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여행책에 없던 홍콩 식당 예절 2가지 -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에서 배운 팁

라라윈 홍콩 여행 4일째 날 : 홍콩 마카오 페리터미널 지하 맥심즈 팰리스 딤섬 레스토랑

홍콩 여행에서 딤섬은 꼭 먹어보고 싶었는데, 어느덧 여행 마지막 날까지 딤섬을 먹지 못했습니다. 홍콩 여행 마지막날에는 마카오에 갈 예정이라 마카오 맛집에서 매케니즈 음식을 먹으면 홍콩까지 와서 딤섬을 못 먹어보고 갈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홍콩의 마카오 페리터미널 지하에 맥심즈 팰리스 레스토랑이 있었습니다. 홍콩관광청 가이드북에서 본 적이 있는 체인 맛집이었습니다.

페리 터미널 티켓을 구입하고 한 시간 남은 사이 딤섬을 먹어보겠다며 지하에 있던 맥심즈팰리스로 내려왔습니다.

그리고 이 곳에서 홍콩 여행책에는 적혀 있지 않던 중요한 홍콩 식당 예절 2가지도 무척 부끄럽게...  배우게 되었습니다. ㅠㅠ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사람들이 번호표를 들고 기다리고 있었고, 입구에 있는 메뉴판에는 영어가 없이 한문만 있어서 이 곳이 딤섬을 파는 곳인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영어를 잘 하실 것 같은 중년부인께 이 곳에서 딤섬을 파냐고 묻자, 딤섬을 판다고 이야기하고, 먹고 싶으면 데스크에서 번호표를 받으라고 했습니다. 몇 명인지 물어보고는 저희 대신 번호표를 받아다 주셨습니다. 번호를 부르면 들어가면 된다고...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몇 분이나 기다려야 하냐고 여쭤보니 아마도 15~20분 정도 되지 않을까 라고 답하셔서, 저희는 불안해졌습니다. 12시 30분 배를 타야 하는데 11시 40분이었거든요. 10분만 기다려보고 안되면 위에 올라가서 샌드위치나 먹기로 하고는 잠시 기다렸습니다. 3분 남짓 기다렸을까요. 금세 저희 번호를 불렀습니다.


"이산링!"


오! 다행히 광동어 숫자는 한국어와 발음이 정말 비슷합니다. 230이 이산링이에요. 그래도 혹시 몰라 슬쩍 쳐다보니 230번에 줄을 쭈욱 긋는 것이 제 차례가 맞는 것 같았습니다.



들어가 보니 어마어마하게 큰 홀에 북적북적 거렸습니다. 저는 작은 레스토랑 생각했는데, 한국의 결혼식장 뷔페의 몇 배나 될 것 같은 규모 입니다. 어디에 앉아야 할지 몰라 두리번거리다가 자리 정리를 하고 있는 분께 어디에 앉아야 하냐고 여쭤보니, 그 곳에 앉으라며 자리 정리를 마저 해주었습니다.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테이블 위에는 큰 접시, 찻잔, 죽그릇과 수저, 젓가락이 놓여 있었습니다. 그리고 바로 뜨거운 물이 담긴 주전자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메뉴판도 있었는데, 온통 한문이라, 메뉴판을 보고 또 다시 멘붕....

그림 메뉴판을 부탁하니, 휘리릭 사라져서 금방 그림판을 가져다주셨습니다.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홍콩 마카오 여행 맛집 책에서 자주 본 그림 두 개를 주문했습니다. 차도 시킬거냐고 묻기에 푸얼차 (보이차), 자스민차를 하나씩 주문했습니다.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금방 차 주전자가 자리에 놓여졌습니다. 앞서 준 뜨거운 물 주전자는 차를 리필해서 우려 먹으라고 가져다 주었나 봅니다.


그 뒤 저희를 담당하는 아저씨는 잠시 고개를 갸웃거리다가 유리 대접 하나를 대충 슥슥 닦아서 주셨습니다.

