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카톡 프로필 사진과 실물이 너무 다른 남자 여자 볼 때... 솔직한 심정

얼마전 SNS 프로필 사진에 반해 2000km를 찾아갔다가 실물을 보고 화를 참지 못해 여자를 때린 중국 남자의 기사가 났습니다. 때린 것은 잘못된 행동이나, 그 남자의 심정은 몹시 공감이 되었습니다.


카톡 프로필 사진 실물, 카톡 프사,



온라인에서 카톡 프사와 실물의 차이를 볼 때


온라인에서 카톡 프사와 실물의 차이를 보면 웃기고 재미있습니다. 역시 화장발, 조명발, 포샵발이라면서 실물과 프로필 사진 너무 다르다고 키득거리면 끝 입니다.


카톡 프로필 사진 실물, 카톡 프사,


온라인 게시판에 유머로도 많이 올라오고, 방송에도 많이 나옵니다. 보면서도 제 눈을 의심하고 우와 우와 거리면서 열심히 봅니다. 재미있어요. 남의 일이니까요. 그.러.나... 이 사람이 내가 만나게 되는 사람일 때는 느끼게 되는 심정이 매우 달랐습니다. 재미는 개뿔.



현실에서 카톡 프로필 사진과 실물이 너무 다른 남자 여자를 만났을 때


1단계 당황

먼저 정말 표정 관리가 안 되게 놀랍니다.

소개팅 전에 카톡 프로필 사진을 먼저 봤거나, 블로그나 페이스북으로 얼굴 사진을 자주 봤던 사람을 만나게 되면, 자연스레 제가 본 그 얼굴을 찾습니다. 그런데 엉뚱한 사람이 나타나서 자기가 그 사람이라고 반가운 척을 하니... 순간 혼란이 옵니다.

예를 들어, 제 머리에 입력되어 있는 이미지는 날렵한 턱선에 스타일리쉬한 사람이었는데 눈앞에 이중턱에 개기름 가득한 촌스런 사람이 나타나서는 자기가 그 사람이라며 친한척을 하면 몹시 당황하게 되는 것 입니다. 제가 알던 사람이 아니니까요. 프로필 사진과 실물이 다를수록 몹시 당혹스럽습니다. 그리고 미안합니다. 너무 당황해서 제가 채 표정관리를 시작하기 전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을테니까요.


2단계 실망

'진짜 이 사람이 맞아?' 라는 당혹스러움이 좀 정리되기 시작하면, 실망감이 덮칩니다.

그리고 마이너스를 시작합니다. 안 좋은 기대 배반 효과가 일어나는 겁니다.

예를 들어, 삼시세끼에서 처음에 차승원이 요리를 한다고 했을 때는 큰 기대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기대 이상으로 김장도 하고 빵도 만들고 짬뽕도 만들고 꽃빵까지 빚어 먹는 모습에 깜짝 놀라 더 큰 호감이 생겼습니다. 기대에 비해 실제가 더 좋았기 때문에 호감이 생긴 겁니다. 기대라는 기준점이 생기면 기대 이상으로 괜찮을 때는 호감이 생기지만, 기대에서 부족한 만큼 비호감이 됩니다.


카톡 프로필 사진 실물, 카톡 프사,


저는 우측을 기대하고 나갔는데 실물이 좌측이면 무슨 말을 한들 귀에 안 들어옵니다. 좌측의 실물이 나빠서가 아닙니다. 실물도 괜찮은 외모이지만 기대보다는 못하기 때문에 비호감으로 느껴져 다 마음에 안 드는 겁니다.

기대 배반 효과지요. 기대보다 현실이 훌륭하면 호감, 기대보다 현실이 별로면 비호감. 프로필 사진은 모델이었는데 현실은 보통보다도 못 생겼다면 비호감을 넘어서 극혐의 감정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3단계 분노와 의심

얼굴만 실망스러운 것이 아니라 성격도 의심스럽기 시작합니다.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면서 속단하면 안 되지만, 프로필 사진을 이 정도로 사기치는 것을 보면, 이 사람은 무슨 말을 해도 양심의 가책없이 사기를 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미 이런 선입견을 가지도 봐서 그런지 무슨 말을 해도 허세같이 느껴집니다.  미국 여행 한 번 다녀왔다면서 자신이 미국 문화를 통달한 전문가처럼 말하는 것 같고, 포토샵 학원을 다녔다면서 그래픽 디자이너 정도 되는 듯 말을 하는 것 같이 들립니다. 사진만 꾸미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모든 것에 대해 실제보다 부풀리는 것 같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이런 모습은 자신감이 너무 없어 보입니다.

