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목숨거는 남자, 단점은 없을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사랑에 목숨거는 남자, 단점은 없을까?

연애하다 보면, 남이 떡이 커보이는 순간도 참 많습니다. ㅡ,,ㅡ;;
친구의 남자친구가 더 자상하고 잘 챙기는 것 같아 부러울 때도 있고, 친구 커플은 죽고 못사는 것 같은데 우리 커플은 데면데면 무덤덤한 것 같기도 하고... 솔로일 때는 그저 누군가 있기만 하면 좋겠다고 해 놓고는 애인이 생기면 금세 또 욕심이 늡니다.
그리고 그 대상은 친구의 남자친구 뿐 아니라, 때로 영화 속 주인공들이 되기도 합니다.  
요 근래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의 인우같은 남자를 보니, 사랑에 목숨거는 듯한 그 열정이 멋지면서도 실제로 그런 남자가 애인이라면 꼭 좋기만 한 것도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번지점프를 하다

하나에 꽂히는 남자

그 하나가 여자일 때는 좋아요.
하지만 어떤 것 하나에 쉬이 잘꽂히는 사람들은 다른 것에도 잘 꽂힙니다. ㅠㅠ
그리고 무언가에 꽂혀있으면 다른 것을 신경을 못 써요.
그의 신경이 온통 여자에게 있을 때는 행복하지만 아닐때는....?
철저히 무신경해 질 수도 있습니다.
많은 경우 연애할 때 남자는 시작에 굉장한 집중력과 열정이 집중되기 때문에 나중에는 여자에게 초반처럼 폭발적인 에너지를 쏟지를 못합니다. 더욱이 더 심하게 꽂혀서 다 팽개치고 여자만 좋아해 줄 수 있었던 남자라면, 어느 순간 또 무언가를 그렇게 좋아할 지도 모릅니다.. 일이든 취미든...


자신의 감정에 충실한 남자

사랑에 목숨을 걸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자신의 감정에 아주 충실하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번지점프를 하다의 경우, 현빈이 태희의 환생이라고 느끼자 "아내도 버리고" 빠져들만큼 다른 면에서는 이성적이었어도 이성적이지 않은거에요.
그런 남자의 경우, 나중에라도....
지금의 여자친구가 아닌 다른 여자에게 운명이라 느껴 열정적으로 달려들 수 도 있습니다.


사랑에 목숨도 거는 남자

목숨걸고 무언가를 한다는 것은, 큰 카타르시스가 있습니다. 내가 이 정도까지 해봤다, 진짜 목숨걸고 했다. 라는 것이 스스로도 좀 대견하다는 느낌도 들고, 끝장을 봤다는 묘한 쾌감이 있습니다.
이 때 그 일이 어떤 일인가는 크게 중요치 않아질 때도 있습니다..... 내가 그 정도까지 했다는 사실만이 중요할 뿐.

즉, 사랑에 목숨거는 남자의 모습으로 소개되는 상황을 가만히 보면 여자가 무얼 느끼는가는 어느순간 중요치 않아집니다. 여자가 느낄 감정보다는 남자 자신이 어느 정도까지 했는지 자신의 행동에 더 집중할 뿐 입니다. 
아이가 행복하거나 말거나, 학원 사교육은 얼마정도까지 시켜줬고, 용돈은 얼마를 줬으며, 어릴적에 해외연수 경험도 많이 쌓아줬다는것은 엄마의 만족입니다. 마찬가지로 남자의 열정적인 사랑도 남자의 자기만족적인 면이 클지도 모릅니다...

아는 분 중에 집에도 가지않고 여자의 집앞에서 일주일간 기다리면서 결혼을 졸라 결혼한 선생님이 있습니다. 어린 시절 그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정말 사랑하셨나봐요!!!! +_+ 사모님 좋으시겠다~~~"라며 부러워했는데, 실제로는 학생들이 상상한 것처럼 사모님을 죽도록 좋아했던 것이 아니었던 경우가 있었습니다. 그 선생님의 경우 학교 다닐때도 나 이렇게까지 해봤다, 나 술 마실때 죽도록 마셔봤다, 누구 노래를 들을 때 한 곡을 테이프에 12번 녹음해서 그것만 한달간 들어봤다 (지금처럼 mp3가 없던 시절) 라는 기록갱신을 좋아하는 분이셔서, 어쩌면 결혼할 때도 정말 그 여자가 좋았다기 보다 오기가 발동해 결혼할때까지 집앞에서 일주일간 밤을 새봤다는 기록갱신적인 면도 크지 않나 싶었습니다.
어느 순간 주객이전도된....


결국 감정의 주체는 남자 자신입니다.
이 여자라서 목숨걸고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어찌보면 무엇을 하든 그만큼 빠져들 수 있는... 일을 하든 사랑을 하든 목숨 걸고 할 수 있는 면이 있는 사람이기에 그랬을 수도 있는 것 입니다.
그것을 '여자에게 무언가가 있었기에 남자가 저렇게 목숨 걸었겠지..' 라는 방향에서 보면 마냥 부러운데, '뭘하든 목숨걸고 할 수 있는 남자이기에 사랑에도 그랬겠지...' 라는 방향에서 보면... 꼭 그 여자가 아니어도 상관이 없어집니다.
또 그 남자가 "여자"를 좋아하는 상황만 잘라서 영화화 하거나 드라마로 만들기에 멋진 것이지, 긴 시간 함께 하면서 그랬던 남자가 다른 것에 흥미를 가져 "취미"에 꽂힐 때나, "일"에 꽂힐 때를 보면 로맨틱 드라마가 순식간에 "사랑과 전쟁"으로 변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ㅡㅡ;;

- 왜 요즘은 목숨 건 사랑을 하지 못하는 걸까?
- 사귀는데 더 어색한 커플, 왜 일까?
- 남친있으면서 헤어진 남자친구에게 연락하는 여자심리는? 여자의 마음 심리
- 남자친구를 멀어지게 하는 여자의 말
- 소개팅 망하는 질문 5가지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