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합 얼마나 믿어야 할까? 궁합 나쁠 경우 대처법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궁합 믿어도 될까? 궁합 나쁠 때 대처법

요즘은 어플로도 사주 궁합, 혈액형 궁합, 별자리 궁합 같은 것들도 많고, 인터넷에서도 재미삼아 궁합을 볼 수 있는 것들이 넘쳐납니다. 혈액형 궁합, 별자리 궁합 정도는 깜찍하고, 제법 점쟁이 필나는 사주 궁합까지도 무료로 봐주는 곳들이 많이 있습니다. 궁합은 시작은 재미삼아 가볍게 보는데, 웃자고 시작한 일에 죽자고 덤벼들게 됩니다. ㅠ_ㅠ
페이스북 친구 한진택님이 "실제 연애와 궁합의 상관관계도 잼있을 것 같다"는 말씀에, 꽂혀서 궁합 이야기를 시작했는데, 쓰다보니 궁합이 나쁠 경우 생각해 볼 해석방법이 되었네요... ^^:

궁합 나쁠 경우 대처법


궁합의 뒤끝, 단서조항

궁합이 나쁠 경우는 말할 것도 없고, 좋을 경우에도 마냥 좋지는 않습니다. 사주 궁합, 별자리 궁합, 혈액형 궁합은 늘 반전이 있어요. 화장실 갔다가 휴지가 부족했던 것처럼 꼭 궁합 뒤끝에는 찜찜한 단서들이 하나씩 따라붙어 있습니다.

"천생연분. 자상한 남자에게는 활달한 여자가 잘 어울립니다. 단, 여자가 주의하지 않을 경우 남자가 상처를 입을 수 있습니다."
"괜찮은 궁합. 남자 O형과 여자 O형은 잘 맞는 파트너입니다. 단 둘이 충돌할 경우 쉽게 화해할 수 없으니 미리 조심하세요."

이런 식이에요.
궁합이 나쁘다는 것도 아니고 좋다고 나와도 끄트머리에 달려있는 단서조항들이 인셉션이 됩니다.
사이가 좋을 때는 까맣게 잊고 있었다가도 싸우는 날이면 탁 튀어나오면서 '우리는 생각보다 잘 안 맞나봐...'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하고, 궁합에서 이거 조심하라고 했었는데 진짜 끝인가.. 이런 생각도 들고...
심지어 싸우고 화해해야 할 타이밍에서 엄한 궁합을 보고, "A형인 그녀는 혼자있을 시간이 필요합니다." 이런 말이 나왔다고 화해 안하고 혼자뒀다가 깨지는 불상사도 일어납니다.


궁합 좋은 커플, 알고보면 거의 없다

저는 종교가 따로 있으나, 멀지만 집이 가까운 친척어르신이 사주 궁합에 심취하셔서 어릴때 궁합보는 것을 배웠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그 때부터 연애질에 관심이 많았나봐요...^^;;) 그리고 많은 분들이 친척어르신께 와서 미래, 진로, 궁합 때문에 물어봤기 때문에 옆에서 많이 주워들었어요.

우선 띠 궁합에서는 용띠와 돼지띠는 천적이라 그 둘이 결혼을 하니까 이혼하게 된거라는 이야기, 쥐띠 남자와 뱀띠 여자가 결혼했는데 남자가 바람을 피우자 쥐가 뱀을 도망다녀서 바람난거라는 이야기, 무슨 띠와 무슨 띠는 원진살이 끼어서 나쁘고, 무슨 띠와 무슨 띠는 무슨 살이 끼어서 나쁘고...

듣노라면 좋은 커플이 없습니다. ㅡㅡ;;
흔히 알고 있듯이 4살 차이는 띠 간 궁합이 좋다고 알려져 있는데, 그것도 따지고 보면 사실은 아닙니다. 그나마 살을 피해가는 궁합 중 하나일 뿐이지, 4살 차이 띠 사이에서도 뭔가 안 좋은 부분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4살 차이끼리조차 결혼하면 삼재가 같이 돌아오기 때문에 흉하다고..
결국은 띠 별로 궁합을 따지고 들면 진짜 좋은 커플은 없어요..
4살 차이 잘맞는 커플은 삼재가 같이 돌아와서 나쁘고, 원진살 낀 커플은 살(煞)이 끼었으니 나쁘고, 무슨 살(煞), 무슨 살(煞) 살도 종류가 어찌나 많은지 몰라요..... ㅡㅡ;;;;


사주 궁합 풀이도,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

사주나 궁합에서도 해설자의 주관이 100% 반영됩니다.
요즘은 여성 CEO도 많아지고 성공한 여자들이 많다보니 여성의 사회활동이 적극 권장되는데, 사회적으로 성공할만한 관상 또는 사주가 있는 경우 예전에는 "팔자가 세다. 남자 잡아먹을 여자"라고 해석했습니다.
부모님 세대에서 여자가 나서서 돈을 번다는 것은 팔자 센 일이라 여겼기 때문일 겁니다.
그러나 요즘은 해석이 바뀌었습니다. 대성할거라고.