오죽 자기 얼굴에 자신이 없으면, 이렇게까지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딱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안쓰럽습니다. 얼굴을 포샵해서 다른 사람으로 만들어 버리는 것이나, 실제보다 자꾸 부풀려 말하는 것이 다 애정결핍 같고, 자신감 부족 같아서 딱하면서도 짜증이 납니다.


4단계 뒤끝

소개팅이라면 그 당일에 이런 실망과 분노, 혐오의 감정이 뒤집힐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성격이 어마무시하게 좋고, 이야기가 죽마고우처럼 잘 통하면 모를까.... 이미 짜증난 상태에서 들으면 무슨 소리를 해도 짜증나게 들릴 뿐 입니다.

소개팅이 아니고 업무 상 알게 된 사이이거나 나중에 계속 만나는 경우라 해도, 첫 단추가 이런 식이면 관계가 쉬이 좋아지지 않습니다. 정말 성격이 털털하고 친해져서 "너 그 사진 진짜 사기야. 너무 했어 ㅋㅋㅋㅋㅋ" 이라며 놀릴 수 있는 상황이라면 그나마 웃고 넘어갑니다. 그러나 말도 못하고 프로필 사진 사기를 지켜봐야 되는 상황이라면 볼 때마다 참... 힘들어요. 때때로 역겹기도 하고요... ㅡㅡ;


- 소개팅 나가기 전, 상대의 신상정보 얼마나 아는 것이 좋을까?

- 소개팅이 안되는 것은 기대감 때문?

- 여자들의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 포토샵 or 모델 사진 도용, 왜 그럴까? 소개팅녀 카톡 프사 함정

- 카톡 프사 도용에 페이스북 사칭, 대체 왜 그러는걸까? 사칭 도용하는 사람의 심리

- 남자친구와 미니홈피, 블로그, 메신저 친구가 되는 것은 의부증의 시작? - 디지털 연애 심리

- 솔로의 카톡 프로필 이용 좋은 예 vs 나쁜 예

신고
Copyrightⓒ by 라라윈 All rights reserv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ㅋㅋㅋㅋㅋㅋ
    소개팅에 갔다가 개 실망해서 커피도 안 마시고 옴
    주선자 ㅆㄴ 죽이고 싶었음
    카톡 프사랑 달라도 정도가 있지 ㅋ

  2. 제가 사진이랑 너무 다르다해서 욕 한바가지 먹을 줄 알았는데 못생긴건 아니고 이미지가 다르대요. 모 연락은 이후로도 잘 되지만... 이런 경우도 사진 찍을 때 조심해야겠죠??

  3. 빵터짐ㅋㅋ

  4. ㅋㅋㅋㅋㅋㅋ오늘 포스팅은 되게 웃기네요ㅋㅋㅋ 재밌게 읽고 갑니다!

  5. 음... 저도 사진이랑 실물이 좀 꽤 다른 것 같아요? ㅋㅋ
    사진이 더 잘 나오는 편인것도 같고...^^;;
    그런데 아직 소개팅 같은거 할 때 사진을 주고 한적이 없어서 다행이에요 ^^;;;


  6. 진짜 주겨버리고 싶음. 어떻세 실물과 사진이 이렇게 다를수 있는지...

    그래서 만나기 전에 절대 뽀샵 안믿고 무조건 생얼 보여달라고 함.

  7. 귀차니스트 2015.03.06 01:45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그냥 포기해요. 저는 왠간하면, 전신샷나온 사진으로 달라고 합니다. 그럼 실루엣으로 누군지 대충 알수 있...거든요...(읭?!) 전신샷은 각도로 숨실수 있는 것도 한계가 있기도 하고.. 그냥 사진은 maxium이라고 생각하고, 이거보다 아닌사람이겠구나. 라고 나갑니다. 원래 포기하면 편...해요...(읭?!) 저도 샵질하면... 왠간한 연예인뺨치는 데... 연예인급 사진은 안줘요. 실망하시기 때문에. 적당한걸로 취사선택해서(?) 드리는 지혜를 발휘합니다.

  8. 직접 보기전에는 믿을 수 없다는....~~ㅋㅋ

  9. 동기도 중요하죠 ㅋㅋㅋ
    어쩌다 잘 나온 사진을 올린 정도는 ok
    작정하고 포샵해서 올린건 사기칠 의도가 있었으므로 범죄 ㅋㅋㅋㅋ

  10. 정말 아무 생각이 없던 사람인데도 저러면 화가 난다