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버스 vs 카카오 버스 어플, 소비자 선택에 맡긴 멋진 업그레이드 교체

라라윈 프로그램 잘쓰기 : 서울시 버스 vs 카카오 버스, 소비자 선택에 맡긴 멋진 업그레이드 교체

오랫동안 잘 쓰던 서울시 버스 어플이 카카오 버스 어플로 변했습니다. 보통은 이렇게 바꾸면 강제적으로 카카오 버스 어플을 '당장' 다운로드 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강제하곤 합니다. 데이터 써가면서 당장 다운로드 받고 이것저것 설정해야 간신히 어플을 쓸 수 있었어요. 그런데 서울 버스에서 카카오버스로 바꾸는 과정은 달랐습니다. 


서울 버스 어플, 카카오 버스 어플


서울 버스 어플을 실행하니, 전면광고로 "카카오버스가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새로운 카카오버스를 만나보세요!" 라고 나오는데 X를 눌러 끄고 7일간 보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당장 버스 검색이 필요했던 때라, 여기에서 당장 카카오버스 다운로드를 받지 않으면 버스 검색을 할 수 없었다면 짜증이 났을 겁니다. 그러나 제 선택에 달려 있기에 우선은 쓰고있던 서울버스 어플로 급한 검색은 마친 뒤에 천천히 카카오버스를 설치했습니다. 아주 사소한 차이인데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오랜 스마트폰 사용 경험 중 처음인 듯 합니다. 그래서 친구들에게 이야기도 했습니다.


"카카오버스는 달라. 서울버스가 카카오버스로 바뀌었는데, 보통은 그러면 당장 다운받게 하잖아. 그런데 여기는 안 그러더라고."


친구 반응1. "카카오 버스가 아니라 애플 앱스토어 정책인가보지."

친구 반응2. "응? 그건 좋은 변화네. 진작 그랬어야지. 왜 어플을 강제로 업데이트 안하면 못쓰게 하고, 데이터 잡아먹고, 그건 진짜 문제였어."


어쨌거나 강제로 다운받게 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기분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이 것이 작년 9월 이었습니다.



2017년 1월 아직도 권유중

아마도 제가 습관적으로 서울버스 어플을 눌렀나 봅니다. 그러자 "카카오 버스에 백업받고 선물받자" 라는 전면광고가 나왔습니다.


서울 버스 어플, 카카오 버스 어플


어라? 아직도 서울버스 어플을 쓸 수 있네요. 카카오버스로 바뀌었다는 안내가 나온지 넉 달 짼데 서울버스 어플 서비스를 종료해 버리지 않고, 아직도 카카오버스 쓰라고 꼬드기고 있다는 점이 신기했습니다. 그래서 서울버스를 끄고 카카오버스 어플을 켜 봤습니다.


카카오 버스


디자인은 서울버스와 비교할 수 없게 깔끔하고 예뻤고요. 버스를 검색하니 원활한 구간, 정체구간, 지체구간이 노선에 표시가 되었습니다. 노선 정보나 지도가 보인다는 점은 예전과 같습니다.


카카오 버스


천천히 구경해 보니, 깔끔한 첫 화면 위쪽을 넘기면 주변 정류장, 집으로 한번에, 주변 심야버스, 카카오택시 등을 바로 이용할 수가 있습니다. 깔끔한데 편의성은 좋아졌습니다.


카카오 버스


디자인이 특히 아주 예쁩니다. 간선버스 지선버스 색에 따라 번호 배경색이 녹색, 파란색, 빨간색으로 표시되는 섬세함도 좋습니다. 무엇보다 좋은 것은 지체 정체 구간이 표시된다는 점이었습니다. 저 날 정말로 종로2가 부분이 상당히 막혔어요. 그 뒤로 순천향대학병원까지도 느릿느릿했고요. 예전에 서울버스 어플은 '색'이 거의 없었고, 이런거 없었던 것 같아 열어보니 많이 차이가 납니다.


서울 버스 어플


카카오버스 어플 보다가 서울버스 어플을 켜보니, 촌스럽고 답답하게 느껴지네요. 그래서 서울버스 어플 삭제.


서울 버스 어플은 스마트폰 처음 쓸 때부터 지금껏 애용했던 어플이라, 강제로 카카오버스로 업그레이드 교체했다면 불쾌했을 것 같습니다. 좀 더 예뻐졌어도 니네가 뭔데 잘 쓰고 있는 어플을 못 쓰게 하고 강제로 카카오 어플로 바꾸냐며 투덜댔을 것 같은데, 제가 살펴보고 선택하니 마음이 많이 다릅니다. 버스 알림 어플이 대단한 기능이 있는 것은 아니나, 훨씬 보기 깔끔하고 예뻐지니 좋고, 제가 선택해서 정든 서울버스 어플을 삭제하고 카카오 버스 어플을 골랐기에 만족감이 큽니다. 업체 입장에서는 이전 어플 서비스를 확 종료해 버리고, 강제적으로 새 어플을 쓰게 하는 편이 편하긴 할 터이나, 이처럼 시간을 두고 소비자가 비교해보고 선택할 수 있게 해주니 만족감이 커지네요. 멋진 어플 업그레이드 교체로 기억될 것같습니다.


[최악의 어플 교체] - 구입한 ebook 날려버리는 이북서비스의 무책임한 종료, 삼성북스의 교보이북 토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