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에 비빔밥 못지않게 유명한 것이 냉면이라고 합니다.
과거에는 평양냉면, 함흥냉면보다 더 유명한 것이 진주냉면이었다고 합니다.
조선시대에는 ‘냉면 중에 제일로 여기는 것은 평양냉면과 진주냉면이다’라고 했다고 합니다. 또한 1939년 실화를 바탕으로 쓴 이병주의 소설 <지리산>가운데, 일본인 교사 ‘구사마’가 진주를 떠나면 영영 이 맛있는 냉면을 못 먹게 될 텐데”하며 한숨짓는 대목이 나올 정도로 그 맛이 유명했다네요.
진주냉면의 특이점은 해산물 육수에 메밀면을 쓰고, 위에 고명이 화려합니다. 거기에 고기를 계란을 입혀 부친 육전이 올라갑니다. 유명세에도 궁금하고, 해물육수 냉면이라는 점에서도 그 맛이 정말 궁금했습니다.

진주냉면

맛집카페와 미식가들의 추천을 분석하여 맛있다는 음식점을 찾아갔습니다.


진주냉면

냉면만 시켰는데도 고추, 마늘, 쌈장도 나옵니다. 깍두기와 무절임, 선지국이 함께 나왔습니다.


진주냉면

빛깔이 진하면서도 맑은 육수에 화려한 모양새의 냉면이 나왔습니다.


진주냉면

위에 올라간 고명이 화려합니다. 고기에 계란을 입혀 부친 육전이 얹어져 있습니다.


진주냉면

해물육수는 맑고 시원한데다가, 육전도 기름기 없이 담백합니다. 약간은 도톰한 면과 오이, 배등 야채가 잔뜩 들어가 있어 아주 푸짐합니다. 가볍게 냉면 한그릇 먹어야지 하는 생각으로 왔는데, 이건 먹고 금새 배가 꺼지는 면 한그릇이 아니라, 아주 푸짐하고 든든한 '요리'입니다.
육수는 해물이요, 고명은 돈까스 잘라놓은 듯한 두툼한 고기가 잔뜩 들어있고, 거기에 야채와 배가 푸짐하고, 면은 메밀이니 영양가도 잘 맞고 몸에도 좋은 요리인 것 입니다.
이렇게 화려하고 푸짐해서 인지 옛날에도 진주냉면은 여염집에서 흔히 해먹기 보다 교방이나 양반가에서 해 먹었다고 합니다. (부자집 아니면 먹기 어려웠을 듯...^^;;)
감칠맛 나는 육수와 씹는 맛이 있는 쫀득한 면과 푸짐한 쇠고기와 야채가 어우러져 입안가득 행복하게 해 줍니다. 야식으로 이런 요리를 즐기던 옛날의 양반, 권력가들이 부러워집니다.. +_+


육전

육전
이 맛있어서 따로 주문해서 먹었습니다.



쇠고기를 계란옷을 입혀 부쳐낸 육전입니다. 보기에는 아주 간단한 요리 같아 보이는데, 고기의 질이 좋고 간이 잘 맞아 아주 맛있었습니다. 집에서도 고기를 이렇게 해 먹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선지국

함께 나온 선지국이었습니다. 제일식당에서 먹은 선지국이 워낙 맛있어서 그다지 눈에 차지 않았습니다. 기름도 좀 떠있고, 담백하지도 않고.. 이 선지국을 먼저 먹었으면 감동했을지도 모르겠지만 더 맛있는 선지국을 먼저 먹은 탓에 몇 숟가락 뜨고 말았습니다.
진주쪽이 소가 유명하여서 인지, 메뉴에 선지국이 많이 따라나오네요. 선지나 고기의 상태가 매우 신선하고 맛있기도 했습니다. 


먹고 나오면서 이 음식에 냉면이라는 이름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진주냉면이라고 하여 그냥 일반 냉면수준인 줄 알았는데, 먹어보니 진주냉면은 차원이 다릅니다. 정성이나 수준이 확실히 차별되어 있어, '진주특면', '진주양반면요리' 등의 뭔가 더 고급스러운 이름을 붙여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냉면 한그릇이 어찌나 든든한지 밤까지 배가 불렀습니다.
진주냉면도 함흥냉면, 평양냉면처럼 전국에 체인이 생겨 언제고 먹고 싶을 때 먹을 수 있게 되면 좋겠습니다. ^^


상    호     진주냉면 진주비빔밥
위    치     경남 진주시 봉곡동 28-7
전    화     본점) 055-741-0525     하대점)  055-758-9077    부산점) 051-207- 6555
메    뉴     진주냉면, 진주비빔밥, 쇠고기.. 등등..



진주를 대표하는 또 다른 음식 비빔밥은? 전주비빔밥? 진주비빔밥도 유명해요!
진주에 와서 볼 곳은? 진주의 역사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진주성'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하악...맛있었겠다아.....ㅠ_ㅠ
    전...해물육수...으학...ㅠ_ㅠ 라라윈님 저 지금 급체중이라 뭘 먹으면 안되는데 이러시기에요..ㅠ_ㅠ
    진주에도 음식이 아주아주 맛깔스럽군요!!!!

  3. 헐~~ 배고파요
    맛있겠다 ~~
    갑니다ㅠ.ㅠ..

