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로잉 일본 철도여행, 이 책 한 권이면 일본여행 준비 끝~

여행가기 전에는 그 곳에 대해 최대한 많은 정보를 얻고, 맛집, 숙박, 볼거리 등에 알아둬야 더 즐거운 여행이 됩니다. 그래서 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블로그에서, 책에서, 각종 안내물에서 해당지역의 정보를 많이 수집합니다. 일본에 다녀오고 싶어서 일본관련 정보도 열심히 보고 있는데, 엔화강세가 발목을 잡고 있네요. ㅜㅜ
아쉬운 마음도 달랠 수 있고, 여행정보를 더 알아둬야 언제든 상황이 바뀌면 떠날 수 있을 것 같아서 여전히 일본여행기를 좋아합니다. 이 책은 드로잉으로 표현한 일본 철도여행기였습니다. 일본전역을 가로질러 여행한 것이라 일본 어디를 여행하고 싶은 사람이든 유용한 책인 것 같았습니다.


드로잉이라는 말에 저는 천경자 화백님의 여행스케치와, 여러 작가들의 감성넘치는 드로잉을 떠올리고 있엇습니다.



이 책은 드로잉이 아니라 만화!

그러나, 이건 만화였습니다. ㅡㅡ;;;


여행지의 드로잉은 보통 이런 스타일인데...ㅡㅡ;;;

보통 미술에서 드로잉이라는 말을 쓰는 것은, 가벼운 재료들로 자유롭게 표현한 그림들 입니다. 드로잉전에 소개되는 작품들은 대부분 작가의 손 맛이나 재료특유의 느낌과 선 맛이 살아있는 그림들이고, 주로 연필, 펜등의 재료들로 선을 위주로 한 작품에 가볍게 채색된 정도입니다. 드로잉이라는 개념 자체가 우리말은 아니다 보니, 다양한 정의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만화를 드로잉이라고 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드로잉이라는 제목에 스케치북과 카메라로 꾸민 일본여행기라도 하고서는, 만화인 것을 보니 좀 황당했었습니다.

작가가 후기에서 쓴 것 처럼, 이 책은 여행만화라는 표현이 더 적당한 것 같습니다. 혹여 저처럼 '순수미술 스타일의 드로잉'을 기대한 경우에는 낚였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고, 만화라면 좋아서 읽었을텐데 드로잉이라는 말에 읽지 않게 되는 사람도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살짝 되었습니다. (책 제목인데 표현은 좀 정확히 해야 좋을 듯..)
 


볼거리가 너무 많은 책

드로잉을 기대하긴 했지만, 경쾌하고 재미나게 꾸며진 만화의 스타일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림도 정말 잘 그리셨고, 사실적이면서도 귀엽고 아기자기한 스타일이 아주 좋았습니다.
하지만, 이건 글씨가 너무 많은데다, 하나하나의 그림의 윤곽선과 색이 너무 강조되다 보니 예쁘긴 한데 눈이 아픕니다. 그만큼 많은 여행정보가 담겨있는 점은 좋았지만, 그림은 알록달록, 글씨는 깨알, 가뜩이나 많은 설명에 재미를 추가하기 위해 넣은 작가의 말까지 더해져 정신이 없었습니다.
 
처음에 작가가 카메라를 네 대나 메고다니면서 찍었다는 설명이 있어 기대가 컸는데, 사진에 할애되는 지면문제 때문인지 이런 식으로 한 장에 조그마하게 몰아넣어 아쉬웠습니다. 사진여행기가 아니라, 드로잉(만화) 여행기가 컨셉이다 보니 어쩔 수 없었나 봅니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작가의 손맛이 묻어나는 이런 드로잉이었습니다. ^^




여행정보만큼은 정말 알찬 책

너무 많은 정보를 전달하려다 보니 글씨가 깨알같고, 그림과 사진이 작게 잔뜩 들어가 있어 보기에 불편한 감은 있지만, 그만큼 여행정보는 알뜰하게 잘 들어 있는 책이었습니다. 가격이나 특징등이 상세히 기록되어 있습니다. 특히 마음에 드는 점은 비교적 솔직하게 유명한 맛집이나 관광지를 둘러본 소감을 잘 이야기 해 준 부분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그 지역의 무슨 라멘을 먹었는데, 가격에 비해 맛이 별로였다, 차라리 얼마짜리 어떤 것이 나은 것 같다는 식의 설명과 여행 중 기차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중 어떤 것이 가격대비 맛이 더 좋은가 하는 정보가 아주 유용했습니다.
또한 이용하는 시설의 세부정보도 아주 꼼꼼히 설명해주고 있어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열차의 칸의 특징과 화장실 시설, 취침시설, 검표하는 것과 음식 주문방법 등이 아주 잘 설명되어 있어, 이 책 한 권만 있어도 일본 철도 종단여행을 거뜬히 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행을 준비하면서 궁금한 소소한 점까지 잘 긁어준 책이었습니다.

다만 또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이 책 한권이면 일본 전국일주를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여행을 위해 가지고 다니기에는 책이 너무 무겁습니다. 이러한 책은 집에서 읽고 외워서 가는 것이 아니라 가지고 가서 보면서 여행하면 더욱 좋을 책입니다. 그림이 많은 책이라 종이품질에 많이 신경을 쓴 점은 좋았지만, 여행할 때 가지고 다니기에 편안하도록 조금 더 가벼운 종이를 썼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이렇게 무거워서는 배낭에 걸머지고 다니면서 필요할 때 꺼내 읽어가면서 여행하기에는 무리일 듯 싶습니다. (그러려면 책을 지역별로 분책해서 들고 다녀야 할 듯...)


아마도 이 책은 출판사와의 협의나, 기획 하에 여행을 하고 출판한 것 같아보여  매우 부러웠습니다. 특히 마지막 장의 취재협찬을 받았다는 이야기를 보며, JR에서 지원이라도 해준걸까.. 하는 추측을 해보며 또 한 번 부러워했습니다. 실제는 어떻게 계획된 것인지 모르겠지만, 여행만화를 부탁받았다는 말이나, 취재협찬을 받았다는 내용이나, 철도의 비싼 비용에도 아랑곳 않고 고급열차를 이용하는 점에서 혼자 추측해 본 것 입니다. 어쨌거나 훌쩍 떠나 한 달간 기차여행을 한 것이 너무너무 부러울 뿐 입니다.....+_+ (저 좀 보내주시면... 감사히 다녀와 후기 열심히 쓸 수 있는데...^^;;;;)
저도 언젠가 일상에서 훌쩍 떠나 저자처럼 한 달여간의 일본 철도여행을 해보고 싶다는 꿈이 더욱 강해지는 책이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