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데이트 맛집 : 은평구 맛양값, 냉면 칼국수에 스테이크를 주는 소문난 맛집 코스프레

은평구 역촌역 근처에 현란한 현수막이 나부꼈습니다. 칼국수 또는 냉면을 먹으면 왕 스테이크 반근을 준다는 것이었습니다. 그것도 단돈 5천원, 6천원에!


맛양값, 역촌역 맛양값,


이 사진을 보여주면서 "여기 가보자!" 라고 하려고, 지나치는 차에서 냉큼 찍어두었습니다.

얼마 뒤에 근처를 지날 일이 있어 은평구 맛양값 역촌점에 들렀습니다.



은평구 맛양값, 얼큰 칼국수 + 함박스테이크 6천원짜리 세트


맛양값, 은평구 맛집, 역촌역 맛집, 역촌역 맛양값, 은평구 음식점,


이 곳이 유명한 맛집인지 온통 벽면에 방송 출연 내용, 인터뷰, 신문기사로 도배가 되어 있습니다. 이 음식점이 생긴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생기자 마자 이렇게 유명할 리가 없어 갸우뚱 했습니다.

가만히 벽면의 광고를 읽어보니, 원래 망원동 맛양값이라는 곳이 유명한 맛집이고 은평구에 생긴 체인점인 것 같았습니다. 역촌동에 있는 맛양값이 소문난 맛집은 아닌데, 외부와 내부를 온통 맛양값 기사로 도배를 해 놓아 식당 이름도 없지만 어마어마하게 유명한 맛집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습니다.


맛양값, 은평구 맛집, 역촌역 맛집, 역촌역 맛양값, 은평구 음식점,


테이블은 가위, 숟가락, 젓가락이 가득 꽂혀있고 식초도 놓여있습니다. 물과 김치는 셀프라는데, 처음 갔던 날은 아주머니가 가져다 주셨습니다.


냉면 스테이크, 칼국수 스테이크, 맛양값,


먼저 함박스테이크가 한 덩이 나옵니다. 실은 '왕 스테이크'라고 해서, 생고기를 기대했는데... (6천원짜리 세트에 헛된 기대를...) 3분 요리 햄버그같은 함박스테이크를 준다는 이야기였습니다.


냉면 스테이크, 칼국수 스테이크, 맛양값,


제법 두툼하고, 아주 달짝지근합니다. 아무래도 저렴한 가격에 제공되는 함박스테이크인지라 저렴한 부위를 쓰는 탓인지 양념 맛이 아주 강렬합니다. 제 입맛에는 딱 오뚜기 3분요리 햄버그 스테이크 맛이었어요.


냉면 스테이크, 칼국수 스테이크, 맛양값,


얼큰 칼국수 입니다. 아주 독특한 얼큰한 맛 입니다. 청양고추가 많이 들어간 것도 아니고, 고추장이나 고추가루 같은 다대기 양념장이 들어간 것도 아닌데 국물이 아리도록 맵습니다. 마치 그냥 칼국수에 캡사이신 소스 몇 방울 떨어트린 것 같은 묘한 맛 입니다. 속이 살짝 쓰릴 정도로 매운데, 기분 좋은 얼큰한 맛은 아닙니다.


6천원에 얼큰 칼국수와 함박스테이크를 먹었으니 분식점이나 식당에서 칼국수만 6천원에 파는 것과 비교하면 가성비가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역촌역 근처 대조시장에 3000원짜리 칼국수 수제비 맛집이 있어 비교가 되었습니다. 대조시장 쪽에 칼국수, 수제비, 칼제비만 3천원에 파는 작은 식당들이 있는데 멸치육수 진하게 우려내어 끓여주거든요.

어쨌거나 제가 가보자고 설레발쳐서 간 곳이라.... 그냥 한 끼 먹은 것으로....


