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숍 편의점 알바생처럼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어떻게 고백 해야할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커피숍, 편의점 알바생,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고백 어떻게 할까?

'자주 가는 커피숍 알바생같이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어떻게 고백을 하면 좋을까요? 학교나 회사처럼 계속 볼 수 있는 사이도 아니고, 전화번호를 알기도 어렵네요. 라라윈님은 이런 경우를 많이 보셨을테니....' 라고 방명록에 남겨주셨습니다. 이런 경우를 많이 보았을거라는 말씀에 으쓱해서 (칭찬에 약함;;;;)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고백해서 성공률이 높았던 남자사람친구들과 실패한 남자사람구들의 사례를 떠올리며 분석을 해 보았습니다.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고백해서 성공한 남자사람친구들의 특징은 '심하다 싶을 정도로 적극적인 것' 이었습니다.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얼굴만 아는 여자 고백, 커피숍 알바생, 알바생 고백, 고백, 편의점 알바생, 연애,


구경꾼 입장에서는 남자사람친구가 커피숍 알바생에게 반했다고 하면 즐거운 '꺼리' 였습니다.

"어느 커피숍인데? 몇시 타임인데? 얼굴 좀 보게 같이 가보자. 니가 커피 사 ㅋㅋㅋㅋ" 이러면서 그 친구가 반한 커피숍 알바생 보러 우르르 몰려가고, "고백했어? 그 커피숍에 맨날 가잖아. 맨날 같은 시간에 오는 남자면 그 알바생도 너 알거야. 전화번호 알려달라고 해봐." 라며 바람을 넣기도 했습니다. (신난 구경꾼..;;;)


그런데 쉽게 여자에게 찝적대지 않는 남자, 비교적 진중한 남자일수록 얼굴만 아는 여자에 대한 고백 성공률이 낮았습니다.

친구들에게 말할 때도 쑥쓰러워 할 정도이니, 그가 반한 그녀 앞에서는 어땠을지 훤합니다. 자주 가던 편의점, 커피숍 알바생 같은 사람에게 반한 것이 처음이다 보니, 이건 '인연'이라고 생각해서 행여 섣부르게 접근했다가 차일까봐 무척 두려워했습니다. 몹시 조심스러워했습니다. 고백을 안 하면 매일 커피숍에 앉아서 좋아하는 알바생을 지켜볼 수 있는데, 괜히 고백해서 그 커피숍에 갈 수 없게 될까봐 겁이 났던 것 같습니다.

전화번호는 묻지도 못하고, 일상적인 말 거는 것도 조심스러웠습니다. 간신히 한 두 가지 찔러보듯 물어보는 수준이었습니다.

문제는 이런 조심스럽고 진중한 태도가 '그녀'에게는 '흔한 알바생에게 찝적거리는 남자' 중 하나로 보였던 것 같습니다.


알바할 때 보면, 넉살좋게 작업 걸거나, 툭툭 찔러보는 남자 손님이 꽤 있습니다. 남자친구는 있느냐, 집이 어디냐, 몇 살이냐, 몇 시에 끝나냐, 끝나면 뭐하냐 등등... 그냥 찔러보는 겁니다. 딱히 좋아서가 아니라 그냥 여자 사람이면 무조건 찔러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또는, 커피숍이든 편의점이든 서비스업이다 보니 밝고 환한 미소로 맞이하는데, 그걸 그 남자에 대한 호감이라고 착각을 해서 막 들이대는 것 같기도 했습니다. (링크: 편의점 알바와의 썸 왜 자주 일어날까? 편의점 알바생을 좋아하게 되는 이유)

툭툭 찔러보는 손님들이 많다보니, 진심으로 좋아해서 조심스럽게 질문 한 번씩 하는 남자도 찝적남 무리와 별반 차별화가 되지 않습니다. 덜 능글맞을 뿐...

반대로 지구상에 여자가 오직 그 알바생 한 명 밖에 없는 것처럼, 엄청 적극적으로 들이대는 경우... 되레 성공율이 높았습니다.

완전히 반했다고, 정말 좋아한다고, 만나고 싶다고, 끝날 때 기다리겠다고 이러면 여자가 무척 부담 가질 것 같은데, 바로 그 부담스러운 적극성이 진심으로 보여지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보통의 손님들은 그냥 찔러보고 마는데, 찔러보는 정도가 아니라 적극적으로 들이대니까... 그만큼 정말 좋아하는 것 같아 보이는 겁니다.


