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짱구도 잘맞는 바이몬트 헬맷, 짝퉁 OKG 맥시티 헬맷 후기

라라윈 자전거 헬맷 : 옆짱구도 잘맞는 바이몬트 헬맷, 짝퉁 OKG 맥시티 헬맷 후기

야심차게 큰 마음먹고 고른 지로 리벌브 헬맷이 머리에 안 들어가는 참사(-지로 리벌브 헬맷, 예쁜 여자 헬맷이라는데 옆짱구 절벽 뒤통수에게는 그림의 떡(링크))를 겪고 나서, 다시 옆짱구도 맞는 자전거 헬맷을 찾았습니다.

저같은 불상사를 피하려면 자전거 헬맷은 웬만하면 직접 가서 써 보고 구입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두상이 저마다 달라서 써보고 편안한 것을 사라고 하길래, 가까운 자전거샵을 검색했습니다. 은평구 근처의 큰 자전거가게는 합정역 자전거나라라는 추천글이 있었습니다. 합정역 5번출구 자전거나라는 치과갈 때 매일 지나던 곳이었는데... 제가 자전거 용품을 사러 가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근처의 큰 자전거 가게로 출동


합정역 자전거나라, 바이몬트 헬맷, okg 맥시티, 옆짱구 헬맷, 자전거 헬맷,


비오는 날이라 뒹굴거리다 저녁 늦게 나왔다가, 자전거 나라 영업시간이 끝날 무렵이라 서둘렀습니다. 평일에는 9시까지 주말 공휴일은 8시까지 한다고 홈페이지에 적혀있습니다.


합정역 자전거나라, 자전거 헬맷,



매장 안 쪽에 자전거 헬맷들이 있었습니다. 지로 리벌브 헬맷과 비슷해 보이는 필모리스 F571 헬맷과 OKG 맥시티 헬맷 짝퉁(?) 바이몬트 헬맷을 써보았습니다. 필모리스 F571 헬맷은 다행히 쑥 들어가는데 L사이즈만 있고 M 사이즈가 없다고 했습니다. 바이몬트 헬맷은 사이즈와 색상도 다 있고 가격도 저렴하길래 요걸로 사왔습니다.


더 고르면 뭐해요...

그냥 머리에 들어만 가면 되죠 뭐... ㅜㅜ

예쁜 헬맷 따위... 어차피 헬맷은 다 보호구일 뿐이죠 뭐... ㅠㅠㅠㅠ

재빨리 결제하고 나오는데, 비오는 날이라고 비닐백에 넣어주었습니다.


합정역 자전거나라, 바이몬트 헬맷, okg 맥시티, 옆짱구 헬맷, 자전거 헬맷,


세심한 배려에 감동해서 인증샷 하나 남겨뒀습니다. 저 비닐백은 둘둘 말아서 자전거 바구니에 넣어두었는데, 자전거에서 세워두고 돌아다닐 때 헬맷을 집어 넣기도 하고, 물건 샀을 때 담기도 하고, 잘 쓰고 있습니다.



바이몬트 헬맷 매트 화이트


바이몬트 헬맷은 OKG 헬맷의 수입사 아조키 코리아에서 자체제작한 것이라고 합니다. OKG 맥시티 헬맷과 거의 똑같은 디자인인데 가격은 3분의 1 입니다. 자전거 나라에서 35,000원이었고, 인터넷가로는 25,000원 입니다.


합정역 자전거나라, 바이몬트 헬맷, okg 맥시티, 옆짱구 헬맷, 자전거 헬맷,


바이몬트 스포티 헬맷 박스입니다. 자전거 헬맷 박스는 한쪽이 트여 있는 게 일반적인가 봅니다.


합정역 자전거나라, 바이몬트 헬맷, okg 맥시티, 옆짱구 헬맷, 자전거 헬맷,


바이몬트 헬맷은 앞에 챙이 약간 있어서, 언뜻 승마모자 같아 보입니다.


합정역 자전거나라, 바이몬트 헬맷, okg 맥시티, 옆짱구 헬맷, 자전거 헬맷,


안쪽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천으로 된 쿠션 부분들은 떼어서 세탁할 수 있습니다.


합정역 자전거나라, 바이몬트 헬맷, okg 맥시티, 옆짱구 헬맷, 자전거 헬맷,


뒷쪽에 있는 다이얼을 조이거나 풀어서 머리둘레를 맞추는 방식입니다. 다이얼 가운데는 야간 반사판 스티커라고 합니다.


착용감은 써보고 사온 것이라서 아주 편합니다. 머리가 조여서 지끈거리는 것도 없고 잘 맞았습니다. 이 헬맷은 쓰고 다녀도 머리가 아프지 않아요. 머리에 쑥 들어가니 덜 이상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