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례허식없는 실속 결혼식, 왜 어려울까? 작은결혼식 가능성 셀프테스트

라라윈 결혼에 관한 고찰 : 허례허식없는 알뜰 결혼식, 왜 어려울까? 작은결혼식 가능성 셀프테스트

허례허식 없이 실속있는 결혼식을 올린 남자의 후기를 보며, 미혼남들은 그 남자가 전생의 나라를 구했다고 부러워합니다. 실속있는 결혼식을 원하는 여자를 만난 자체를 행운이라고 여기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결혼식 진행에 있어 여자가 하고 싶어하는 로망이 많아 보이는 탓이겠지요. 그러나 실제로 주위에서 보면 실속있는 작은 결혼식을 꿈꾸는 친구들이 참 많습니다. 가장 많이 하는 이야기가 결혼식은 뭣하러 하냐, 미국처럼 시청에 가서 혼인 서약식하고 끝냈으면 좋겠다는 말 입니다.



작은 결혼식, 결혼식 비용, 결혼비용 절약, 시청 결혼, 결혼 후회, 예단 예물 생략, 실속결혼식, 결혼,


남자도 힘들겠지만, 여자도 결혼식 준비하면서 이만 저만 스트레스 받는 것이 아니기 때문일겁니다. 설문조사에서도 흔히 하는 결혼식 이후에 후회한다는 통계가 종종 발표됩니다.



작은 결혼식, 결혼식 비용, 결혼비용 절약, 시청 결혼, 결혼 후회, 예단 예물 생략, 실속결혼식, 결혼,


예단, 예물 비용을 좀 더 아끼지 못해서 후회하고, 예식비, 결혼식 비용 등을 아끼지 못한 것, 자신이 원하는 대로 진행하지 못한 점에 대해 무척 아쉬워 한다고 합니다. 김의수 선생님의 <돈 걱정없는 신혼부부> 책에도 비슷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결혼식에서 단 100만원만 절약해도, 더욱이 1000만원을 절약한다면 결혼 뒤에 몇 년이 편안해 질 수 있다고 말입니다.

정말로 미혼 친구들끼리 이야기할 때, 예단 예물 비용만 아껴도 빚이 준다거나, 그 돈으로 아파트 평수를 늘리거나 신혼여행을 좋은 곳을 다녀올 수도 있고, 아껴서 나중에 아이 키울 때 쓸 수 있다는 이야기 등도 합니다.

조금씩 말은 다를지언정, 허례허식없는 알뜰한 결혼식을 하고 싶다는 속 뜻은 똑같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허례허식없는 작은 결혼식, 실속 결혼식을 하고 싶어함에도 결국 남들 하는 방식을 따르게 되는 이유는 뭘까요? 지금껏 주위에서 실속있는 작은 결혼식에 성공한 친구와 실패한 친구들을 보니 몇 가지 차이점이 있었습니다. 작은 결혼식을 꿈꾸고 있다면 가능성을 직접 점쳐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허례허식없는 작은 결혼식, 가능성 셀프 테스트


1. 부모님께 손 벌리지 않을 것인가?


결혼 자금을 부모님 돈으로 해결하려 하십니까? 그럼 작은 결혼식은 접으세요. 돈도 없으면서 무슨. ㅠㅠ

'자본'이라는 것은 부모 자식 간에도 발언권을 좌우합니다. 내 돈이 십원도 없는 상태에서 온전히 부모님께 의지해서 결혼준비를 하노라면 돈을 내 놓는 부모님 뜻에 따를 수 밖에 없습니다.

작은 결혼식 성공하는 분들의 기본 요건은 최소한 결혼 비용은 자신의 힘으로 해결하는 것이었습니다. 모아둔 돈을 쓰던 빚을 내던 자신의 힘으로 결혼 비용을 만들어 내고 해결하면 부모님 앞에서 큰 소리 칠 수 있습니다. 난 돈이 없으니까 작은 결혼식 할거라고.

부모님의 도움을 받는 경우에도 결혼 비용에 대해서는 100% 본인이 책임지고 부모님께는 월세나 전세 얻을 때 부족한 보증금 일부 (그 비중이 보통은 50% 안 넘음) 를 받는 정도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자기 뜻대로 결혼을 하려면 우선은 최소한 작은 결혼식을 진행할 수 있는 결혼 비용은 있어야 합니다..



2. 부모님을 통제 또는 설득할 수 있는가?


없으면 작은 결혼식은 접으세요.