  4. 진주냉면도 유명하다는걸 티비에서 본적이 있었는데
    실제로 본적은 처음인거같아요 ㅋ

    저도 냉면 좋아하는데..
    보기만 해도 시원한 느낌이 몰려오는거같습니다!!

    앗 저도 선지국 좋아라 합니당..ㅋ
    그 정체를 알면 도망가는 사람들이 많지만.. 저는 좋아욤 ㅎㅎ

    • 선지국의 정체...ㅋㅋㅋ
      그런데 국으로 끓여서 깍두기처럼 썰어놓으면
      고소하고 맛있죠~~~
      피부나 간에도 아주 좋다던데요~~ 영양덩어리라는 소문이...^^

  5. 근데 왜 냉면 국물에 색깔이 있는 건가요?
    참 궁금합니다.

  6. 추운 겨울에 먹는 냉면이 별미죠. 진주에 놀러갈때 님의 정보를 메모해서 이용하야 겠습니다.하하

    • 진주가시면 냉면이랑 비빔밥 꼭 드셔보세요~~
      다른 분들 정보를 더 보니 수복빵집과 민물장어, 실비도 유명하다는데요~ ^^
      진주가 먹거리도 풍성한가봐요~ ^^

  7. 진주비빔밥만 유명한줄 알았는데 냉면 또한 맛이 유명하네요.
    잊지 않고 먹어봐야겠어요.^^

  8. 저렇게 럭셔리한 냉면은 첨봐요..+_+ ㅋㅋㅋ

    • 그쵸~~ 냉면 아닌 듯 했어요...
      맛도 상당히 좋아서 자꾸 또 먹고 싶은데..
      아직 대전에 진주냉면 파는 곳을 못 찾았어요..ㅜㅜ

  9. 갑자기 냉면 국물맛이 느껴지네요 으흡 ㅋ

  10. 꼬르륵.... 꿀꺽... 아... 배고프고... 맛있어보이네요...

  11. 흠...진주냉면...
    한번도 못먹어 봤는데
    맛이 특이 할 것 같아요...
    집 근처에 하는 집이 있는지 찾아 봐야겠네요~^^

  12. 맛있겠습니다. 면 종류는 무조건 오케이인데, 그 중에서도 정말 땡기는군요. 서울에는 없는 겁니까?

  13. 진주냉면...정말 맛있죠. 저희 집 근처에도 하나 있는데 면은 쫄깃한 편이 아니지만(함흥냉면에 비해서 말이죠.) 육수와 육전이 얹어져 있는 냉면 맛은 한 번 맛들이면 다른 냉면 못 먹을 정도라는..

    • 정말 그런거 같아요..
      이거 먹고 다른 냉면이 눈에 안 차긴 하네요..ㅠㅠ
      그런데 체인이 전국에 있음 좋은데 없다는게 넘 아쉬워요.. ㅜㅜ 또 먹고 싶은데...

  14. 허억 ㅠ-ㅠ 그저 눈으로 보는걸로 만족할뿐

  15. 우왕우왕 ㅠㅠㅠㅠㅠ
    냉면 보니 침 쥘쥘 흐르고
    육전 보니 더 흐르고 ㅠㅠㅠㅠ

    맙소사 진짜 맛있겠어요 엉엉
    아까 저녁 라면으로 대충 떼웠는데 이거보니 엉........ㅠㅠㅠㅠ

  16. 아~ 진주냉면이 유명하군요..첨 알았다는...
    냉면하면 또 앙뚜가 무지 좋아하는건데...꼭 먹어봐야겠어요
    에고..김밥 몇개 주워먹었더니 또 배고프네요 ㅎㅎ

  17. 계란고명이 특이하네요..
    진주에서 학교 나왔는데, 진주냉면이 유명하다는것은 이번에 알게되었네요..
    그때는 맛집보다는 공부만 해서 그런가..ㅎㅎ

    • 요즘들어 홍보도 좀 더 하고 그러나봐요~ ^^
      예전에 무척 유명했던 모양인데..
      비빔밥도 전주비빔밥에 밀려 덜 알려지고
      냉면도 함흥냉면에 밀려 덜 알려진거 같아..
      조금 안타까웠어요...^^;;

  18. 냉면하고....고기전이라니...
    너무 맛있겠어요...ToT~~~~~~~~~~~~~!

  19. 라라윈님은 진주에 사시나봐요??
    맛집이 참 많네요!!!! 와우...

  20. 맛있는 진주 냉면을 사진으로 보니까, 배가 슬슬 고파집니다. 예전에 읽은 책에서,
    요즘은 여름에 흔히들 먹지만, 원래 냉면은 겨울 음식으로 분류된다고 읽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라라윈님의 겨울철의 냉면이 더 멋들어집니다.
    잘 보구 갑니다.
    ....
    전, 냉면 먹으려면, 상파울로나 가야겠네요. ㅜ.ㅜ

  21. 시원한 냉면과 선지국의 어설픈 만남을
    꼭 경험해 보고싶네요~~ㅎㅎ

    어떠셨나요?

    • 세담님 말씀이 딱 맞아요!
      비빔밥과 선지국은 아주 찰떡궁합 같아보였는데..
      이미 육수가 끝내주는 냉면과 선지국은 어설픈 만남이었던거 같아요..
      그래서 냉면집에서는 선지국은 한 두숟가락 먹고는 안 먹었어요.. 냉면 육수가 이미 너무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