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커피 즐기기 : 볶은 콩에 피는 꽃, 역촌동 동네에 숨은 핸드드립 커피 맛집

눈뜨기가 너무 힘들고, 피로에 푹 절여진 느낌이 들 때면, 눈은 뜨고 있지만 도무지 정신이 들지 않는 날이 있습니다. 그럴 때면 정말 맛있는 커피 한 잔이 간절했습니다. 커피 맛도 잘 모르면서 커피방앗간 핸드드립 커피 먹고 싶다, 카페 에스프레소 핸드드립 커피 먹고 싶다, 아무튼 진짜 향긋하고 매끄럽고 좋은 커피 한 잔 마셨으면 좋겠다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커피 맛집


하지만 동네에 그런 커피 맛집이 있을리 없다며 포기하고 있었습니다. 그 때 문득 역촌역 근처를 지나면서 찜해뒀던 로스팅 카페가 떠올랐습니다. 동네에서 거대한 로스팅 기계가 있고 종종 커피 향기가 진동하는 카페를 봤거든요. 주섬주섬 챙겨 커피를 사러 갔습니다.


역촌동 핸드드립 카페


카페 이름도 '볶은 콩에 피는 꽃' 입니다.


역촌동 핸드드립 카페


괜찮은 커피 맛집을 잘 찾아온 것인지 커피 종류도 많고, 핸드드립 커피 가격도 괜찮았습니다. 오늘의 핸드드립 커피는 4천원, 원래 가격은 6천원이었습니다. 오늘의 커피가 뭐냐고 여쭤보니 예가체프라고 하셔서 예가체프 한잔, 과테말라 한 잔을 부탁드렸습니다.


역촌동 핸드드립 카페


내부에는 거대한 로스팅 기계, 큼직한 원두 통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둘러보노라니 사장님께서 도예가가 아니신가 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양산품 같지 않은 커피잔, 찻잔, 다기 들이 많았고 책장에 도예 서적들이 꽂혀 있었습니다. (여쭤보지는 않았습니다)


역촌동 핸드드립 카페


창가에도 핸드드립 커피 도구들이 진열이 되어 있습니다. 멍하니 기다리는 사이, 커피 향기가 진동을 하고 제 커피가 나왔습니다. 진한 커피 향기만으로도 영혼이 되돌아오는 기분이었습니다.

저에게만 커피 향기가 진동한 것이 아닌지 돌아오는 길에 잠시 들른 홈플러스에서도 "커피 향이 너무 좋아요" 라며 말을 건네시고, 스치는 분이 "커피 향기 좋다" 면서 지나쳤습니다.


역촌동 핸드드립 카페


기대되는 마음으로 한 모금 마셔보니, 천국입니다.


커피 한 잔에 영혼을 바꿀 것 같은 기분이란 이런건가 봅니다. 동네에 훌륭한 핸드드립 커피 맛집이 있어 몹시 행복합니다.



상호  볶은 콩에 피는 꽃
위치  역촌오거리와 역촌사거리 사이 (서울 은평구 역촌동1)
전화  02-353-6341

- 진김밥, 은평구 구산역 줄서서 사가는 1500원짜리 김밥 맛집

- 맛집 코스프레 음식점, 5천원에 스테이크도 주는 은평구 맛양값

- 제주도그릴, 제주 흑돼지와 오분자기 뚝배기 맛볼수있는 서울 응암동 맛집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길냥이아빠 2016.12.06 00:2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까페이름 이쁘네요.
    잘 읽다가 그림제목에 빵터졌어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