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네워터 바코드롭으로 아프리카 아이들과 물을 나누세요

라라윈  "미네워터 바코드롭으로 아프리카 아이들과 물을 나누세요"

어려운 사람도 너무 많고, 도와달라는 소리도 이제는 지겹습니다.
지하철에 잠깐만 앉아있어도 애를 들쳐업은 엄마가 무릎에 구구절절한 사연을 적은 종이를 얹어놓고 한바퀴 돌면서 돈을 걷고, 잠시 뒤면 또 다른 어려운 사정을 가진 이가 또 나타나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ㅠㅠ
- 좋은일이라도, 기부 강요는 부담스러워요...



그렇다고 모른 채 하자니 어려운 사람들을 두 번 죽이는 일 같고...
뭐 참 그렇습니다. 때로는 제가 못 도와주니 애꿎은 기업에만 사회에 신경쓰라고 탓도 해보는데.. (기업의 목적이 이윤추구라는 것은 안중에 없음) 기업에서 요즘은 티끌모아 태산 기부를 많이 기획하는 것 같습니다.
예전에 lg u+의 경우, RT만 해도 100원씩 기부하는 이벤트를 하기도 했었고, SKT와 다른 기업에서도 클릭만해도 100원씩 기부하는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CJ에서는 미네워터를 구입할 때 미네워터 바코드를 찍으면 100원씩 아프리카 어린이들에게 기부가 된다고 합니다.


미네워터, 미네워터 바코드롭, 아프리카 아이들과 물을 나누세요, 미네워터 바코드, 아프리카 물, 미네워터 가격, 바코드롭, 보이스코리아 물


좋은 일은 보너스이고, 물 자체도 해양심층수 입니다.
그냥(?) 생수에 비교하자면 미네워터 가격이 500ml에 1100원~1300원 가량 되어 비싼 편인데, 해양심층수 유명 브랜드의 경우 한 병에 2~3000원 하는 것에 비교하자면 약간 저렴하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기준점에 따라 싸고 비싼것은 달라질 수 있으니 이 부분은 패스..  ^^;;


미네워터, 미네워터 바코드롭, 아프리카 아이들과 물을 나누세요, 미네워터 바코드, 아프리카 물, 미네워터 가격, 바코드롭, 보이스코리아 물


바코드 모양도 물방울 모양처럼 생겼는데, 이 물방울 모양 바코드를 찍으면 아프리카 아이들과 물을 나눌 수 있다고 합니다. 저는 집에 와서 스마트폰을 척 꺼내들고 바코드를 찍었더니...


미네워터, 미네워터 바코드롭, 아프리카 아이들과 물을 나누세요, 미네워터 바코드, 아프리카 물, 미네워터 가격, 바코드롭, 보이스코리아 물


인식할 수 없습니다.. 라면서 인식을 못합니다.. ^^;;;
미네워터 바코드롭 어떻게 하는것인지 다시 찾아보니, 집에 와서 물방울 모양 바코드 바코드롭을 찍는 것이 아니라, 편의점에서 살 때 찍어야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물을 기부하게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

미네워터 바코드롭 캠페인은 훼미리마트에서 판매되는 미네워터를 구입하는 소비자들 중 기부를 희망하는 소비자들은 기존의 미네워터 가격에 100원을 덧붙여 계산하면 기부되는 형식으로, 소비자가 100원을 기부할 때마다 CJ 제일제당과 보광 훼미리마트는 각각 100원씩 추가 기부, 1병당 총 300원의 기부금액이 모아지게 되어 아프리카 아이들에게 깨끗한 물이 전달되는 캠페인이라고 합니다.

제가 100원을 더 내면, CJ와 훼미리마트에서 각각 100원씩 더 내서 300원이 기부되는 것인데..
저처럼 광고를 뒤 늦게 본 사람들의 경우, 집에 와서야 스마트폰으로 바코드를 찍고 있는 것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 훼미리 마트에서 일하는 알바생도 하루에 상대하는 손님이 워낙 많다보니 일일이 바코드 찍으시면 100원 기부되는데 찍으실거냐고 물을 수도 없을 것 같고요... ^^;
아프리카 아이들과 물을 나누고 싶으면 집에서 찍으면 안돼요. 훼미리 마트에서 찍고 와야 됩니다... ^^:;;

이처럼 기업에서도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나서고, 기업 뿐 아니라 혼자서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 뛰어다니는 분들도 있습니다.


아디오스님이 시작하셨던 책나눔(- 책 한 권 선물해 주세요~)을 시작으로, 나눔 커뮤니티가 결성이 되었는데 각작 생활이 바쁜 분들이지만 잠시 짬을 내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주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 에콰도르 시골 마을 아이들을 위해 작은 도움이 필요합니다.


출처: 국가기록원 http://theme.archives.go.kr/next/625/suppliesNation.do

참고로 6.25 전쟁 때 에콰도르에서도 물자를 지원해 줬었다고 합니다.
에콰도르 뿐 아니라 지금은 몹시 어려워 보이는 나라들이 6.25때 십시일반으로 우리나라에 도움을 주었었다고 하죠...

우리가 어려울 때 도와줬던 나라니까 도와줘야 된다는 것은 아니지만...
어쩌면 그 때 그들이 걷었을 100원이 우리에게는 큰 도움이 되었을지도 모르듯이, 지금 우리의 별 것 아닌 100원도 그들에게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때로는 너무 많은 곳에서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는 것 같아 마음이 지치기도 하지만,
다르게 생각하면 고작 100원으로, 고작 한끼 밥값으로 많은 이들에게 좋은 일을 할 기회가 세상 곳곳에 널려있다는 점이 행복하기도 합니다...
작은 정에 훈훈해지는 따뜻한 월요일 되세요~ ^^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