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으로 시집가고 싶다면 꼭 알아야 할 것! 예비 시어머니 레벨

라라윈 결혼에 관한 고찰 : 부잣집으로 시집가고 싶다면 꼭 알아야 할 것! 예비 시어머니 레벨

십 여 년 전 일 입니다. 대학 졸업을 앞둔 언니들과 졸업 후의 불안한 미래 이야기를 하곤 했습니다. 주로 결혼, 취업이 관심사였습니다.

그 중 한 언니의 시어머니가 화제가 되었는데, 이야기인 즉슨 그 시어머니는 화장품이 떨어지면 화장품을 사기 위해 해외여행을 가신다는 것이었습니다. 화장품이 떨어지면 아들에게 전화해서 "아들, 화장품 사러 가야 되는데 항공권 좀 예약해줄래?" 라고 하시거나, 며느리에게 "너 가서 이 것 좀 사오렴." 이라면서 해외로 심부름을 보내신다는 것이었습니다.

당시에는 화장품을 사러 해외에 간다는 자체가 미친 소리로 들렸고, 프랑스, 유럽으로 가는 항공권 가격이 어마무시한데 배보다 배꼽이 크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그 시어머니 정말 경제 개념 눈꼽만큼도 없으시다며 그 언니와 서민1, 서민2, 서민3이 모여 앉아 신나게 뒷담화를 했었습니다.


십 여 년이 지난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니.... 그 시어머니가 무개념이 아니라 생활수준의 차이가 그만큼 컸던 것 같습니다. 저같은 서민이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의 생활을 하던 분 이었던거죠.


서민 여자의 시각에서 보자면, 딱 드라마 같은 구도가 나옵니다.

못되고 사치스러운 시어머니가 없는 집 여자애를 무시하는 것 같아 보입니다. 그러나 그 시어머니 입장에서 보자면 이야기가 완전히 달라집니다.


부잣집 시집, 예비 시어머니, 시어머니 레벨, 시어머니, 고부갈등, 결혼, 연애, 결혼에 관한 고찰,


아줌마


며느리 시각: 시댁에는 아주머니가 있다. 우리 엄마 또래의 아주머니가 힘들게 일을 하시는데, 거들어 드려야 될 것 같다. 그런데 시어머니는 마치 다른 인간이라는 듯이 아주머니에게 아무렇지 않게 지시를 하고 손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 그래서 거들어 드렸다. 아주머니가 나를 좋아한다. 나는 좀 더 인간적이라고 한다.


시어머니 시각: 며느리가 왔다. 집에서 아줌마를 두어 본 적이 없는 아이라고 한다. 그래서 인지 아줌마를 부릴 줄 모른다. 지가 아줌마 대신 일하고 있다. 며느리 머리 꼭대기에 있는 아줌마는 며늘아이가 아줌마 부릴 줄 모르는 착한 아이라는 것을 알고 자기가 할 일을 며느리에게 시키면서 되레 부려먹고 있다. 며느리는 아줌마가 할 일을 대신하고, 저래놓고는 집에 가서 제 신랑 붙잡고 힘들다고 하겠지.

이런 것도 다 가르켜야 되는건가. 사람을 썼으면 쓸 줄도 알아야 되는데, 사람을 부릴 줄 모르니 저런 아이에게 회사는 고사하고 집을 맡길 수 있을까.



와인 예절


며느리 시각: 그냥 아무 잔에나 따라 마시면 안되나. 이 와인은 5도가 맛있다면서 그냥 냉장고에 넣어놔도 안되고 통에 얼음을 채워 적정 온도를 맞춰 오라고 유난을 떠신다. 그러더니 잔도 이 잔이 아니라고 한다. 와인에 곁들이는 치즈는 이 치즈가 아니라나. 대체 뭘 저렇게 따지는지 모르겠다. 너무 피곤하다. 먹고 사는건 다 똑같은 건데.


시어머니 시각: 세상에. 저 귀한 와인을 며느리가 망쳐 버렸다. 저걸 냉장고에 집어 넣어서 얼려서 가져올 줄이야. 끔찍한 맛이 되어 버렸다. 와인에 적정한 온도와 잔, 곁들이는 치즈 구성 정도는 당연하게 아는 줄 알았다. 가르쳐 줬으나 입을 내밀고 있는 것을 보니 토라진 모양이다. 먹고 사는 수준 자체가 다른 건 정말 매 순간 힘들구나.



차 예절


며느리 시각: 그냥 티백 드시면 되지. 찻잎이 어쩌고저쩌고 하는데, 진짜 부잣집 사모님들이란 할 일 없이 이 딴 짓이나 하며 사는 모양이다. 돈 걱정이 없으니 이런 쓸데없는 것에 예민해지는 건가. 정말 걱정거리가 없어서 그런가 보다.


시어머니 시각: 세상에나. 우전에 끓는 물을 부어가지고 가져올 줄이야. 와인은 서민 가정에서 자라서 안 마셔봤을 수도 있다 치자. 그러나 적어도 녹차와 홍차는 한 번쯤 먹어보지 않았을까. 그런데 녹차와 홍차 물 온도도 모른단 말인가. 정말 저 아이가 아는 건 뭘까. 이 아이를 데리고 외부 모임에 가면 정말 개망신을 당하겠구나. 기본적인 교양 수준 자체가 너무 떨어지는구나.



심부름


며느리 시각: 어머니가 집에 바꿔 달 커텐을 사오라고 하시길래 11번가에서 고르고 골라서 좋은 제품을 주문했다. 왜 오늘 안 다녀왔냐고 하셔서 주문해서 내일 배송될거라고 했더니 갸우뚱 하시더니만, 배송된 제품을 보고 몹시 못마땅해 하신다. 대체 뭘 바라시는 건지 모르겠다.


시어머니 시각: 계절이 바뀌었길래 커텐 하나 사오라고 했다. 당연히 쓸만한 것을 사오라는 이야기였다. 그런데 인터넷에서 허접한 철 지난 커텐을 사왔다. 천의 재질이며 디자인이며, 너무 형편없다. 그래놓고는 알뜰하게 최저가로 잘 골라서 사왔는데 왜 나무라랴는 듯이 입을 내밀고 있다.



종합


며느리 시각: 시어머니 정말 피곤하다. ㅠㅠ


시어머니 시각 : 하고 많은 좋은 애들 중에 어디서 저렇게 못 배운 애를 데려왔을까.... 늘그막에 이 무슨....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