽고,  한 줄 더 남기고 오곤 합니다. 혹여 그 분도 저처럼 너무 기쁠지도 모르니까요...



저의 방명록도 보여드릴까요?
처음 시작하면서 희망차게 인사를 해 둔 제 글 외에 처음 방명록에 글이 생긴 것은 시작하고 한 달 뒤인 11월 22일에 초대장때문에 남기신 것이 처음이었습니다.

라라윈 블로그의 처음 한 달 방명록 보기


이 모든 것을 종합하여 제 블로그의 방문자 통계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처음 10월 한 달은 모두 합하여 309명의 방문자(로봇 포함)가 전부입니다. 11월도 비슷하죠.
처음 600여명이상의 방문자에 감동하여 글도 썼었습니다. 1000명의 방문자가 생긴 날도 감동글 적었었구요.
2007/11/23 - [블로그 성장기/블로그 성장기] - 600명 넘게 내 블로그에 온 기념일..^^
2007/11/24 - [블로그 성장기/블로그 성장기] - 오늘 방문자가 1000명이 넘었습니다!!

라라윈 블로그의 처음 한 달 방문자 수 보기


 이제 어떻게 한 달 이후인 11월 22일 경부터 제 블로그가 100명 안팎의 방문자(로봇포함)에서 훌쩍 500명, 1000명의 방문자가 생기고 댓글과 트랙백, 방명록에 글.. 등이 생겼는지 말씀드리겠습니다.

처음 저는 '교류'란 것을 몰랐습니다.
그저 제가 글을 올리면 그 글이 마음에 든 누군가가 댓글을 써줄 거라는 순수한(?) 생각만 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한달동안 다른 사이트나 블로그에 들어간 기록(댓글알리미)을 보면 오직 닷캣님 블로그만 있는 것이 보이실 겁니다.

라라윈의 처음 한 달 간 블로그 댓글기록보기

그렇습니다. 저는 닷캣님 블로그만 가고 닷캣님 블로그에만 댓글을 남겼으니 한달간 제 블로그에도 닷캣님만 글을 남겨주셨던 거지요...
그러다가 애드클릭스를 설치하면서 다른 분의 글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검색을 하다가 제트님의 '블로거팁 닷컴'과 박민철님의 '윌리엄박의 블로그1인미디어 시대'에 대해 알게되었습니다. 관련 글을 남겼고, 두 분께 댓글로 양해를 구했습니다.
친절한 파워블로거였던 두 분은 제 블로그에 와 제 글에 댓글을 남겨주었고, 처음으로 트랙백이란 것도 남겨주었습니다.

라라윈 블로그의 트랙백 목록 보기

그 때부터 저도 다른 블로그의 글들을 열심히 읽기 시작했습니다.
읽고 필요한 정보만 곶감빼먹듯 빼오는 것이 아니라 감사의 글이나, 제 생각도 한 줄씩 남겨두고 왔습니다. 그런다고 그 모든 분이 제 블로그에 오는 것도 아니고, 온다해도 모든 사람이 글을 남기는 것도 아닙니다. 물론 꼭 내 글에 댓글을 달아달라고 글을 남기는 것도 아닙니다. 정말 고맙고, 느끼는 바가 있거나 나도 한 마디 하고 싶을 때만 남깁니다.
하지만, 한 분 한 분씩 글을 남겨주시는 분이 늘고, 제가 티스토리 댓글 베스트에 올라가는 영광도 얻었습니다.
2007/12/31 - 제 글이 티스토리 베스트에 있었어요~ 감사합니다!!


지금와서 다시 제 블로그의 초반 한 달을 돌아보니 참 우울하기 그지 없습니다.
한달간 70여개의 글에 총 댓글 12개, 방명록 0개, 트랙백 0개. 방문자 평균 100 명 안팍(로봇 포함,로봇이 98명인지도 모릅니다.).
매일같이 누가 댓글 달았나, 몇 명이 왔나 통계 열심히 봤었죠.  
본다고 댓글과 방문자가 느나요..ㅠㅠ 그저 저 혼자 보고 또 보았을 뿐이죠...

혹시, 블로그에 댓글이 없고, 방문자가 너무 적어 고민이세요?
다른 블로그에 놀러다니세요!

다른 블로그에 댓글도 달고, 자신의 글과 비슷한 글을 찾아 트랙백도 남기세요~
(뜬금없이 관련없는 글을 막 트랙백 남기면 오히려 역효과나니 주의하세요..^^;;)
그러면 내 블로그도 점차 댓글과 방문자 부자가 되어 갈 겁니다!! ^___________^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