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를 배워보니...

지난 달 부터 요가를 배우기 시작하였다.

예전에 재즈댄스를 한동안 배웠는데 참 어려웠다.  
난 운동신경 제로에 몸치, 박치, 음치라 재즈댄스를 배우면서 스텝 밟는 것이나 박자 맞추는 것이 너무 너무 힘들다. 특히 대부분의 재즈댄스 강사분들이 무용학원 입시생마냥 여럿 앞에서 두 세명씩 해보라고  시킬때는 얼굴이 시뻘개지면서 가뜩이나 못하는 것을 더 해매곤 했다.

요즘 요가가 한참 유명세를 타면서 티비에도 많이 나오고 찜방에서도 무료 강습을 하길래 몇 번 해보니 할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맛보기 강습이라 쉬웠던 듯...ㅜㅜ)
재즈댄스처럼 어렵진 않겠지, 그리고 잔잔한 명상에 스트레칭.. 너무 좋을 거 같았다.


첫 시간 시작부터 좋았다.
짧은 명상으로 시작해서 가벼운 스트레칭...

하지만 그것이 고생의 시작이었다. ㅡㅡ;;
강사분이 할 때는 너무 유연하며 우아한 동작이 내 몸은 왜이리 뻣뻣하며 온 몸에 경련이 이는지..
다행히 요가에는 '휴식자세'라는 너무 좋은 것이 있어 잠깐씩 숨을 돌릴 수 있었다.
생각에는 고른 숨 내쉬며 차분하기만 할 것 같았는데 막상 해보니 안 되는 동작들 하느라 낑낑대노라면 시간이 훌쩍 가곤 했다.

그런데 이 요가에는 묘한 매력이 있는 것이, 여러 동작이 내 몸을 쓰다듬고 쓸어주는 것이 많았다.
한 번도 쓰다듬지 않아본 내 팔을 내가 쓰다듬어 주고, 내 허리를 내가 쓸어내려 주고...
내가 내 발을 토닥토닥 만져주고...
이러한 동작들이 자기애를 많이 키워주는 것 같았다.
뭔가 내 자신이 사랑받고 있는 것 같고 사랑스럽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것이다.

요가는 분명 육체 뿐 아니라 정신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것 같다..^____^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