결국 커피숍 편의점 알바생과 같이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고백하는 것은 면접과 비슷했습니다.

정말로 그 회사를 좋아하는 남자가 "이 회사에 관심이 있습니다." 라고 하는 것보다, 그냥 여기저기 원서 쓴 남자가 "이 회사를 사랑합니다. 저는 이 회사 외의 다른 곳에는 지원도 하지 않았습니다." 라고 하는 편이 (뻔한 지원자 대답일지라도) 좀 더 적극적으로 보이는 것처럼 말입니다.

입장을 바꿔서, 커피숍에 자주 오는 손님들이 종종 고백을 하는 경우라면, "저기요. 그 쪽에게 호감이 생겨서요. 전화번호 좀 알려주실 수 있어요?" 하는 것보다 "완전히 반했어요. 여기를 나가서도 하루 종일 생각나요. 정말 좋아합니다." 라고 하는 사람의 말이 더 진심처럼 느껴질 듯 합니다.

어차피 얼굴만 아는 사이에서 전화번호를 물어보거나 좋아한다고 고백을 하면, '나를 뭘 안다고 좋아하는거지? 그냥 외모보고 그러나?' 하는 의심을 받습니다. 좀 더 적극적인 쪽이 '단순히 찔러보는 거 아니야?' 라는 의심이라도 덜 받습니다.




적극성 (과장된 표현) 외의 또 하나의 성공 요인은 '아님 말고' 였습니다.

정말로 난생 처음으로 커피숍 알바생에게 반한 남자는 '아님 말고' 라며 쿨하게 도전하지 못합니다. 정말 좋아하니까요. 그러나 바람둥이처럼 이 여자 저 여자 찔러보는 남자는 쿨하게 도전합니다. 아님 말고. 다른 여자에게 또 찔러보면 되지 뭐.. 이런 식 입니다. 아님말고 다른 여자 찔러보지 뭐, 하는 남자는 긴장하지 않기 때문에 훨씬 표현을 잘 합니다. 긴장을 안 하니까 실수도 적고요. 아님 말고라는 마음으로 자주 찔러봐서 연습 효과가 있어 더 번드르르하게 말을 잘 하기도 하고요.

그러나 처음으로, 커피숍 알바생처럼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반한 남자는, 이런 고백을 해 본 적이 없어 긴장하고, '아님 말고'가 아니라 부담감 가득 가지고 접근하고... 이래서 되레 그 진심이 전달되지 않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는 것 같습니다.



즉, 포인트는 '아님 말고' 와 '과장되게 말해도 내 마음의 10분의 1도 전달되지 않는다'는 것 입니다.

얼굴만 아는 여자에게 고백을 할 때는, 말 몇 마디에서 갈린다고 생각하고 면접보듯 승부를 걸어야 하는 것 같습니다.....



+ <해본놈>님 진짜 성공 비법을 알려주셨습니다. (해본놈님 감사합니다!)


카페 알바생 고백,

카페 알바생 고백,


건네신 말 한 마디 한 마디, 그리고 6개월 이상 참을성을 가지고 접근하셨다는 것에 밑줄 그어가며 읽고 싶습니다.

안타깝게도 커피숍 알바생에게 반하신 분들 중에 6개월은 고사하고, 6일도 못 견디는 분들도 많으셨습니다. 당장 고백을 하던 번호를 따던 하지 않으면 금방 알바생이 그만둘까봐 걱정이 되고, 넘치는 감정을 주체할 수 없어 빨리 고백을 하려고 하십니다. 알바생이 자주 바뀌는 곳이고, 언제 그만둘지 몰라 불안한 상황이 아니라면, <해본놈>님이 알려주신 비법을 적극 추천하고 싶습니다. (해본놈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



- 남자가 연락처를 건네줘도, 여자가 전화하지 못하는 이유

- 헌팅당한 여자의 마음 심리

- 예쁜 여자만 사귀는 남자의 비법

- 버스안에서 우연히 마주치는 사람, 인연이 될 수 있을까?

- 제가 좋아하는 것을 알까요? 네, 압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