크기는 다기 숙우보다 약간 큰 국그릇 보다는 조금 큰 사이즈 였습니다.

두 명이 각기 다른 차를 시켰으니 숙우라면 두 개를 주셨을텐데... 왜 주었는지 몰라 갸우뚱 거리는 사이 현정이가 차를 따라 찻물을 식혔습니다. 왜 하나 밖에 안 줬냐며 이야기를 하다가, 옆 테이블에 보니... 앗....



맥심즈팰리스, 홍콩마카오 페리 터미널 맛집,


투명한 유리 그릇에 뜨거운 물을 부어서 잔을 데우고 식기를 소독하는 것이었습니다.

멘붕이 온 저와 현정이는 "대체 왜 수 많은 여행책자에 어디에도 이런 걸 안 적어주는거야!" 라며 놀랐습니다.

옆 테이블 노부부가 하는 것을 보니 뜨거운 물에 잔과 수저, 젓가락, 식기를 싹 닦고 휴지로 한 번 더 닦아냈습니다. 잔을 데우는 효과와 소독효과 두 가지를 다 노리는 것 같습니다. 뜨거운 물은 차에 넣으라고 준 것이 아니라, 닦으라고 준 것이었네요. ㅡㅡ;

혹시 홍콩 여행가서 현지인들이 많은 레스토랑에서 용도를 알 수 없는 그릇과 뜨거운 물을 주면 잔을 닦으세요.


홍콩 여행 팁1. 홍콩 레스토랑에서 뜨거운 물과 국그릇처럼 큼직한 그릇을 주면 거기에 식기를 소독하라. 마시거나 물 식히지 말고...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홍콩여행책에 나와 있던 것도 있었습니다. 카트를 끌고 다니면서 메뉴를 고르는 것이었습니다. 딤섬을 고를 수는 없었고, 디저트를 고를 수 있었습니다. 딤섬은 주문대로 딱딱 배달됩니다. 테이블이 어마어마하게 많은데도 일하는 분들은 완벽히 적응이 되셔서인지 정확히 주문한 것을 가져다 줍니다.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씨우마이. 돼지고기에 새우 소를 얇은 반죽에 감싸서 찐 딤섬입니다. 날치알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배고프고, 홍콩 딤섬은 먹어보고 싶던 상황이라 그런지 아주 맛있었습니다. 다만 양이 적어요.. ㅜㅜ


하카우, 딤섬


하카우. 가장 대표적인 광동식 딤섬이라고 합니다. (책에..) 쫄깃한 피에 고기와 새우가 들어 있고 육즙도 쪼로로 나옵니다. 책에 적혀 있는 것처럼 잊지 못할 광동의 미각을 선사하는 맛은 아니었으나, 맛있었습니다. 적어요..

점심으로 달랑 딤섬 4점씩 먹었더니 썩 충분치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저희는 마카오 맛집도 가야하니 이 쯤에서 참았습니다.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인심좋게 한 주전자씩 가져다 준 차로 슬슬 배를 채웠는데, 딤섬을 먹는 사이 저의 보이차는 사약처럼 우러나 버렸습니다. 차를 너무 아낌없이 많이 넣어주었어요...


테이블 개수만 100개는 넘을 듯한 큰 레스토랑이나 담당 웨이터 아저씨를 잘 만난 덕인지 불편함없이 잘 식사했습니다. (뜨거운 물 그릇의 용도는 몰랐지만요.. 아마도 아저씨도 저희가 사용법을 모를까봐 갸웃하면서 내려놓으셨던 것 같습니다.) 현정이는 잘 챙겨주신 아저씨께 너무 감사하다며 팁을 드리고 싶어했습니다. 홍콩 팁 문화가 따로 없는 것 같으나, 현정이 마음이 그랬습니다.


