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의 과거, 나한테 하듯 했을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여자친구의 과거, 나한테 하듯 했을까?

모태솔로도 많다지만, 막상 솔로탈출 좀 하려고 보면 모태솔로는 귀하디 귀하고, 대부분이 연애 그까이거 몇 번은 해봤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모태솔로가 많다며 모솔 커밍아웃이 많음에도 여전히 연애경험을 물어볼 때, 아주 당연하다는 듯이 "남자친구와 헤어진지 얼마나 됐는데?" (<-- 당연히 연애경험이 있을거라는 가정)을 하고 이야기를 하는 것도 일반적입니다.
그렇다 보니 스무살, 서른살 지나서 만나면, 나 만나기 전에 연애 경험이 있는 것이 당연하다 싶습니다. 멀쩡한 사람이(?) 연애 경험이 없었다고 하면 그게 더 이상하기도 하고요... ^^:;;
그러나 막상 그 괜찮은 사람이 내 애인이 되면, 당연하다 여겼던 그 연애경험이 슬금슬금 거슬립니다.


너무 행복할 때 찬물 끼얹는 생각을 할 필요가 없는데..
이상하게도 자꾸 궁금해져요.

이 사람은 지금 나에게 이렇게 자상하게 살갑게 잘해주는데, 예전 여자친구에게는 어땠을까?

이런 것도 궁금하고,

지금은 기념일 같은 것도 귀찮아 하고 안 챙기지만, 처음 여자친구에게는 달랐겠지?

하는 궁금증도 문득 문득 생깁니다. 악마의 호기심이 아닐 수 없는데... 남자친구의 과거만 궁금한 것이 아니라, 남자도 여자친구의 과거가 많이 궁금하다고 합니다.

예전에 사귀던 남자친구에게도 이렇게 잘 챙기고 잘 했겠지..

이런 궁금증 뿐 아니라, 가장 위험한 잠자리 경험도 궁금하다고 합니다.

예전에는 어땠을까?

하는...

그리고 이 궁금증이 머릿속에 맴돌다가 못 견디겠는 순간이면, 툭 튀어나가 산통을 깹니다.

"예전에 사귀던 여자친구에게도 이렇게 잘 해줬어?"
"예전에 사귀던 남친 한테는 어떻게 했어? 그 때도 이랬어?"


라며... 분위기 좋은데 확 반전을 시키곤 합니다.


연애는 케바케!


연애는 케이스 바이 케이스! 라는 진리가 있습니다.
똑같은 사람이라도 누굴 만나느냐에 따라 반응과 행동이 참 많이 다릅니다. 당장 부모님께 대하는 것, 직장에서의 태도, 연인에게의 태도가 다 다르고, 똑같은 친구들인데도 어떤 친구를 만나면 같이 음담패설하고 놀고, 어떤 친구를 만나면 우아하게 토론하고, 어떤 친구를 만나면 고민 얘기만 하고.. 다 다르잖아요.
마찬가지로 사귀는 사람에 따라서 연애는 매번 참 달라요...

예전 남자친구에게는 전투적으로 무뚝뚝하게 말했던 여자가 새 남자친구에게는 손발이 오그라들 정도로 아양을 떨기도 하고, 예전에는 계산 안하고 마냥 퍼주던 사람이 지금은 계산적일 수도 있고, 예전에는 그냥 놀기 위해 만나던 사람이 지금은 진지할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사람은 나이 먹으며 안 변한다 변한다 하면서도 변합니다. 
똑같은 사람과 계속 연애해도 변하는데, 더욱이 사람이 달라졌잖아요. ^^;;;
그러니 지금 내 애인이 과거에 나한테 하는 것과 똑같았을 가능성이 오히려 적어요...


내가 만든 감옥


남편과 부산으로 1주년 기념여행을 가기로 했던 친구는, 앨범 정리하다가 남편이 어떤 여자와 부산의 바닷가에서 찍은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이미 결혼하고 아이도 있는 커플이니 남편의 대학시절 여자친구 쯤은 쿨하게 넘어갔는데, 막상 마음 속에서는 자꾸만 남자의 옛 여자친구가 떠올랐다고 합니다.
부산 여행을 간 내내 "여기 다니면서 예전에 여자친구와 왔던거 생각나는거 아냐?" 라며 괜히 불안감도 들더랍니다. 특히나 사진 속에서 보았던 해운대의 그 장면을 보니, "예전에 여자친구랑 왔던 생각이 나겠구나." 싶어서 못내 심기가 불편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정작 남자는 별 생각없이 아내와 다음 코스 어디갈까 생각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ㅡㅡ;

정작 당사자는 아무 생각없는데, 아내 혼자서 남편의 옛 여자친구를 생각하며 불안해하고, 신경 거슬려 하고, 기분 상해 했던거죠.. "거기 예전에 사귀던 사람이랑 가 본 적 있다." "그거 해 본 적 있다." 라는 얘기들을 무심코 하는 것은, 이제는 별 것 아니라서 일 수도 있습니다. 대수롭지 않은 일이라 그냥 말해버리는 거죠.
애인의 과거를 알기에 "이 곳에 와서 옛 연인이 그리운 것은 아닐까." "옛날 생각하는걸까" 하면서 마음 졸이고, 괜히 신경 거슬려서 예민해하고, 짜증내는 것은 스스로 만들어 놓은 감옥에 나를 가둬놓고 괴로워 하는 일일 수도 있습니다...


때로 무서운 것은 실제로 무서운 상황이어서가 아니라 내 마음 탓일 때도 많습니다. 아무도 없는데 괜히 누군가 따라오는 것 같아 무섭다거나, 아무도 나에게 관심 없는데 사람들이 손가락질 하는 것 같아서 두렵다거나.. 이런 식으로 실제가 아니라 내 생각 때문에 괴로운 경우가 참 많아요..
여자친구의 과거, 남자친구의 과거가 그런 것 아닐까 싶습니다.
정말로 내 애인이 옛 사람을 못 잊어해서 신경 쓰이는 것이 아니라, 이미 지난 일인 것을 알면서도 내가 신경쓰여서 못 견디겠는 것이 아닐지....  그림자와 싸워서 이길 수 있는 사람은 없듯, 내가 만든 애인의 과거에 대한 걱정과 분노와 싸우면 백전백패에요.... ㅠㅠ


- 애인의 이성친구 이해할 수 있나요?
- 질투 유발 작전으로 좋아하는 남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려면?
- 애인 과거, 어디까지 이해할 수 있을까?
- 연애 몇 번 해봤냐고 물으면 뭐라고 답해야할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