마찬가지로 남녀간의 궁합도 해설자가 어떤 연애관을 가지고 있는가에 따라 똑같은 점괘가 완전히 달라집니다.
예를 들어 여자가 좀 세고, 남자가 유해서 잘 맞는 커플일 수도 있는데, 해설자가 남성 중심적인 생각이 강한 경우,
"안돼 안돼. 여자가 잡아먹는 상이야. 결혼하면 남자 죽어."
이렇게 됩니다. ㅡㅡ;
반대로 남녀가 보완적으로 함께 어울려 살아간다는 연애관을 가진 경우에는
"천생연분이네. 흙과 불이 만났으니 작품이 나오겠구나. 잘 맞는 커플이야. 결혼해. 결혼해."
이렇게 됩니다. ㅡㅡ;


사주 궁합은 인셉션의 원조!

영화 <인셉션>이 나오기 이전부터 인셉션을 제대로 활용했던 것이 사주 궁합이에요.
뭔가 들은 이야기가 있으면 자꾸 떠오릅니다.
그리고 자꾸 무언가에 집착을 하다가 헤어지게 되면 그 말이 사실인 것 같아요.

실제로 사주 궁합 때문에 헤어진 커플이 있었는데, 백화점 앞에 사주, 궁합, 타로 있는 곳에서 재미삼아서 "저랑 남자친구는 어때요?" 라면서 궁합을 봤다고 합니다. 그 친구는 무시무시할 정도로 독실한 기독교 신자였는데, 그런 아이가 궁합을 봤다는 것도 신기했지만, 그 독실한 믿음은 궁합 결과에 대해서도 그랬습니다.
궁합을 본 결과가 "남자에게 딴 여자가 있어." 라고 했다는 겁니다.
그 날 부터 친구는 생병 앓듯이 정말 딴 여자가 있는지 의심하기 시작했습니다.
갑자기 남자친구가 했던 모든 말과 행동을 의심하고, 심지어 확인하고 확실하게 하겠다며 남자친구랑 싸우기도 했어요.. ㅡㅡ; 옆에서 너 정신병 수준이라고, 그깟 궁합이 뭐라고 지금껏 사귄 남자친구는 안 믿고 궁합만 철썩같이 믿냐고 해도 인셉션 된 것은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은 그렇게 정신병처럼 의심하고 남자친구를 옥죄다가 제 풀에 지쳐 헤어지더니, 그 궁합 진짜 잘 맞았다고 합니다. ㅡㅡ;


궁합 나쁠 경우 대처법

궁합이 나쁘면 이런 현상이 더 빨리오고, 궁합이 좋아도 단서조항에서 인셉션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니, 이거야 말로 웃자고 시작한 일이 죽자고 커져버리는 상황입니다.

사주 궁합은 일종의 통계입니다.
비슷한 프로파일을 가진 사람에게서 이런 일이 많았으니, 너도 그러지 않겠느냐? 라는 식이에요.
그럼에도 다 내 얘기같고 척척 들어맞는 느낌은 "바넘효과" 때문입니다.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이야기일 수도 있는데, 내 사주, 내 별자리, 내 혈액형을 넣고 보았으니 내 얘기같이 들리는 것 뿐 입니다.
특히 사주 궁합 안 믿는 사람, 잘 안 보는 사람들이 궁합의 덫에 잘 걸리는 것은, 사주 궁합 자주 보는 사람들은 많이 보다보면 패턴을 압니다. 맨날 뻔한 소리 하는구나.. 하는... ;;
혈액형 궁합 조차도 어떤 곳에서는 이 혈액형 조합이 최악이라 하고 어떤 곳에서도 환상의 커플이라고 하고.. 다 다르다는 것을 알아서 오히려 인셉션 효과가 적은데, 평소에 궁합을 안 믿기때문에 궁합 같은 것을 보지도 않는 사람이 한 번 딱 보면 꽤나 사실처럼 다가오고 인셉션 효과도 더 큽니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남녀사이의 일은 둘만이 안다"는 진리 아닐까 싶습니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내 애인이 어떤 사람인지 전혀 모르면서 생년월일, 혈액형, 별자리 만으로 "너희 커플은 이럴 것이다." 라고 하는 사람과 직접 부딪히고 있는 당사자 중에 누가 더 잘 알고 있을지......

- 닮은 커플 vs 극과 극 커플, 어떤 커플이 더 잘 맞을까?
- 궁합은 이별로 가는 지름길
- 이혼사유 1순위는 성격차이, 가장 잘 맞는 성격은?
- 연인간의 나이차이, 얼마까지 괜찮을까?
- 혈액형 성격분석이 그럴듯한 이유는?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