아저씨를 애타게 불러 팁을 건네 드렸는데, 너무 놀라하시며 손사레를 쳤습니다. 아저씨는 너무 당황하시며 손사레를 치고, 정말 괜찮다고 영어로 이야기하시다가 '아리가또, 아리가또'를 연발하셨습니다. 저희는 한국인이라고 말씀드리고 이야기도 재미나게 나눴는데, 너무 당황해서 그러셨나 봅니다. 


너무 감사해서 팁을 드리고 싶었는데 사양하시자, 현정이는 무척 아쉬워했습니다. 하지만 안 받으시니 어쩔 수 없었습니다.

계산을 해달라고 하자, 지배인 같아 보이는 양복 입은 분이 와서 돈을 받아갔습니다. 베니건스처럼 자리에 앉아 계산을 합니다. 잠시 후에 영수증과 거스름돈을 접시에 담아 가지고 왔기에, 지폐를 집어들고 동전을 집어 들려는데 동전을 다 집기도 전에 접시를 들고 가려고 하셨습니다. 동전을 다 집지도 않았는데 이상하다 생각하며 나왔습니다.


나중에 다른 레스토랑에서 밥 먹을 때 옆에 테이블에서 하는 것을 보니 거스름돈을 가져다 주면 지폐만 챙기고 동전은 팁으로 접시에 놓아두고 나오는 것이 홍콩 식당 매너였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지폐를 집어드니까 동전을 들고 갔는데, 저희가 놀라서 부르면서 동전 한 닢까지 챙겨서 그 지배인 분이 다소 놀랐나 봅니다. (무지한 외국인 관광객) 팁을 드리고 싶으면, 직접 주는 것이 아니라 현금 계산시 남는 동전을 남기고 오면 팁이었어요...


홍콩 여행팁 2. 테이블에서 계산하는 경우, 현금으로 계산하면 거스름돈은 팁으로 남겨줘라.


홍콩 팁, 홍콩 팁문화, 홍콩 식사예절, 홍콩 예절, 홍콩 매너, 홍콩 여행책, 홍콩 여행 팁, 홍콩 딤섬, 홍콩 딤섬 맛집, 맥심즈 팰리스,


거스름돈은 남기는 홍콩 팁문화도 모르고, 알뜰히 영수증과 잔돈을 챙겨왔습니다.. ㅜㅜ

맥심즈 팰리스에서 딤섬 2 접시, 차 2 주전자 먹고 86.9 홍콩달러(약 12000원)를 냈습니다.


홍콩여행책에는 안 적혀있던, 중요한 홍콩 레스토랑 예절


1. 뜨거운 물과 국그릇 같은 그릇을 주면 거기에 식기 소독을 하세요. 차 따라 마시지 말고.. ㅠㅠ

이런 중요한 정보가 왜 홍콩 여행책 어디에도 적혀 있지 않냐며 흥분했는데, 홍콩에서 살다온 선생님께 물어보니, 소독할 수 있는 그릇을 주는 레스토랑은 그리 많지는 않다고 합니다. 나름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에서나 주고, 외국인 관광객 같아 보이면 어차피 모를 것 같아서 안 가져다 주는 경우도 많다고 하네요.


2. 현금으로 계산 시 동전은 두고 오세요.

그게 테이블 서빙해주신 분께 드리는 팁 이었습니다.



[점점 순서가 뒤죽박죽 되고 있는 홍콩여행기]

- 홍콩 자유여행 필수 아이템 추천! 홍콩관광청 마카오관광청 가이드북 쿠폰 꼭 챙기세요~

- 홍콩 여행 비행기 호텔 예약 - 제주항공 및 아고다 소호텔 예약

- 홍콩 자유여행 준비 과정 체크리스트 및 여행 짐 꾸리는 팁

- 홍콩여행 시 홍콩 달러 환전 팁, 외환은행 홍콩달러 환전 우대 쿠폰 사용 후기

- 제주항공 홍콩 기내식, 미리 사전 기내식 주문을 하지 않으면 라면만 주문 가능?

- 홍콩 이케아 매장, 홍콩 코즈웨이베이 여행객의 반나절을 앗아간 거대한 인테리어 왕국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