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현동 김태완 스시, 유자향이 아련한 초밥 맛집

라라윈 먹거리 즐기기 : 논현동 김태완 스시, 유자향이 아련한 초밥 맛집

병원에서 검사 받느라 쫄쫄 굶은 날, 맛나고 영양가 있는 초밥을 먹으러 갔습니다. 무심히 다녔는데, 병원 건너편이 논현동 먹자골목이었어요. 초밥집을 검색해 평점이 좋은 김태완 스시에 갔습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가보니 4시 15분. 초밥집은 중간에 쉬는 시간이 있어서 혹시나 그런거 아닐까 여쭤보니, 역시나 쉬는 시간이고 4시 30분부터 식사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쉬시는데 옆에서 기다리기가 죄송스러워 주변을 배회하다가 시간을 넘겨 다시 갔습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혼자 왔다고 하니 카운터석으로 안내를 해주셨는데, 혼자 앉아서 넓직하니 편했습니다. 카운터석에는 자리마다 메뉴판이 놓여있어 바로 보고 주문을 했습니다. 모듬초밥, 특선초밥 등의 세트가 있는데 15,000원짜리 세트에는 타코 와사비가 있고, 18,000원짜리에는 없길래 타코 와사비가 있는 15,000원짜리 초밥을 주문했습니다. 차가운 물과 컵, 물휴지를 가져다 줍니다. 

자리에 락교, 초생강, 간장, 간장종지가 놓여 있는데 간장병 째로 배치한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깔끔하고 고급져보였어요.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샐러드와 장국이 나옵니다. 손님 많은 곳이라 그런지 샐러드 상태도 아주 좋습니다. 추운 날, 배회하다가 뜨끈한 미역 장국 한 모금을 마시니 행복해졌습니다. 뜨끈한 미역 장국 한 모금을 마시며 샐러드로 배를 채우는데, 뜻밖의 서비스가 나왔습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초밥에 앞서 큼직한 우동을 서비스로 주십니다. 나중에 계산서에 보니 미니우동 0원이라고 찍혀 있던데 흔히 초밥세트에 나오는 미니우동에 비해 큽니다. 국그릇과 냉면그릇 중간 정도 크기 입니다. 메뉴판에 초밥을 먹으면 우동을 준다는 내용이 써 있지 않았는데 서비스로 주시니 기분이 더 좋았습니다. 헤벌쭉해져서 우동을 냠냠 먹고 있었습니다. 추운 날에 뜨끈한 우동이 맛납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앞에서 쥐고 계시던 초밥이 나왔습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괜찮습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타코 와사비도 있고, 광어 불에 구운 것도 있고, 간장새우도 있어 좋았습니다. 계란말이와 찐새우는 차갑고 퍽퍽해서 별로 안 좋아하는데, 김태완 스시 것은 꽤 괜찮았습니다. 밥의 초에 유자향이 있는 유자식초를 쓰시는 것인지 생선 손질할 때 유자를 쓰시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김태완 스시 초밥들은 한 점 씹다가 끝에 아련한 유자향이 나서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특히 연어를 제외한 생선류 들이 아주 기가 막혔습니다. 한 점 먹을 때마다 행복한 표정이 뿜어져 나옵니다. 연어는 상큼한 사과요거트 소스가 맛있었는데, 소스가 쌔서 유자향이나 연어의 다른 맛은 잘 못 느꼈습니다. 생선 종류들이 한 점 한 점 먹을 때마다 음~~~~ 아주 맛있어요! 담에는 사시미를 사 먹어볼 의향이 있습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초밥 세트가 나오고 두 점 째 먹고 있을 때 앞에서 무언가 구우시던 주방장님이 서비스라며 구운 초밥 2종을 주셨습니다. 너무 맛있어요 ㅠㅠ

그보다 초밥집을 뻔질나게 다녔어도 달랑 초밥세트 하나 먹는데 초밥 서비스로 주신 경우는 처음이라 감격했습니다. 의심도 했습니다.


'왜 서비스를 주시지? 나 오늘 여기 처음 왔는데??'

'왜지? 내가 블로그 한다고 써 붙이고 다니는 것도 아닌데... 나 말고도 음식 사진 찍어서 올리는 사람들이 정말 많은데...'

'그래. 내가 예뻐서 그래. 이히히히히히 (음식이 맛있어서 조증상태 발동!)'


하다가 초밥 한 점을 입에 넣고 아무 생각이 없어져서 '으아! 정말 맛있다!!!!' 밖에 머리 속에 안 남았습니다.


논현동 초밥, 김태완 스시


그러는 사이 또 서비스를 주셨습니다. 육사시미 직화 초밥 입니다. 꼬기는 제 취향은 아니나, 서비스로 주셔서 감격했습니다. 서비스로 주신 단품들도 따로 가격이 책정되어 있는 것들이고, 12,000원, 15,000원, 18,000원 세트의 차이가 초밥이 몇 점이냐, 어떤 것이 추가되느냐의 차이도 있기 때문에, 초밥 모듬 세트를 먹을 때 서비스를 받아본 적이 없어서 몹시 기분이 좋았습니다.


검사 받느라 굶은 터라 상당히 배고픈 상황에서도 서비스로 우동과 초밥까지 더 받으니 양이 많았습니다. 초밥은 다 먹고, 우동도 건져먹고, 결국 샐러드를 쬐금 남겼습니다. 젊은 커플이 많이 가는 곳이라기에, 팬시한 초밥집이려니 하면서 큰 기대 없이 갔는데, 고작 초밥 세트 하나 시켰는데 초밥 세 점을 서비스로 주시고, 아련한 유자향이 나는 초밥 맛도 좋고, 싹싹하고 편안하게 먹을 수 있는 분위기도 좋았습니다.



상호  김태완 스시
위치  서울 강남구 논현동 167-1 (논현동 먹자골목, 논현동 버스정류장 뒤편, 논현역과 신논현역 사이)
전화  02-542-6678
영업시간 5시~ 새벽 6시(4시 30분부터 식사 가능하다고 함, 배달도 됨, 배달은 어플 연계인듯함 그냥 전화하면 배달해줌. 배달비 3천원)


- 김태완 스시 배달 후기, 오늘의 초밥과 미니사시미 몹시 만족

- 배꼽집 평양냉면과 수육, 슴슴하고 편안한 상암동 평양냉면 맛집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