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브로너스 vs 닥터우즈, 닥터브로너스 매직솝과 사뭇 다른 닥터우즈 멀티솝 후기

라라윈 닥터브로너스 매직솝 vs 닥터우즈 멀티솝 - 닥터브로너스와 사뭇 다른 닥터우즈 후기

저는 뒷북 아이허브 애용자라서 과거 아이허브가 무엇때문에 유명해졌는지 잘 몰랐습니다. 알고보니 아이허브에서 닥터브로너스 매직솝을 싸게 판매해서 더 인기였다고 합니다. 저도 한동안 닥터브로너스 물비누를 무척 애용했었기에 아이허브에서 닥터브로너스를 판매한다는 것은 무척 반가운 소식이었습니다.


- 닥터 브로너스 매직솝 후기, 8가지 종류 다 사용해 보니 좋은 향기 - 세안제 겸 바디클렌져 추천

- 닥터브로너스 매직솝 체리블라썸 & 샌달우드 사용 후기 - 새로나온 향 good!


그러나, 제가 아이허브 해외직구를 쓸 무렵은 닥터브로너스 제품이 품절되고 더 이상 입고되지 않는 시기였습니다. ㅠㅠ


닥터우즈, 닥터브로너스 닥터우즈, 닥터우즈 후기, 아이허브 닥터브로너스, 아이허브 닥터우즈, 뷰티, 건강,


닥터브로너스 매직솝 향에 따라 가격이 다소 다르기는 하나, 한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가격에 비해 조금 저렴합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모두 품절, 절판이네요. 검색해보니 저보다 오래된 아이허브 닥터브로너스 팬들도 아이허브 닥터브로너스 절판에 절규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늘 방법을 찾지요. 닥터브로너스 대안이 닥터우즈였습니다. 이름만 들어봐도 닥터브로너스 매직솝 vs 닥터우즈 멀티솝으로 아주 비슷합니다.


Dr. Woods http://kr.iherb.com/Dr-Woods

닥터우즈, 닥터브로너스 닥터우즈, 닥터우즈 후기, 아이허브 닥터브로너스, 아이허브 닥터우즈, 뷰티, 건강,


닥터우즈도 닥터브로너스처럼 종류가 많을 것 같은데, 아이허브에서 판매하는 종류는 단촐했습니다. 페퍼민트, 라벤더, 블랙, 아몬드, 티트리, 베이비 마일드 6가지 향이 있습니다. 닥터우즈 가격은 닥터브로너스 매직솝에 비해 상당히 쌉니다. 946ml짜리가 12,000원 정도입니다. 가격이 착하니 설령 닥터우즈 멀티솝이 좀 별로라도 가격 대비 괜찮을 것 같아 주문해 보았습니다.



닥터우즈 멀티솝 종류 - 시어 비전, 퓨어


주문하려고 보니, 닥터우즈 물비누는 똑같은 향이라도 시어비전(shea vision)과 퓨어(pure)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찾아보니 시어 버전은 좀 더 촉촉하고, 퓨어 버전은 좀 더 산뜻하다고 합니다. 저는 닥터우즈 라벤더 시어 비전과 닥터우즈 페퍼민트 퓨어를 구입해 보았습니다.



닥터우즈, 닥터브로너스 닥터우즈, 닥터우즈 후기, 아이허브 닥터브로너스, 아이허브 닥터우즈, 뷰티, 건강,


먼저 크기는 참 우월합니다. 닥터우즈 946ml짜리 둘레는 거의 삼다수 2리터짜리 병처럼 퉁퉁하고 길이는 삼다수 500ml 정도 됩니다. 약 1리터이다보니 상당히 묵직하고 큼직해서 흡족합니다. 이런 걸 만원 정도에 샀다니.. 흡족...



닥터우즈, 닥터브로너스 닥터우즈, 닥터우즈 후기, 아이허브 닥터브로너스, 아이허브 닥터우즈, 뷰티, 건강,


엄청난 용량에 대한 흡족함은 얼마 안 가서, '저걸 언제 다 쓰나..' 하는 고민으로 바뀌었습니다.

닥터브로너스 매직솝과 아주 비슷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비슷한 듯 하지만 무언가 2% 아쉽습니다.

페퍼민트 캐스틸 솝은 엄청나게 화끈거려서 쓰다가 중단을 한 상태이고, 라벤더 시어 비전은 훨씬 촉촉하다 하였으나 그리 촉촉하지 않습니다. 향기는 닥터우즈 페퍼민트는 딱 치약냄새이고, 라벤더는 미국 라벤더 제품 특유의 기름진 향기입니다.

한국에서 파는 제품들의 라벤더 향기는 (제 느낌상은) 라벤더 화분에서 나는 향기와 흡사한 향긋하고 상큼한 향기인데, 미국 제품의 라벤더 향기는 제가 알던 라벤더 향기와 많이 달라 당황스러웠습니다. 라벤더를 기름에 절인 듯한 묵직하고 묘한 향기입니다. 예전에 닥터브로너스 매직솝 향기 비교 글(- 닥터 브로너스 매직솝 후기, 8가지 종류 다 사용해 보니 좋은 향기)을 다시 읽어보니, 저는 닥터브로너스 페퍼민트와 라벤더도 별로 안 좋아했었네요... 특히 라벤더 향에 실망했었는데, 닥터우즈 라벤더도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결국 1년이 지나도록 닥터우즈 물비누에 손이 가지 않아 욕실장에 자리만 차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