맛양값, 냉면 + 스테이크 세트


날이 너무 덥던 날, 입맛이 없어서 이거 먹을까 저거 먹을까 하며 맛집을 다 지나쳐버려서... 다시 한 번 맛양값에 갔습니다. 가볍게 냉면 한 그릇을 먹었습니다. 냉면 + 스테이크 세트로 6천원입니다.


냉면 스테이크, 칼국수 스테이크, 맛양값,


달짝지근하고 척척 달라붙는 양념맛이 강렬한 함박스테이크가 먼저 나옵니다.


냉면 스테이크, 칼국수 스테이크, 맛양값,


냉면 역시 흔한 똑냉면 맛 입니다. 냉면 전문점을 제외하고는 식당에서 파는 냉면도 흔히 슈퍼에서 파는 면과 냉면육수를 똑 잘라서 넣어주는 것이라서 저는 이런 흔한 냉면을 '똑냉면'이라고 부르곤 합니다. 아주 대중적인 맛이기 때문에 그냥 저냥 먹을만 합니다. 냉면의 경우에는 나름 가성비가 좋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냉면 전문점이 아닌 다른 음식점에 가도 똑같이 똑냉면 주면서 6천원인데, 이곳은 같은 가격에 함박스테이크도 하나 주니까요.



재미난 점은 이 곳에 올 때면, 자꾸만 '맛집 코스프레'같은 기분이 듭니다.

유명한 맛집들의 체인점이 맛양값만 있는 것은 아니나, 원조 맛집의 방송출연, 기사, 유명하다는 점들로 도배를 해 놓고 이 곳이 유명한 맛집이라고 주장하는 듯한 분위기 때문인가 봅니다. 실제로 원조 맛집들과 몇 가지는 비슷하게 재현되어 있습니다.

저렴하고 싸서 손님이 미어터지는 맛집 중에는 아주머니들이 무뚝뚝한 경우가 꽤 있습니다. 대신 그 분들은 아주 노련하게 주문한 순서에 맞춰 일사분란한 서비스는 해주시지요. 역촌역 맛양값 아주머니도 무뚝뚝하고 불친절한 것은 비슷한데, 손님도 몇 명 없는데도 주문한 내용을 헷갈리거나 누가 먼저 왔는지 헷갈리시는 어설픈 모습을 보이십니다.

바깥에 파라솔이나 이동식 테이블을 펼쳐둔 유명 맛집들은 에어컨을 켜고 문을 열어 두어서 모기, 파리 같은 것이 있을 때가 많습니다. 이곳도 에어켠은 켜져 있지만 약간 덥고 파리, 모기가 날아다니는 것은 비슷합니다.

원조 맛집들의 불편한 점은 기가 막히게 재현되어 있으나, 이름처럼 맛, 양, 값이 끝내주지는 않아서 자꾸 가고 싶은 맛집은 아니었습니다. 이러면서도 동네 음식점이라 지나다가 갈 곳 없으면 또 갈지도 모르겠습니다....;;



상  호  맛양값 (현란한 현수막 때문에 카드영수증 볼 때까지 이 집 이름을 알기가 어렵습니다)

위  치  역촌오거리 근처

메  뉴  칼국수+스테이크 세트 5천원, 얼큰 칼국수+ 스테이크 세트 6천원, 냉면+스테이크 세트 6천원, 스테이크 추가 3천원


[은평구 맛집]

- 마산아구찜, 콩나물보다 아구 양 많이 주는 응암동 이마트 근처 아구찜 맛집

- 불광동 중화원 해물 누룽지탕, 불광동 4대 맛집으로 꼽히는 줄서서 먹는 중국집

- 불광동 만선 일식, 불광동 4대 맛집이라길래 가 본 만선 횟집

- 전주 이맛 콩나물 국밥, 응암동 이마트 근처의 제대로 전주식 콩나물 국밥 맛집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에 계속 맛양값 맛양값 써있길래 이게 무슨 신조어인가 했는데 상호명이군요!
    글 잘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