우리나라 결혼의 허례허식, 쓸데없는 지출에 대해 규탄하던 친구도 결국은 투덜대면서 예단 예물을 다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부모님께 말을 못하는 타입이라 시키시는 대로 다 했습니다. 신랑은 신랑 부모님을, 신부는 신부 부모님을 전담마크(?)하고 꺽을 수(?) 있어야 자기가 원하는 결혼식을 할 수 있습니다.


양쪽 집에서 각자 자기 부모님을 설득하고 이해시킬 수 없으면, 작은 결혼식은 매우 어려워 보였습니다.

신부가 말을 잘하니, "네가 우리 엄마까지 설득해 봐라." 라거나 반대로 "신랑 네가 논리적이니 우리 부모님께 말 좀 해줘." 이런 것은 불가능 합니다. 한국 문화 상 어린 것이 (더욱이 앞으로 결혼해서 올 녀석이, 결혼도 하기 전에) 와서는 따박따박 이야기하면서 설득하려 드는 자체가 어르신들의 심기를 건드립니다... 내 엄마를 내가 전담마크 못 하면 그냥 포기하세요.


김모양과 남친도 작은 결혼식을 꿈꿨습니다. 예물 예단도 생략하기로 했고, 양쪽 집 모두 쓸데없는 예단 예물을 생략하는데 합의를 했습니다. 그러나 모두 생략하기로 해놓고, 김모양의 어머니는 "그래도 은수저 세트는 해가야 된다. 나중에 숟가락 하나 안 들고 왔다고 욕먹는다. 내가 당해봐서 그 설움 안다." 며 40만원짜리 은수저 세트를 했고, 그런 식으로 이불 한 채, 시어머니 가락지, 최고급 폐백 등등을 준비했습니다. 결국 예단 예물 안 하기로 해놓고는 이거 하나는 꼭 해야 한다, 이거는 꼭 해야한다. 등등에 따라서 결국 거의 다 했고, 결혼 비용을 꽤 많이 썼습니다. 그리고 삐치셨습니다. (안하기로 해놓고 자신이 챙겨놓고는) 나는 이 정도를 했는데 저 집은 정말 아무것도 안 했다면서...


김모양네 집 뿐 아니라, 대부분 집들이 그럽니다. 딸래미 시집보내고 아들래미 장가보내는 상황에서 부모님들도 자신들의 뜻대로 하고 싶어하시는 것들이 아주 아주 아주 많습니다. 그래서 결혼식이 끝나는 순간까지 부모님을 설득하고 이해해야 할 부분들은 깨알같이 많습니다. 이럴 각오가 되어 있지 않으면, 작은 결혼식은 의외로 힘들 수 있습니다.



3. 패널들을 치워 버릴 수 있는가?


누군가 결혼을 한다고 하면, 친적, 동네 사람들, 친구 모두 한 마디씩 거듭니다. 그 중에 방송 분량 욕심내듯 영향력 욕심 내면서 목소리를 크게 내는 패널들이 여럿 있어요. 그리고 그 패널들이 작은 결혼식, 검소한 결혼식을 다 망치곤 합니다.


예를 들자면, 이양과 남친은 둘다 은행원으로 고액 연봉자였으나 남친이 자취하며 살던 집이 있어 낡은 TV만 바꾸고 그 집에서 살기로 하고 결혼식도 간소하게 하기로 했습니다. 그러자 결혼식 패널들이 등장했습니다.


"신부네 집이 돈이 그렇게 많다면서, 차 한 대는 뽑아줘야 하는 것 아니냐?"

"둘 다 은행에서 과장 차장이라 돈도 잘 벌면서 친척들에게 예단 정도는 돌려야 되는 것 아니냐?"

"지금 아니면 언제 받는다고, 밍크 코트 하나 받아라. 예물은 절대 생략하면 안된다."


등등의 남의 결혼식에 감놔라 배놔라 해가면서 훈수를 두고, 직접적인 관계자 친척인 분들은 자기에게 예단 옷 안 맞춰 줬다고 삐지기도 하고 그러는 꼴을 보았습니다. 다행히(?) 신랑도 신부도 나이가 30대 중반인지라, 양쪽 집에서는 '니들 마음대로 하되 결혼만 해다오' 였고, 그 둘은 지들 마음대로 소박한 결혼식을 했습니다.


주위 패널들의 의견을 싹 다 무시하고 귀를 닫을 수 있는지..

이 여부가 작은 결혼식 성공의 관건입니다.



4. 친구들, 주변 사람들이 삐치는 것을 감당할 수 있는가?


