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권태기, 연애 초반과 너무 다른 지금?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여자는 남자의 작업기간 모습에 왜 이리 집착할까?

그 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처음 당신은 나에게 말도 못 걸고 따뜻한 눈길로 나를 바라보며 웃고 있었죠.
당신의 따뜻한 시선이 좋았어요. 그 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이런 내용의 노래를 듣다보니, 문득 연애시절 좋았던 그 때가 가지는 의미가 뭘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자친구가 변했어요, 남자친구 변화, 남자친구 처음 사귈때, 연애 초반, 남자친구 심리, 남자친구 권태기, 여자 권태기, 여자친구 권태기, 연애질에 관한 고찰, 여자심리, 연애심리, 여자친구, 여자의 마음, 연애질


지금 한창 연애할 나이인 솔로 남녀, 연애중인 커플 뿐 아니라...
이제는 연애랑은 1억 광년은 떨어져 있어 보이는 부모님 연배의 어른들도 가끔 좋았던 연애시절 이야기를 하십니다. 어른들의 연애사를 듣노라면 피식 웃음을 참기가 어렵습니다. 
왕년에 잘나가지 않은 분이 계셔야죠... ^^;
다들 왕년에 잘 나갔고, 따르는 남자가 줄을 섰었고, 어쩌다가 재수없게 지금 남편을 만나 뒤웅박 팔자가 되었어도 젊었을 때는 모두 한 미모 하셨고, 직장에서도 완전 잘 나갔고, 학교에서도 수재였고... 이런 시리즈가 있습니다.
그 땐 무서울 게 없었어.. 라면서

지금의 모습이 초라하기에 더욱 과거의 영광을 갉아먹으며 살고 있는 것 같아 지금이 더 초라해보입니다. 애써 좋았던 그 시절을 회상하면서 부풀릴수록 지금이 더 초라해지는 아이러니에, 입꼬리를 올리며 비웃으면서도 연애에서 똑같은 짓을 하곤 합니다.

남자친구가 처음에 얼마나 잘해줬는지 아냐며..
그 때는 산도 바다도 퍼다줄것만 같았다고...


처음 만났을 때 남자친구가 잘해줬던 좋았던 연애 초반 이야기를 하면 할수록, 그만큼 사랑받는 여자 같아 보이는 것이 아니라 한 때는 그토록 사랑받았지만 지금은 한물간 사랑받지 못하는 여자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어른들의 화려했던 과거사 못지않게 연애 초반만을 부여쥐고 있는 것도 안타까워 보입니다....


남자친구가 변했어요, 남자친구 변화, 남자친구 처음 사귈때, 연애 초반, 남자친구 심리, 남자친구 권태기, 여자 권태기, 여자친구 권태기, 연애질에 관한 고찰, 여자심리, 연애심리, 여자친구, 여자의 마음, 연애질


연애 초반 남자친구의 모습.. 왜 이렇게 집착하게 될까


여자도 연애 초반과 같은 폭발적인 사랑을 받아본 경험이 거의 없거든요.
살면서 누가 그렇게, 내 미소 한 번에 녹아내리며 좋아 죽고, 별스럽지 않은 말 한 마디만 던져도 좋아서 어쩔 줄 몰라하는 것이 눈에 훤히 보이게 좋아해주고... 보고 싶다며 피곤함이나 귀찮음도 다 무릅쓰고 달려와주고..
이런 사랑은 부모님께도 받아보기 힘듭니다.

애기때는 제 미소 한 번에 엄마 아빠가 녹아내렸던 적도 있겠죠. 제가 울기만 하면 달려와서 기저귀를 갈아주고, 젖을 물려주시던 때도 있었을거구요. 그러나 다 큰 지금에 이렇께 까지 표정 하나 하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극적으로 반응해 주는 사람은 없습니다. 갓난 아기나 받을 법한 폭발적인 관심에 너무나 행복했던 것 입니다.

아기라서 사랑받다가 동생이 생겨서, 이제는 아기가 아니라 어린이, 초딩이 되어서... 그 사랑이 없어졌을 때 땡깡 부리면서 심하면 아동기로 퇴행하기도 하듯이 연애 초반의 남자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던 그 때에 계속 머무르고 싶습니다. 사랑받고 싶고, 기왕이면 더 많이, 계속 사랑받고 싶은 것은 사람의 본능이니까요.
물론 현실은 연애 초반에 하듯이 여자만 바라보고 있으면, 둘 다 손가락 빨아야 될 수도... ㅠㅠ
(- 잡은 물고기 먹이 안 준다는 남자의 진짜 속 마음)


그러나...


연애 초반의 남자친구의 모습에 머무르고픈 그 마음은 백분 이해가 됩니다.
그러나 연애 초반의 그 모습에 집착할수록, 지금의 연애는 점점 불행해집니다. 연애 초반에 잘해주었던 기억이 점점 미화되면서 지금 남자친구의 노력 및 열정이 점점 더 눈에 안 차거든요. 남자친구 나름대로 계속 잘 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도...

"변했어.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라며 연애 초반 좋았던 때만 이야기 하면, 그렇게 했던 당사자인 남자친구도 지쳐요..
할머니가 어릴 적 드셨다는 그 고향의 냉면 맛은 죽어도 찾아낼 수 없듯이, 아무리 해도 기억 속에 미화된 그 때 그 시절처럼 해주기가 힘듭니다.

게다가 이제는 다 큰 20kg는 족히 나가는 여섯살 짜리 아이가 갓난아기처럼 울면서 안아달라고 하고, 밥도 혼자 안 먹으며 먹여달라고 하고, 화장실 혼자 안가면...  돌보는 사람도 지치고 힘이 듭니다. 연애 초반에는 아직 아무 것도 몰라 아이 다루듯 했을지라도, 연애하며 가까워질수록 혼자서도 잘해야 되는 시기가 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남자친구가 변하면, 사귀기 전에 연애 초반의 그 모습 같지 않으면 속상하고 싫습니다..
그러나 그 때 그 모습에만 매달리노라면, 가장 불행해지는 것은 여자친구 자신이 아닐런지.... ㅠㅠ


- 남자친구가 변했어요, 남자가 선물 안하는 이유는 여친 탓?
- 남자친구의 변화 권태기에 충격받는 여자의 심리
- 남자친구를 멀어지게 하는 여자의 말
- 연애약자의 남자친구 권태기 극복 방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