결혼식의 어려움 중 하나가 어디까지 청첩장을 돌려야 하는가라고 합니다. 청첩장을 주고 부담되어 욕을 먹을 수도 있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청첩장을 안 줘서 정말 서운해 하기도 합니다. 그 사람 성향, 그 사람이 생각하는 우리의 관계 등에 달려 있는 것이라 일일이 물어볼 수도 없고 어려운 부분입니다.

작은 결혼식을 한다고 하고, 만약 인원을 신랑 신부 약 50여명으로 제한한다고 치면, 당장 친척부터 일부 잘라내야 합니다. 멀고 먼 8촌 아저씨, 숙모, 이모 할머니, 당숙 등등은 빼야 할 수도 있습니다. 이러면 자신이 욕을 먹는 것이 아니라 부모님이 친척들에게 욕을 바가지로 드시겠지요.

이어서 친구도 선별해야 합니다. 분명히 청첩장 줘도 안 올거거나, 별로 오고 싶은 마음이 없으면서도 왜 청첩장 안 주느냐며 섭섭하다고 말만 하는 어설픈 친구관계도 있습니다. 남녀가 직장생활을 하는 경우, 직장에서만 와도 열댓명이 넘어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누구는 부르고 누구는 안 부르게 되면 난처해 질 수도 있습니다. 이런 문제들을 어떻게 슬기롭게 넘길지도 생각해 보아야 할 부분입니다.



5. 귀찮음을 감당할 수 있는가?


패키지 결혼식은 돈으로 쉽게 해결이 가능합니다. 웨딩 플래너에게 맡기거나, 예식장만가도 알아서 헤어, 드레스 등등까지 싹 다 알아서 연결해주곤 합니다. 관련 결혼식 후기도 많고, 방법도 찾기가 쉽지요.

그러나 작은 결혼식을 통해 비용을 아끼려면 많은 부분을 더 알아보고 직접 해내야 합니다. 이 부분이 매우 귀찮을 수 있습니다.

최소한의 청첩장, 예식 당일의 음식 등에 대해 알아보는 귀찮음, 사소한 준비에서도 직접 해야 하는 귀찮음 등이 매우 큽니다. 신랑 신부가 둘 다 적극적으로 알아보는 유형이거나 자기가 하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라면 참 다행이지만, 둘 중의 하나만 적극적이고 한 명은 방관적이면 싸움나기 참 좋습니다. 왜 나 혼자만 발 동동 구르며 예식 당일까지 내가 하나 하나 다 챙겨야 하느냐? 라며 싸웁니다.. ㅡㅡ;

둘 중 한 명이 매우 적극적으로, 투덜대지 않고, 작은 결혼식을 준비할 강한 의지가 있어야 합니다.

허례허식없는 작은 결혼식이 하고 싶은데, 알아보는 건 귀찮고, 그렇다고 허접한 것은 싫고.. 이러면 곤란합니다.

패키지 여행에 비해 자유여행이 만족도가 높고 내실이 큰 대신, 알아보는 귀찮음은 매우 큰 것처럼.. 결혼식도 내 입맛에 딱 맞는 알뜰 결혼식을 하려면 상당한 귀찮음 감수를 해야 합니다.



이 다섯가지 질문에서 '아니오..' 라는 답이 나온다면,

그냥 작은 결혼식은 꿈으로 남겨두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작은 결혼식, 결혼식 비용, 결혼비용 절약, 시청 결혼, 결혼 후회, 예단 예물 생략, 실속결혼식, 결혼,


정부와 단체 차원에서도 작은 결혼식 캠페인도 하고 있지만,

현실은 작은 결혼식, 실속 결혼식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신랑신부만 결혼식이 자신들 둘의 이벤트라 생각할 뿐, 의외로 관계자가 너무 많은 이벤트 이기 때문입니다.....



- 결혼식 준비 걱정을 덜게 만들어 준, 친구의 여유로운 결혼식

- 소규모 결혼식, 결혼 당사자와 부모님 생각은 달라?

- 남자 집 여자 혼수? 강남에 아파트 있는 남자와 결혼하고 싶다면...

- 신혼집 구하기, 결혼 집 장만 준비 하다가 싸우는 결정적 이유

- 안선영 연봉 발언으로 불거진, 어이없는 여자가 바라는 남자 결혼 조건

-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결혼식 축가 베스트,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 다행이다

- 결혼하면 신혼부부가 잠을 못 자는 진짜 이유

- 카톡 청첩장 받는 사람의 마음, 축복보다 욕이 나오는 모바일 청첩장

- 결혼했을 때 새까만 미래

- 결혼식 하객 패션에 목숨거는 여자의 심리

- 결혼식장에서 꼭 나오는 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